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6.5.27 금 18:18
상단여백
여백
[인사] 미디어스
양문석 공공미디어연구소 이사장 사퇴
'반기문 대망론'에 드러난 정치없는 현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이야기로 언론이 ‘도배’됐다. 반기문 총장은 국내 여론의 이런 분위기에 당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는 후문이지만 내심으로는 미소를 짓고 있을 거라는 추측을 해본다...
MBC ‘트로이컷’ 직원사찰, 손해배상 확정
MBC가 ‘트로이컷’을 설치해 언론노조 MBC본부 간부의 자료를 열람한 것에 대해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MBC 현 안광한 사장과 이진숙 대전MBC 사장, 김재철 전 사장...
강남역 사건 ‘추모’ 열기, 왜 ‘지금’ 가능했나
5월 17일 오전 1시, 강남역 근처 한 상가 건물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이 살해됐다. 조현병을 앓고 있던 30대 남성 가해자는 남성들은 모두 돌려보내고, 화장실에 들어온 첫 여성이었던...
'반기문 띄우기' 돌입한 조선일보
[주목! 이 뉴스] 삼성 갑질 보도한 뉴스타파, 노동자보다 로봇이 낫다는 맥도날드, 소용없는 '맞춤형 보육'
지역MBC 광역화 심사, 과정은 안 따진다?
이르면 오는 7월 말 청주MBC와 충주MBC의 합병 절차가 마무리된다. 방통위는 26일 전체회의를 열고 변경허가 기본계획을 의결했는데, 외부전문가를 포함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고...
‘저성과’ 이유로 해고된 KBS 기자, 행정소송 제기
KBS에서 30년차 기자가 해고됐다. A기자는 근무성적평가 결과 3번 연속으로 최하등급을 받을 시 면직할 수 있다는 인사규정에 따라 지난해 9월 회사를 떠나야 했다. A기자는 충남지방노동위원회...
“쌓아둔 97% 콘텐츠 써야 방송이 산다”
방송사가 아니라 ‘콘텐츠’가 단위별로 쪼개져 경합하는 시대다. 김익현 지디넷코리아 미디어연구소장이 21일 이화여대에서 열린 한국언론학회 정기학술대회 <플랫폼의 진화와 미래 콘텐츠>...
“송중기·송혜교 나와도 PPL은 1~2개만”, 66.5%
뉴스·시사 프로그램으로 PPL확대는 70.4%가 “반대”
각종 논란에도 인권위 ‘A등급’…“민낯 가린 결과”
여성할당제 위반 등 온갖 논란에도 불구하고 인권위가 국제기구 평가에서 A등급을 유지하게 됐다. 지난 24일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Global Alliance of National Human Rights Institutions; GANHRI)...
김조광수-김승환 “동성혼 합법화, 현실될 것 확신”
“우리나라에서도 동성혼 합법화가 불가능한 게 아니라 실현 가능한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확신하게 만든 결정이다.”“동성동본이 그랬듯, 언젠가는 ‘대한민국에서 성별이 다르다는 이유...
'이 판국에 대권?' 정의화 때리는 조선일보
[주목! 이 뉴스] 친박 '반기문 카드' 부정적인 동아일보, 동성혼 인정 거부한 법원, 현대차 하청 노조원 출입통제, 여혐 살인 언론의 2차가해 외
KBS는 무조건 잘했다? 비판 안 듣는 KBS이사회
‘KBS 보도는 2015년에는 신뢰도, 영향력, 시청률, 시청점유율에서 언론기관과 사회적 평가 1위를 유지하며 공영방송으로서 공신력을 확보했다.’KBS이사회(이사장 이인호) 여야 이사들은 이 평이한...
'악플러 판결' 허지웅 심경 밝힌 SBS ‘한밤’, 행정지도
허지웅 씨가 자신에 대한 루머를 속칭 '찌라시' 형태로 유포한 악플러를 고소한 사건을 방송에서 언급한 것과 관련해 방통심의위가 행정지도를 의결했다. 일명 도도맘이 네티즌들을...
“9월국회서 지배구조 개선 마무리”
“청와대 들어가 쪼인트 까이는 사장은 못 오게 하자”25일 국회에서 진행된 <공영언론, 이대로 괜찮은가?> 제하 토론회에서 사회를 맡은 전규찬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이렇게 말했다. 이날...
야3당, “해직언론인, 지배구조 개선 최우선”
딜라이브 대주주 부도 위기, 주인 바뀔까
수도권 최대 케이블 사업자인 딜라이브(대표이사 전용주)의 대주주인 국민유선방송투자(대표이사 윤종하 신중섭)가 부도 위기에 내몰렸다. 2007년 딜라이브(구 씨앤앰) 인수를 위해 진 빚 1조6천...
13년 전 KBS편성규약, 어떻게 ‘개정’됐나
KBS가 2003년 개정된 (이하 편성규약)을 ‘개정’이란 명목 하에 일방적으로 수정하려고 해 내부에서 반발이 나오고 있다.“종합편성 또는 보도에 관한 전문편성을 행하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결정적 짤림방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49 (도화동) 성우빌딩 15층 8호 (우 0415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Copyright © 2011-2016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