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12.8 수 09:00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톺아보기
'백투더 북스', 도시와 문화를 변모시킨 이 서점의 아름다운 철학[미디어비평] 톺아보기
미디어평론가 이정희 | 승인 2021.05.14 10:41

[미디어스=이정희] 지난 2019년 10월 방영된 JTBC <백 투 더 북스>가 제54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필름 다큐멘터리 부문 백금상(Platinum Remi)을 수상했다. 1961년 시작된 휴스턴국제영화제는 북미 필름 다큐멘터리 부문 3대 영화제 중 하나이다. 김태영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장동건이 진행과 내레이션을 맡은 <백 투 더 북스>는 총 4부작으로 중국, 프랑스, 일본, 한국의 서점을 탐방한 프로그램이다. 

서점 탐방 다큐멘터리가 국제영화제에서 호평받은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중국의 센펑서점을 다룬 1회만 봐도 알 수 있다. 인터넷을 기반으로 갖가지 매체가 활개를 치고, 문자 문화 자체가 위기를 맞이하고 있는 상황에서 책을 파는 서점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백 투 더 북스>를 보면 그 길이 보인다. 

공공도서관이 된 서점

JTBC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 ‘나의 아름다운 연인, 센펑' 편

눈이 나빠서 칠판 글씨를 볼 수 없어 중학교조차 마칠 수 없었던 한 소년이 있었다. 책을 좋아하던 소년은 밤늦게 책을 보다 모기장을 태울 뻔했다. 그 일로 그만 어머니에게 쫓겨난 소년은 큰아버지 댁에 머무르게 되었다. 자신이 머무르게 된 방에 책장을 두 개 짜 넣은 소년은 자신은 물론 사람들이 책을 실컷 읽을 수 있는 공간을 꿈꿨다.

어른이 된 소년은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문짝도 없는 허름한 4평짜리 서점을 열었다. 하지만 세상은 소년의 꿈을 쉽게 허락하지 않았다. 손님 한 사람이라도 더 받기 위해 늦게까지 문을 열었지만 8년 만에 폐업을 하는 신세가 되었다. 죽으려고도 했다. 하지만 다시 심기일전, 빈손으로 서점을 연 지 20여 년 만에 CNN, BBC, 독일 슈피겔지,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손꼽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 중 하나의 주인이 되었다. 바로 센펑서점 서점주 첸샤오화이다. 

JTBC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 ‘나의 아름다운 연인, 센펑' 편

센펑(先鋒), 앞장서서 나아간다는 뜻을 지닌 센펑서점은 ‘중국 인문학의 등불’을 자처한다. 아침 9시, 백화점 할인 행사처럼 긴 줄의 사람들로 서점이 북적인다. 중국 지식인의 양심으로 무려 22년간 해외를 떠돌았던 시인 베이다오와의 만남을 위해서다. 끼니는 걸러도 이 기회를 놓칠 수 없다는 젊은이들, 가수의 콘서트장 같은 열기가 느껴진다. 베이다오만이 아니다. 세계 각국의 문화 인사들이 센펑서점을 찾는다.

'독자의 품격을 높일 수 없으면 불합격', 센펑서점의 정신이다. 특히 한 시대를 비추는 빛, 한 사람의 정신을 고양시키는 장르로서 '시' 전문 서점을 표방했다. '인간은 존재하지 않는 고향을 찾아 영원히 헤맨다'는 오스트리아 시인 게오르크 트라클의 시구를 서점의 지향으로 내건다. 삶의 이방인으로 다양한 지식의 항해를 통해 마음의 고향을 찾을 수 있는 '도시의 거실'이다.

JTBC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 ‘나의 아름다운 연인, 센펑' 편

또한 4000m²의 지하 방공호를 개조한 서점은 책을 파는 곳을 넘어 '공공도서관'의 역할을 자처한다. 독자의 체험을 고려하여 설계된 서점은 사람이 아무리 많아도 혼자 앉아 책에 몰두할 수 있다. 

중국이라는 국가에서 이율배반적으로, 센펑서점에 들어서면 마주치는 것이 오르막길의 거대한 십자가이다. 젊은이들의 인기 있는 명소가 된 이곳이 의미하는 바는 종교가 아니다. 책을 매개로 선한 의지에의 믿음을 십자가를 통해 구현하고자 한다. 그리고 십자가라는 상징물을 넘어 서점은 곳곳에 걸린 엽서처럼 아날로그적 소통의 공간을 제공하고, 사고파는 곳을 넘어 삶의 철학을 나누는 공간이 되고자 한다. 

향촌 살리기 프로젝트 

그런데 어쩌면 센펑서점의 정신은 장수성 최대 공업도시 난징 도심 숲속의 우타이산 본점보다는 15개에 이르는 분점을 통해 더 잘 드러날지도 모르겠다.

도시에서 차로 2시간을 달려간 센펑서점의 점주는 천년 된 소나무와 아름다운 경치가 있는 이 오지 마을에 서점을 열 계획을 세운다. 그의 ‘향촌 살리기’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농촌 출신인 그는 농민의 고통을 누구보다도 잘 안다. 그래서 젊은이들이 떠나고 쇠락해가는 농촌을 살리기 위해 공공시설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JTBC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 ‘나의 아름다운 연인, 센펑' 편

해발 900M 가장 높은 지역, 그래서 가장 가난했던 진가오 마을에 전통 민가를 살려 14번째 분점을 연 게 1년 전이다. 2만 권의 책을 주민 스스로가 옮겨 만들어진 서점. 촌장이 서점 직원이 되어 마을의 특산품을 팔았다. 1년이 지난 후 마을은 오지 마을의 서점을 찾는 관광객들로 북적인다. 책을 보기 위해 버스로 2시간을 달려 아이들이 온다. 첸샤오화가 원했던 ‘인문학 부흥 운동’의 중심이 되고 있는 중이다. 

센펑서점은 난징, 인후성 등 서점이 위치한 곳의 문화와 융합된 지점을 만든다. 건축물이 아니라, 그 자체로 문화이다. 젊은이들이 즐겨 찾는 여행지인 난징 옛 국민당 총통부 안에 서점이 있다. 명청시대 번영했던 노문동, 과거 시험을 준비하던 준혜서옥도 센펑서점의 분점으로 변신한다. 예전 그대로의 천창을 살리고, 옛 중국인들의 일생을 묘사한 섬세하고 화려한 목각 공예가 서점을 채운다. 쑨원 묘지가 있는 영풍사의 분점에는 파블로 네루다, 푸쉬킨 등 여러 시인들의 방이 마련되어 있다.

영풍사 분점에서는 주기적으로 직원들의 시낭송회가 주최된다. 본점에는 70년 된 배로 만들어진 '노전 공작소'가 있다. 역시나 직원들을 위한 공간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경영권, 분배권, 채용권을 나눈 수평적 조직이 백미이다. 센펑서점은 젊은이들에게 인기 있는 직장이다. 

센펑서점은 책을 파는 경제적 공간인 서점이 어떤 철학적 모토를 갖고 실천하느냐에 따라 한 시대를 이끌어가는 문화적 이정표로 거듭날 수 있음을 보여준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클릭!

미디어평론가 이정희  5252-jh@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평론가 이정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