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10.17 일 22:28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조선일보 독자권익위 "윤석열 정치철학 분석 필요한데 없었다"윤석열 대선출마 보도 비평 "정치공학적으로만 접근"…'일러스트 사태' 언급 없어
윤수현 기자 | 승인 2021.07.16 10:21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조선일보의 대선 관련 보도에 대해 정치철학적 탐구가 부족하다는 독자권익위원회 지적이 나왔다. 조선일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창하고 있는 ‘자유’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알아보지 않고 정치공학적 보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조선일보가 공개한 독자권익위 회의 결과에서 ‘일러스트 파문’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조선일보 독자권익위는 12일 열린 비대면 화상회의에서 지난달 30일자 <”소주성·탈원전으로 국민 고통…내 정치철학은 국민의힘과 같다”> 보도를 지적했다. 해당 보도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정리한 내용이다.

지난달 대국민 기자회견에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독자권익위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선 출마를 선언하며 ‘자유’와 ‘자유민주주의’를 강조했다”며 “그렇다면 윤 전 총장이 말한 ‘자유’라는 화두가 무엇인지 정치철학적 분석이 필요한데, 그게 없었다. 윤 전 총장이 자유민주주의를 주창한다면, 이전에 쓰이던 자유민주주의와 어느 점이 같고 다른지 기자들이 질문해야 했다”고 밝혔다. 

독자권익위는 “생애 주기에 맞춰서 자기 발전을 할 수 있는 균등한 기회를 보장하는 것이 공정”이라는 윤 전 총장의 발언을 ‘사회민주주의적 어젠다’라고 평가하면서 “자유민주주의와 사회민주주의 관계는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당연히 물어봐야 했다. 정치철학적 탐구 없이 국민의힘 입당 등 정치공학적 차원으로만 접근해 아쉬웠다”고 비평했다.

독자권익위는 KBS의 수신료 인상안을 비판한 <직원 절반 억대 연봉, 공정성 논란에도 KBS, 수신료 2500원서 3800원으로>(7월 1일) 보도에 대해 “논리적인 반박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독자권익위는 “핵심은 공영방송의 수신료를 재원 문제로 봐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먼저 재원을 어떻게 조달하고, 어떻게 절감하겠다는 것을 국민에게 소명한 후 수신료 인상을 요구해야 한다. 하지만 KBS는 이런 내용을 한 번도 국민에게 설명하지 않았다는 것을 지적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독자권익위는 조선일보가 한일 외교 문제를 한국 측 입장에서 단편적으로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독자권익위는 “한일 관계가 최악의 상황에 이르렀고, 정상회담을 둘러싼 양국의 사전 암투로 어떤 악재가 생길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조선일보는 양국 간 샅바싸움 내용을 우리 정부 입장을 중심으로 소개하는 데 그치고 있다. 샅바싸움이 미치는 함의와 양국 관계 개선에 미치는 영향은 다루지 않고 있다”고 했다. 독자권익위는 “양국 정상회담 관련 기사를 다룰 때는 미래 전망을 포함한 함의까지 분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1일 조선일보 <[단독] "먼저 씻으세요" 성매매 유인해 지갑 털어> 기사. 현재는 기사 사진이 교체됐다. (사진=조선일보 홈페이지 갈무리)

조선일보가 공개한 독자권익위 회의 결과에서 ‘일러스트 파문’에 대한 내용은 없었다. 조선일보는 지난달 21일 성매매 사건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의 딸 조민 씨 일러스트를 사용해 지탄을 받은 바 있다. 조선일보는 23일 <조국씨 부녀와 독자들께 사과드립니다>란 제목의 사과문을 올렸다. 이후 조선일보가 문재인 대통령 일러스트를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 사건 보도에 사용했던 것이 추가로 밝혀졌고, 조선일보는 또다시 사과문을 게재했다.

조선일보 독자권익위에는 조순형 전 국회의원, 김성철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 김성호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김준경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김태수 변호사, 박상욱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손지애 이화여대 초빙교수, 위성락 전 주러시아 대사,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금현섭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한은형 소설가, 홍승기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참여하고 있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클릭!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