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5.28 목 15:48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사설 대부업체에 내몰린 여성들, 고금리 대출 심각”제도권 금융이 홀대한 사이 '사설 대부업' 여성대출은 지난해보다 1,546억 대폭증가
임진수 기자 | 승인 2016.10.09 10:15

사설 대부업체들이 여성을 상대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친 가운데, 시중 은행보다 매출 실적이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시중 은행은 여성을 상대로 하는 대출액이 절반에 미치지 못하며, 제도권 금융에서 홀대를 받은 여성들이 상대적으로 쉬운 사설 대부업에 내몰리는 현상’을 빚고 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8일 금감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아프로파이낸셜대부, 산와대부, 리드코프 등 상위 10위 일본계 대부업체의 올해 상반기까지의 여성 대출잔액은 3조642억원(82만9,034건)으로 지난해 말까지의 총액인 2조9,096억원(82만7351건)보다 무려 1,546억원이나 늘었난 것으로 분석됐다.

제도권 금융인 국민, 신한, 우리 은행 등 시중은행의 올 상반기 여성대출액은 5조343억원(23만2,194건)으로 지난해 말 대출액 12조 1,683억원(59만9546건)의 41% 수준에 그쳤다. 특히 산업은행의 경우 올 상반기 전체대출액(61억5,800만원) 가운데 여성대출액(6억5,100만원)은 11% 수준에 불과했고, 씨티은행도 1조1,167억5,200만원 가운데 1,667억8100만원으로 15%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말 기준 대부업체 10곳의 전체 대출액 가운데 여성대출액이 차지하는 비중(50.6%)에 비해 매주 저조하다.

사설 대부업체 상위 10곳의 올해 여성 대출액은 러시앤캐쉬로 유명한 아프로파이낸셜대부가 8,495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산와대부 7,055억, 웰컴크레디라인대부 2,428억, 태강대부 2,038억, 조이크레디트대부금융 1,827억, 리드코프 1.715억, 바로크레디트대부 1,596억, 애니원캐피탈대부 1,011억, 에이원대부캐피탈 601억원 순이었다. 이들 10곳의 평균 이자율은 32.52%였으며 애니원캐피탈대부가 34.9%로 가장 높았다.

박 의원은 “까다로운 시중은행의 여성대출 요건에, 소득이 없는 주부나 여성들이 상대적으로 쉽고 간편한 대부업체에 손을 뻗는 것”이라며 결국 “고금리 이자를 감당하지 못하고 ‘바꿔 타기 돌려막기식’ 재대출 눈덩이처럼 불어나 악순환으로 이어져 신용불량자로 전락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또한, 불법 추심 사례가 나타나고 있는 만큼 제3의 불법 추심에 말려들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고 “대부업체의 TV 광고, 인터넷, SNS 사회적 광고, 극장, 지하철, 버스광고 등 모든 광고를 제한을 비롯해 1금융권의 여성대출에 대한 요건 다각화 등 당국의 대책 마련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진수 기자  ilyopress@g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