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3.5 금 23:19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조용기 목사 장남, 징역 2년 법정 구속조희준 씨, 교회자금 150억 원 유용한 혐의로도
이승욱 기자 | 승인 2013.01.18 16:45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 장남인 조희준 전 국민일보 회장이 징역 2년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정선재)는 18일 개인 빚을 갚기 위해 자신이 대주주로 있던 넥스트미디어홀딩스 계열사 자금 36억여 원을 무단으로 대출받아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경가법상 배임)로 조 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대주주로서 개인적 채무변재를 위해 범행했지만 이를 일체 부인하며 반성하지 않고 있다"면서 "피해액수가 크고 피해회복이 되지 않은 점,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전력 등에 비춰 실형을 면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조희준 씨는 2001년 세금 25억 원 포탈, 회사 돈 183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돼 2005년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벌금 50억 원을 확정판결 받은 바 있다.

한편 조희준 씨는 다른 사건으로도 검찰 기소됐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부장검사 이헌상)은 교회자금 150억 원을 주식투자에 쓴 혐의로 지난달 5일 조 전 회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승욱 기자  sigle0522@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