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11.17 일 13:41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국회 수소충전소, 안전 우려 해소 발판될까효성중공업 충전 설비 맡아…정부,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 660기 설치 목표
안현우 기자 | 승인 2019.10.22 15:50

[미디어스=안현우 기자] 수소차는 있지만 수소충전소는 없어 상용화가 더디게 진행되는 상황이다. 여러 이유 가운데 수소충전소 안전 문제를 해소하는 게 급선무로 판단된다. 

지난 9월 도심형 수소충전소가 여의도 국회의사당에 구축됐다. 효성중공업(회장 조현준)이 충전 설비를 맡은 국회 수소충전소는 서울 시내에 첫 번째로 설치되는 상업용이다. 

효성중공업은 수소충전소 안전 문제와 관련해 “실시간 데이터를 분석해 충전 현황과 함께 문제 발생시 재빠르게 원인을 파악할 수 있으며 수소감지기, 불꽃감기지, 압력센서를 실시간 관리할 수 있는 안전 시스템을 포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문희상 국회의장이 9월 10일 오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국회 수소 충전소 준공식 참석 후 수소 택시를 시승하고 있다.(연합뉴스)

국회 정문에서 접근이 용이한 국회대로 옆에 총 1236.3m²(374평) 규모로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연중무휴이며 25kg/h 규모로 시간당 5대, 하루 70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다. 

효성은 2016년 서울 양재에 국내 최초로 700바(bar) 규모로 급속 충전소를 설치한 것을 기점으로 총 11곳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했으며 현재 4곳을 건립 중이다. 2017년 울산광역시 옥동LPG-수소복합충전소에 국산화 기술 최초로 3분 급속충전시스템을 선보였다.  

정부는 지난 16일 ‘2030 미래차 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하며 2030년 수소충전소는 660기, 전기충전기는 2025년 1만 5000기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특히 수소충전소는 2030년 주요 도시에서 20분 이내에 충전소 도달이 가능하도록 설치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안현우 기자  adsppw@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