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9.16 목 20:10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하재근의 TV이야기
싸이까지 이간질낚시에 이용하는 망국적 행태[블로그와]하재근의 TV이야기
하재근 | 승인 2012.09.29 08:42

싸이가 빌보드 2위한 것을 두고 일본 네티즌들이 격한 반응을 보였단다. 한국인들의 조작이라면서 싸이의 성과를 폄하했단다. 각종 댓글로 싸이를 조롱했단다. 한 매체의 기사 내용이다.

어김없이 우리 네티즌도 격한 반응을 보였다. 일본을 조롱하는 댓글들이 쌓였다. 낚인 거다.

   
▲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35)의 `강남스타일'이 한국 가수의 노래로는 처음으로 빌보드 메인 차트 중 하나인 '핫 100'에서 2위에 올랐다. 2012.9.27 << 빌보드 홈페이지 캡처 >>
싸이를 이용해서 한일 관계를 이간질하는 언론의 낚시 행태는 며칠 전부터 있어왔다. 미국에서 그렇게 인기 있는 싸이가 일본에서는 인기가 없다며, 일본이 무슨 잘못이라도 한 것처럼 내용을 전하는 기사들이었다.

거기에 네티즌들이 강한 반응을 보이자, ‘옳다구나’하며 이번엔 누군지 알 수도 없는 일본 네티즌의 말들을 빌어 ‘일본, 싸이 신드롬 한국조작설 유포’ 기사를 만들어낸 것으로 보인다. 그런 기사들이 한국에서 장사가 되니까. 만선을 보장하는 환상의 떡밥이다.

이런 기사들은 매우 위험하다. 양국 대중 간에 감정이 좀 안 좋더라도, 정치인이나 언론매체는 그런 감정들이 증오로 폭주하지 않도록 국민을 다독이는 역할을 해야 한다. 반대로 무책임한 정치인과 언론은 국민의 감정을 이용해 자기 장사를 하고, 결국엔 나라를 망국의 길로 이끈다.

이번 싸이를 통한 이간질 보도가 딱 그 꼴이다. 설사 일본에서 어떤 네티즌이 싸이에 대해 안 좋은 말을 했더라도, 그게 한국에서 기사화될 일인가? 과거에 이병헌의 헐리우드 영화가 개봉했을 때는, 일본의 한 블로거가 이병헌을 폄하한 것을 대단한 사건이라도 되는 양 한국 언론이 보도하기도 했다.

이런 일들이 일어나는 이유는 우리 대중이 이런 떡밥을 덥석덥석 물기 때문이다. 낚시꾼은 물고기가 좋아하는 떡밥을 푼다.

일본사람이 싸이를 싫어하건, 이병헌을 싫어하건, 그건 자기들 마음이다. 우리가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 ‘왜 너희들은 싸이를 좋아하지 않는 것이냐?’라며 윽박지르는 건 웃기는 일이다.

일본은 카라, 동방신기, 소녀시대 등을 좋아한다. 그런 사람들이 싸이 같은 아저씨 스타일을 좋아하기가 쉬울까? 그냥 ‘일본의 취향이 그런 것이려니’하고 넘기면 그만이다. 전혀 핏대 세울 일이 아니다.

설사 일본의 일부 네티즌이 조작설을 주장했다고 했더라도, 누가 봐도 말이 안 되는 이야기인 만큼 무시하면 그만이다. 이런 기사를 보고 우리가 격한 반응을 보이면서 일본이라는 나라 자체를 조롱하면, 그게 결국 한일간의 더욱 큰 증오로 이어진다. 기본적으로 전쟁할 생각이 아니라면 다른 나라를 조롱해선 안 된다.

대중의 증오를 부채질해서 장사하려는 우리 언론매체의 망국적 상업주의에 놀아나선 안 된다. 그런 것들을 주요 기사로 내거는 포털들도 문제다.

다른 나라 사람들이 뭐라고 떠들든 말든, 누구를 좋아하건 싫어하건, 쿨하게 넘길 수 있는 관용성이 필요하다. 그것이 한국을 더욱 매력적인 나라로 만들 것이다. 그리고 그런 관용성이 우리 내부로 적용되면, 주류가 아닌 이상하고 괴상한 사람들이 저마다 개성을 발전시키면서 제2, 제3의 싸이가 나타날 수 있을 것이다.

문화평론가, 블로그 http://ooljiana.tistory.com/를 운영하고 있다. 성룡과 퀸을 좋아했었고 영화감독을 잠시 꿈꿨었던 날라리다. 애국심이 과해서 가끔 불끈하다 욕을 바가지로 먹는 아픔이 있다.

하재근  webmaster@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와우 2012-09-30 20:49:53

    뭐라노 늬같이 생각하니 독도도 지그땅이라는데 관심두지말지 무관심이 젤크다 이놈아이거 친일파집안아니가 비판을하던 낚이던 그것도 개인생각이야 이런글 쓰는 자체도웃긴거야   삭제

    • 명품기사 2012-09-29 23:47:55

      참 좋은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밑에 댓글 욕 쓴 사람들은 무시합시다.   삭제

      • 초딩인가? 2012-09-29 12:21:49

        전쟁할 꺼 아니면 조롱하면 안된다니,,
        이건 또 무슨 초딩 논리인가   삭제

        • 사이조케지네 2012-09-29 12:18:36

          좋은글 감사..

          밑에 aa 님 일본관련 악성 기사거리에 낚인 일인 ㅋㅋ...

          일본관련 기사거리에 무조건 웈하지말고. 거리에 쓰레기나 버리지 마셈.. 그게 애국임.   삭제

          • 가나 2012-09-29 09:17:06

            오랜만에 보는 굉장히 좋은 기사네요.
            진짜 요즘 포털사이트에 올라오는 기사들은 선동적이면서도 진실을 과대포장하는 경우가 너무 많아요   삭제

            • aa 2012-09-29 09:03:39

              뭔 개소리야 일본에서 가장큰 커뮤니티 사이트 2ch 정신병자들 일반적인 마인드가 저모냥저꼴인데

              뭐가 언론선동이라는거냐 ㅄ아   삭제

              • aa 2012-09-29 09:03:34

                뭔 개소리야 일본에서 가장큰 커뮤니티 사이트 2ch 정신병자들 일반적인 마인드가 저모냥저꼴인데

                뭐가 언론선동이라는거냐 ㅄ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