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4.10 토 13:42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블로그
‘동이’ 연장 방송 효과, 시청자는 괴로워![블로그와]블랙뮤젤의 미디어뮤젤
블랙뮤젤 | 승인 2010.09.14 12:47

'동이'가 10회 연장을 결정하고 점점 전개가 늘어지고 있다. 연기자와 제작자 간의 연장 합의는 됐으나 작가와는 연장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듯 내용이 빈약하다. 세자와 연잉군의 형제애를 다루는 것이 훈훈했지만 세자와 연잉군이 궁을 나와 저잣거리를 돌아다니며 세상 구경을 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다. 세자가 도둑 누명을 쓰고 포청에 갇힌 상태가 된 것이다. 세자의 신분이 발각 되면 문제가 되는 상황이라 신분을 밝히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궐은 비상이 걸린다.

세자가 없어진 긴박한 상황이기는 하지만 여기저기에서 세자와 연잉군이 대궐에 없다는 사실을 시간 때우기처럼 한 컷 한 컷 열심히 담았다. 또한 세자를 찾기 위해 내금위와 의금부 군사가 여기 저기 저잣거리를 돌아다니는 장면을 세심한 배려로 그려냈다. 또한 동이가 직접 나서서 세자와 연잉군이 찾기 위해 허둥지둥 찾아다니는 모습으로 드라마 시간을 모두 채운 듯하다.

   
   

   
   

 

 

 

 

 

 

이것이 연장 방송의 효과인 듯싶다. 세자와 연잉군이 동시에 없어진 상황이기는 하나 진전없는 상황을 연속적으로 보여주고 있었다. 정말 지루하다 못해 화가 날 정도로 짜증스런 방송이었다. '동이가'가 시청률이 30%를 넘은 적도 있었으나, 지금은 겨우 20%대 시청률에 머물러 있다. 연기자들 놀라는 장면은 예술로 촬영한 듯하다. 동이가 좌우 고개 돌리며 놀라는 장면은 어김없이 옆에 있던 차천수도 고개 돌리며 놀란다. 사극이란 점을 감안해도 지나친 오버연기를 할 수 밖에 없는 이유가 바로 시간 때우기란 점을 감안하면 놀랍지도 않다. 연장 방송에 합의했다면 그에 맞는 내용이 추가되었을 텐데, 뜨뜻미지근하게 늘어지는 엿가락 전개를 하는지 이해할 수밖에 없다. 이는 연장에는 합의했으나 내용은 추가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기존의 전개를 늘어지게 함으로써 시간 때우기처럼 느껴진다.

국내 드라마 제작 환경에 있어 사전 제작이란 것이 어렵고 때에 따라서는 연장 방송도 할 수 있다. 하지만 연장방송이 모두 좋은 것은 아니다. 연장 방송으로 인해 드라마 전개가 흐트러지거나 짜임새 있던 드라마가 나락으로 떨어지는 전개로 진행될 수도 있다는 점이다. 물론 연장 방송으로 시청자들은 더욱 오래 드라마를 시청할 수 있고, 때에 따라서는 연장을 요구하기도 있지만, 전개가 늘어지고 흐트러지는 연장은 시청자들도 원치 않을 것이다.

이번 주 방송된 '동이'는 내용 없는 시간 때우기 방송밖에 되지 못했다. 의미 있는 사건 전개는 빈약하고 그저 저잣거리 구경만 실컷 한 셈이다. 진전 없는 전개는 무의미한 엿가락 전개밖에 되지 않는다. '동이'가 왜 30% 시청률에서 20%대로 하락했는지 그 이유는 분명하다.


문화평론가, 칼럼니스트, 1인 미디어인 블로그가 사회 생태계 진화를 가져올 수 있음을 꿈꾸며, 새로운 감각으로 방송연예 & IT 전반을 분석하는 블로그 운영(블로그 주소 http://tiworker.tistory.com). 경향파워블로그기자로 활동중....

