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8.10.20 토 14:45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박정환의 유레카
청하, 아이오아이 출신 중 급성장한 ‘섬머 퀸’ "단독 콘서트 갖는 게 꿈"[미디어비평] 박정환의 유레카
박정환 | 승인 2018.07.18 20:04

아이오아이 출신 멤버 가운데서 가장 핫한 청하가 솔로로 데뷔한 1년 동안 앨범을 세 번이나 발매할 정도로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뤘다.

1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신세계 메사홀에서 개최된 청하의 세 번째 미니 앨범 ‘Blooming Blu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청하는 전 타이틀곡과 이번 타이틀곡의 다른 점에 대해 “전에는 ‘왜 나를 사랑 안 해?’라는 메시지가 있었다면 이번 신곡은 ‘나는 널 사랑할게’라는 메시지가 담겼다”며 “전에는 많은 수정을 거쳤지만 이번에는 짜자마자 이사님이 오케이해서 수정을 거의 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가수 청하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 신세계 메사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블루밍 블루(Blooming Blue)' 발매 쇼케이스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청하는 솔로로 데뷔할 때에 뒤이어 이번에 솔로로는 두 번째로 여름 앨범을 발매했다. 청하는 “당시 ‘여름여름’한 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번에는 화려하면서도 시원한 느낌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좋은 곡을 많이 받았다. 듣는 분으로 하여금 좋은 곡으로 선물할 수 있는 앨범이 되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밝혔다.

이번 청하의 신곡 앨범에는 백예린이 작곡한 곡도 수록됐다. 청하는 “JYP 연습생일 때 친했다. 예린이가 ‘언니가 잘돼서 기분 좋다. 애정을 갖는 곡을 언니에게 주게 돼 기쁘다’고 했다”면서 “예린이에게 받은 곡이 가장 빨리 녹음됐다. 예린이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백예린에 대한 고마움을 아끼지 않았다.

‘청하’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 가운데 하나는 ‘퍼포먼스’다. 청하는 “이번 신곡 인트로에서는 하고 싶은 것을 (마음껏) 보여준다. 퍼포먼스에 대한 욕심을 줄이지 않는다”면서 “하지만 타이틀 안무에서는 저의 욕심을 줄이고 음악에 맞춰 저를 표현하는 것에 중점을 둔다”고 인트로 안무와 타이틀 안무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가수 청하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 신세계 메사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블루밍 블루(Blooming Blue)' 발매 쇼케이스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청하는 <프로듀스 101> 시즌1 출신 가수로, 현재 방영 중인 Mnet <프로듀스48> 출연자에겐 선배 격이다. 청하는 <프로듀스48> 출연자들에게 “당시 잠도 못자고 인생의 터닝포인트였다. 그 과정을 지금 <프로듀스48> 참석생이 겪는 중”이라며 “너무 갇혀있지 않았으면 한다. 프로그램 포맷 안에 있는 것이라 나 자신이 되진 못한다”고 전했다

이어 청하는 “자신이 마음먹는 기둥을 잃지 않았으면 한다 <프로듀스 101> 당시 촬영장에서 받은 에너지에 대해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고 싶다”고 답변했다.

현재 청하는 <프로듀스 101> 시즌1 출연자 출신 가수 중 가장 잘나가는 가수로 꼽힌다. 곡이 더 쌓이면 단독 콘서트도 가능할 정도로 급성장했다.  

청하는 “앨범 준비할 때마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한다. 단독 콘서트가 꿈”이라며 “단독 콘서트를 너무 하고 싶어서 ‘이 곡은 이렇게 하면 좋겠지’ 하고 그리는 게 많다. 열심히 하는 중이니 단독 콘서트 하면 많이 와 달라”는 바람을 표했다.

청하의 세 번째 미니 앨범 ‘Blooming Blue’ 전곡은 18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박정환  js7keien@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8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