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2.1.18 화 20:04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신디에스의 미디어 확장공사
유재석 원톱 체제의 대안은 컨텐츠다[블로그와] 신디에스의 미디어 확장공사
신디에스 | 승인 2011.09.14 13:23

"대안이 필요 없다"라는 말이 맞을 수도 있겠다. 예능 대세 유-강 체제에서 강호동의 잠정은퇴로 톱 MC 구도가 유재석 단독 체제로 굳어지고 있는 이때, 유재석은 여전히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얼마 전 전체 예능 시청률 1위를 탈환한 명실상부 최고의 프로그램 무한도전과 상승세를 타고 있는 런닝맨, 장기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해피투게더와 놀러와는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렇다면 '유재석 원톱 시대'를 이을 대안은 없을까? 전문가들이나 언론, 연예인들이 수많은 대안을 내놓았지만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 현재 유재석을 대체할 사람은 없다.

   
 
올드, 보완은 되지만 대안은 못 된다

이경규, 주병진으로 대변되는 올드MC들의 조용한 행보는 유재석 원톱 체제의 보완은 되겠지만 대안은 되지 못한다. 남자의 자격과 힐링캠프로 여유 있으면서 안정적인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이경규의 경우, 어느 정도 인기를 유지하는 것은 가능하겠지만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킬러 콘텐츠가 없다면 예전 수준의 톱 MC로 우뚝 서기에는 불가능할 것이다. 종편으로 데뷔하는 주병진도 새로운 시대의 흐름을 완벽하게 받아들이고 활동하지 못한다면, 유재석의 대안이 되는 것은 절대적으로 불가능하다.

기존 MC들의 한계

박명수, 윤종신, 정형돈, 이수근 정도로 대변되는 2인자들은 한계가 많다. 본인들이 메인MC가 되어 이끌어가는 프로그램이 상당한 약세를 보이고, 강호동이나 유재석 같은 MC들과 함께할 때 최고의 힘을 발휘하기 때문에 이들이 현재 유재석의 대안이 되기에는 조금 힘들어 보인다.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 중심이 되는 예능계에서 기존 신동엽이나 박수홍, 김용만, 남희석, 김제동 등은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전형적인 약세를 보인다. 기존 토크 프로그램이나 코미디 프로그램에서는 강했지만 새로운 체제의 적응하지 못했으므로 자연스럽게 도태되었다. 때문에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역시 대안이 되기 힘들어 보인다.

대안은 새로운 콘텐츠다

새로운 콘텐츠들이 유재석 원톱의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다. 현 대한민국의 예능 대세도 리얼 버라이어티와 함께 특정 인물이 아닌 '오디션'이라는 하나의 콘텐츠로 구성되어있기 때문에, 오디션 프로그램 같은 새로운 체제의 프로그램을 제시하는 것이 유재석 원톱 체제의 대안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종편에서 보여줄 다양한 콘텐츠들이 그 대안이 될 수 있을지는 좀 더 두고 볼 일이다.

'소통'을 통한 미디어의 확장공사를 그리는 블로그(mediaparadiso.com) 운영.
한 때는 가수를, 한 때는 기자를 꿈꾸다 현재는 '법'을 배우고 싶어 공부중.
"내가 짱이다"라고 생각하며 사는 청년. 일단 소재지는 충북 제천. 트위터(@Dongsung_Shin).

신디에스  shinds126@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1241 2011-09-14 13:50:19

    음 새로운 컨텐츠라... 근데 리얼 버라이어티가 대세인 이유가 리얼버라이어티 자체가 정말 재미있기때문인데 그것을 대체할만한 컨텐츠가 있을까요? 아마도 향후 10년 이상은 리얼버라이어티가 방송계의 트렌드일듯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2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