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6.6.25 토 03:45
상단여백
여백
김수민 검찰 출석에 엇갈린 조선 중앙
[주목! 이 뉴스] 상지대 문제 다룬 뉴스타파, 스마트워치로 성범죄 못 막는다, 노동부가 지자체에 임금 인상 회피 방안 알려줘 외
'썰전' 전원책 “대우조선, 자르는 게 능사 아냐”
보수성향의 전원책 변호사가 JTBC <썰전>에서 대우조선해양 등 구조조정에 대해 “인력만 자르는 게 능사는 아니라는 걸 박근혜 대통령 이하 정부 관료들이 좀 알았으면 좋겠다”며 강도 높은...
“이게 어떻게 ‘불법’ 입니까”
지난 16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2016 총선시민네트워크’(총선넷) 사무실이 있는 참여연대와 총선넷에 참여한 시민단체 활동가들의 집을 들이닥쳐 컴퓨터와 외장하드, 그리고 활동가...
KBS, D1 설립 두고 외주사들과 갈등 ‘재촉발’
2015년 국회 미방위를 뜨겁게 달궜던 <방송법> 개정안 ‘특수 관계자 편성비율 제한’ 삭제가 발단이 될 것일까. KBS가 드라마·예능 전문제작사 D1을 설립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벌어지고...
‘다큐프라임’ 흔들기…서남수도 가세
EBS 간판 프로그램인 <다큐프라임>이 보수단체들 중심으로 ‘이념편향’ 딱지 붙이기에 몸살을 앓고 있다. 최근 자유경제원이 <다큐프라임> ‘민주주의’ 편에 대해 “EBS가 말하는 민주주의는 타락한...
야3당, 박승춘 해임촉구결의안 국회 제출
3번째 해임 요구…“공직자의 기본적 책무 다하지 못해”
KBS 경영평가, ‘정부 편향’ 비판 눈 감고 "아쉽다"
KBS 보도가 정부편향적이라는 평가가 많다. 2015년 KBS는 ‘극우 역사학자’로 평가받는 이인호 이사장 체제 하에서 <뿌리 깊은 나무>, <훈장>, KBS <뉴스9>의 ‘이승만 일본 망명설’ 관련...
박근혜식 몽니, 서울시 청년수당으로…
이번엔 보건복지부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작년에 발표한 <2020 청년정책 기본계획>에 포함된 청년활동지원사업 소위, 청년수당에 대한 중앙정부의 딴지가 말이다. 시작은 행정자치부였다...
조선일보, "결국 더민주 좌회전 할 것"
[주목! 이 뉴스] 신공항 그때 그 발언, 추경 반대한다는 중앙일보,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예산 안 쓴 정부
국정원 개혁 요구 사라지고 ‘종북’만 남아
“민변은 도대체 어느 나라 변호사인가”.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의 발언 중 일부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약칭 민변)은 유우성 씨 등 국정원의 간첩조작 등의 사건을 파헤치며 통제 받지
건강·의료정보 방송이 당신의 건강을 해칩니다
지난해 이른바 '백수오 사태'는 건강·의료정보 관련 방송프로그램들 오히려 시청자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줬다. MBN미디어렙 영업일지 공개 사건 역시 ‘아로니아’...
“KBS·MBC보다 JTBC가 낫잖아”
“차라리 JTBC가 낫잖아?”공영방송의 처량한 신세를 그대로 드러내는 말이다. 하지만 이 같은 미디어환경은 이명박 정부에서 박근혜 정부에 이르기까지 그랜드 전략에 따른 것이라는 게 학계의...
조선, "김해공항 확장, 압도적 좋은 평가"
[주목! 이 뉴스] 위안부 기념 사업 예산 삭감, 현대차 사장 초청 강연들은 정의당, 개헌에 의문 표한 중앙일보, '호갱론'에 대한 이통사의 반론 외
아리랑TV 신임 사장에 문재완 교수
또, ‘정권친분’ 인사?…종편 탄생 발판 미발위원 및 여당 추천 방문진 이사 지내
중앙일보 ‘좋아요’가 갑자기 배로 뛴 이유?
“이슈 타깃 집중 편성 성과” 설명… 업계서는 비용 투입 의심
방통심의위, 종편 막말에 “심의규정 엄격 적용”
TV조선과 채널A, MBN 등 종편의 시사·대담프로그램에 대한 ‘막말’, ‘정부여당 편향’ 논란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방통심의위는 솜방망이 처벌을 반복하고 있다. 이 가운데, 방통심의위가 종편...
동아일보, "박근혜가 죽은 신공항 살려내"
[주목! 이 뉴스] 청년 체감실업률 따져보니, 민변에 종북 혐의 씌우는 조선일보, 김희옥 물러나라는 중앙일보 외
“35세 미만 10%만 뉴스 신뢰한다”
26개국 뉴스 소비 현황 비교, 한국 뉴스신뢰도 최하위권
세월호 참사 오보 길환영 해임, 2심에서도 “정당”
1심 “단원고 학생 전원구조 등 오보에 대한 책임도 있다”와 같은 취지인듯
언론단체들도 나섰다…“추혜선을 미방위로”
민언련·언론연대 등 “미디어 관련 현안 풀려면 필요한 건 전문성”
추혜선과 윤종오에 책임을 떠넘기지 마라
1994년부터 20년 넘게 언론운동의 한 축을 담당해왔던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13일 국회 개원과 함께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배정을 받았다. 그가 의회정치로 공간을 옮긴 이유는 ‘언론개혁’을...
추혜선, “축구선수가 농구장에 있는 심정”
우상호, 추혜선 농성에 “환노위 정수 늘리자”
“노동자 의원은 환노위에, 언론전문가는 미방위에”
20년 ‘언론운동’ 추혜선, ‘외통위’ 가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결정적 짤림방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49 (도화동) 성우빌딩 15층 8호 (우 0415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Copyright © 2011-2016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