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4.10 금 17:50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이종범의 TV익사이팅
상속자들, 복잡한 캐릭터 관계 한눈에 보기[블로그와] 이종범의 TV익사이팅
이종범 | 승인 2013.10.19 16:04

상속자들의 캐릭터 관계도를 그려보았다. 관계도를 그리고 나니 한결 상속자들을 재미있게 볼 수 있었다. 하이틴 로맨스 상속자들은 각 계층의 상속자들인 10대를 주요인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상속자들은 크게 4개 계층으로 분류되는데, 첫 번째는 기업을 물려받는 경영상속집단, 그 다음 경영권은 없지만 태어날 때부터 대주주인 주식상속자집단, 세 번째가 돈보다는 명예를 중요시하는 법조계나 의학계, 학자, 정치인의 2세인 명예 상속자집단, 그리고 소외계층인 사회배려자 집단이다.

우선 상속자들은 제국그룹을 기본 축으로 그려진다. 김탄과 김원은 제국그룹을 물려받을 후계자들이다. 김남윤 회장의 아들이지만 어머니는 모두 다르다. 김원의 어머니는 어릴 적 돌아가셨고 아이를 갖지 못하는 두 번째 부인인 정지숙의 아들로 호적에 올라가게 된다. 호적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첩이자 세 번째 부인이 될(?) 한기애의 아들이 바로 김탄이다. 김원은 제국그룹을 물려받지만 한기애가 그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게 되고, 김탄은 김원의 눈엣가시가 된다. 김원은 모두를 향해 날을 세우지만 유일하게 마음을 열어 놓은 사람이 바로 제국고교 선생님인 전현주이다.

김탄과 절친이었지만 지금은 관계가 멀어진 최영도는 대한민국 최대규모 호텔 체인인 제우스의 대표 최동욱의 아들이다. 그는 RS인터내셔널의 대표이자 유라헬의 엄마인 이에스더와 재혼을 한다. 최영도와 유라헬은 의붓 남매가 되고, 이 재혼은 비즈니스적 M&A 이상의 의미는 없다. 오히려 이에스더는 제국그룹의 최연소실장인 윤재호의 첫사랑이었고 여전히 그를 사랑한다.

메가엔터테인먼트 대표의 딸인 이보나는 초특급 스타들이 모두 이보나의 생일잔치에 오고 싶어 할 정도다. 메가엔터테인먼트의 주식을 상속받을 이보나는 과거 김탄과 사귀었지만 헤어지고 지금은 윤찬영과 사귀고 있다. 항상 자신보다 유행에 앞선 유라헬이 눈엣가시이다. 게다가 유라헬이 자신의 구남친인 김탄의 약혼녀가 되며 라이벌 관계를 지속할 수밖에 없게 됐다. 국내 텐프로 룸싸롱 체인점의 딸인 강예솔은 이보나의 백그라운드 때문에 이보나에게 접근하기도 한다. 이 외에 검찰총장을 어버지로 둔 이효신과 승리 로펌의 아들 조명수가 명예상속자집단으로 제국고의 한축을 이룬다.

   
 
이런 막강한 상속자들 사이에 혜성처럼 등장한 인물이 바로 차은상. 말을 할 수 없는 장애까지 가지고 있는 어머니는 제국그룹의 가사도우미로 일한다. 차은상은 알바의 신으로 각종 알바를 뛰며 현실에서 빠져나오려 바둥거린다. 차은상은 제국고 남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어 버리게 되고, 이는 상속자들을 하이틴 로맨스로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김탄, 최영도, 윤찬영 사이에 놓인 차은상. 그들과 관계된 유라헬과 이보나의 질투와 각 관계들 속에 얽힌 비즈니스와 사랑의 줄다리기가 어떻게 될지 기대된다. 관계정리가 되었으니 이제 더 열심히 상속자들을 봐야겠다.

"문화평론가, 블로그 http://tvexciting.com 운영하고 있다. 바보상자 TV 속에서 창조적 가치를 찾아내고 픈 욕심이 있다. TV의 가치를 찾아라! TV익사이팅"

이종범  powerblog@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