블랙뮤젤  tworker@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8
전체보기
  • ddd 2010-09-14 21:13:22

    야보기싫음 보지마 ㅋㅋㅋㅋㅋㅋㅋㅋ
    어차피난볼거니깐 ㅋㅋㅋㅋㅋ   삭제

    • 기자님 2010-09-14 21:00:20

      뭔가 전개가 느린게 답답하긴 했어도 50화에서 그 미직찌근하게 끝나는것보단
      확실히 끝내버리는게 낳지않나요 ? 장희빈 하고 다 죽어버리고 동이랑 왕이랑 연인군만
      사는거임 글케 확실하게 끝맺음 하는게 훨나음 기자님 은 물러까라   삭제

      • 엠비씨욕하지마 2010-09-14 20:53:20

        아 뭔소리임 ㅋㅋㅋ 난 50회에서 끝나는줄알고 아쉬워뒤지는줄알았는뎈ㅋㅋㅋ
        아직 장희빈도 안죽고 할애기 더 많은데 지겹다뇨 ㅋㅋㅋ 대체 어디서 그런 말을 쳐 주어오심? ㅋㅋㅋ
        선덕여왕이였으면 기사님 없애버렸을꼬임ㅋㅋㅋㅋ   삭제

        • 2010-09-14 20:36:39

          전 너무 재밌게 봤는데요.. 전혀 질질 끈다는 생각도 안해봤고 오히려 10회 연장해서 좋아라 하고 있었는데...   삭제

          • ㅡ.ㅡ? 2010-09-14 20:33:23

            잔잔함도 필요한데.. 꼭 전개가 극박해야만 하는가요?
            그리고 나름 의미있는 스토리였다고 생각드는데요;;
            드라마를 꼭 분석해가며까지 가족과 봐야할 필요가 있나 싶어요.
            그냥 보기 재밌으면 되는거죠 ㅎㅎ
            취향에 맞지 않다고 욕하는 사람들보면 이해가 안가네요

            전 재밌게 봤습니다.   삭제

            • 기자란 직업 참 쉬운가 봐 2010-09-14 19:20:16

              그럼 재밌게 봤는 나는 멍청이인가요?   삭제

              • - 2010-09-14 19:19:5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문기님댓글보고터짐ㅋㅋㅋㅋㅋ
                드라마는 시청자와의약속? 대체어떤점이그런가요ㅋㅋㅋㅋㅋ살다가 드라마가시청자와의
                약속이라는말은 처음들어봄ㅋㅋㅋㅋㅋㅋㅋㅋㅋ반응좋아가지고 힘얻어서 연장하는드라마
                한테 이딴쓰레기같은말만지랄대고있으니ㅉ
                니가 동이싫어한다는이유로 지혼자 짜져서 다른거보면되지 꼭 이렇게와서 욕하는니가
                더 구차하고 창피해 니가 하는행동부터 좀 봐라   삭제

                •   2010-09-14 19:15:54

                  지들좋아하는드라마는 재밋다고하면서 칭찬하고
                  지들싫어하는드라마는 안재밋다고하면서 욕하고
                  동이보다 이딴행동만 골라서하는 니들이 더 불쌍하고창피해ㅋㅋㅋㅋ   삭제

                  • 호ㅓ허 2010-09-14 19:13:04

                    ㅋㅋㅋㅋㅋㅋ물론재밋는거 안재밋는거 사람마다다르지만
                    안재밋다고 욕지거리하는인간들보면진짜 정떨어져   삭제

                    • ㅋㅋㅋ 2010-09-14 19:10:57

                      동이 연장방송해도 재밋든뎈ㅋㅋㅋㅋㅋ
                      보기싫으면 보지말던가 순전히 지들생각이면서 왜욕하고잇엌ㅋ
                      지들이 싫어하는건 재미없다하고 좋아하는건 재밋다고하고ㅋㅋㅋㅋ
                      동이가아니긴 뭐가아니얔ㅋㅋ내생각엔 재미없는게 아니라 보지도않고
                      그냥 감정적으로 동이를싫어하는인간들임ㅇㅇ   삭제

                      1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