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11.25 수 20:09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취재는 기자만 하나…미약하나마 현장 알리려"[촛불시대! 우리가 미디어(1) 인터넷 생중계 나선 네티즌 엄모씨
정은경 기자 | 승인 2008.05.25 22:33

25일 오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를 외치는 서울 청계광장에 '가제트'가 나타났다. 머리엔 웹캠과 헤드셋을 쓰고, 손에는 무선인터넷을 장착한 노트북을 든 모습이 마치 몸에 각종 기계를 장착한 '가제트 형사' 같다.

아프리카 TV(http://www.afreeca.com/) 시청자 엄모(23)씨는 지난 24일 밤 인터넷으로 집회 생중계를 보다가 이날 처음으로 촛불집회 생중계에 나섰다. 아프리카는 회원이면 누구든 직접 찍은 영상을 생중계할 수 있는 곳으로 촛불집회 참가자들에게는 지상파 방송사만큼 익숙한 매체다.

"다른 인터넷 까페에서는  촛불집회에 같이 참여하자고 조직하고 그러는데 아프리카는 생중계가 가능하니까 한 번 나와봤습니다. 누구라도 관심만 있으면 중계할 수 있어요. 아무도 강요하지 않지만 자발적으로 나가서 하는 거죠."

그는 아프리카TV 직원도, 관계자도 아니다. 방송 쪽 일을 하고 있는 전문가도 아니다.

현재 대학 휴학 중인 그는 "정식 기자는 아니지만 미약하나마 방송을 통해 이 현장을 알리고 싶어서 나왔다"며 "평소 정치에 무관심한 10대들도 참여하는데 뜻을 같이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간단한 장비만 있으면 누구나 생중계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촛불집회 현장에서는 디지털카메라와 캠코더를 든 '시민 취재진'을 종종 볼 수 있다. 25일 오후 아프리카TV에서는 50개 안팎의 동영상이 생중계 되고 있다.  

   
  ▲ 엄씨가 머리에 쓴 웹캠을 통해 현장 상황이 인터넷에 생중계된다. ⓒ민임동기  
 
엄씨는 "정치적으로 할 말은 별로 없다"며 "그냥 시국이 국민들의 정서와 여론에 반해서 돌아가는 것이 답답할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계속 부담없이 나와 생중계를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pensidre@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엄현태 2008-06-07 09:52:4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삭제

    • 정민근 2008-05-31 17:58:17

      정은경기자님의 세심한 취재 좋았읍니다 일반인들도 이렇게 마음을 모우고 관심을
      가진다는 내용이 마음에와닿아요 기사 잘 읽어보았읍니다 수고 하세요   삭제

      • 엄씨친구 2008-05-29 19:03:16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넌 넌... 일단 전화받아라 ㅋㅋ저게 무슨 짓거리야!

        진짜 쩐다 쩔어   삭제

        • 본인 2008-05-27 00:47:22

          저는 그냥 쉬엄쉬엄 나가본 거구요 -_- 라쿤님 행세할 의도는 아니였는데

          때마침 라쿤님도 방송하시던 중이시더라구요 저보다 먼저 저는 24일날 가서 처음 뵜어요

          여튼 저는 24일말고는 나간적 없구요... 본의아니게 라쿤님 사칭처럼 됬네요 여튼

          라쿤님 방송 수고하시구요 저건 라쿤님 아닙니다 -_- 글쓴이 본인이고 다른 사람입니다.   삭제

          • ar 2008-05-26 00:59:28

            광화문 촛불집회 생중계 중~ live.seebox.com   삭제

            • 아프리카눈팅 2008-05-26 00:02:35

              이분 라쿤님 아니고 중계 해주시는 다른 사람이에요.   삭제

              • 안씨 2008-05-25 23:44:06

                이런식이면 지못미 라쿤 이 될 수도 있잖아요..!!?
                이건뭐.... 일부러 그러는건지...ㅡㅡ&
                덕분에 저도 잘보고 있지만 약간 걱정되는군요...   삭제

                • 굿 2008-05-25 23:37:17

                  24일밤부터 아침까지 잘봤고 지금도 보고있습니다 화이팅! 감사합니다! 힘내요!   삭제

                  • 김씨 2008-05-25 23:19:44

                    지금 잘 보고 있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