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12.9 목 18:47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skagns의 제3의 시각
전태수 술이 웬수, 한방에 훅 간 이미지[블로그와] skagns의 제 3의 시각
skagns | 승인 2011.01.31 10:31

'성균관 스캔들'에서 하인수 역으로 주목을 받고 '괜찮아, 아빠딸'에 이어 '몽땅 내 사랑'에서까지... 처음에는 하지원 동생으로 관심을 받았지만, 점차 배우 전태수로서 인지도를 넓혀가던 그가 폭행혐의로 불구속 입건이 되었습니다.

전태수는 29일 새벽 홍대 인근에서 술을 마시고 택시를 타고 귀가하던 중, 만취상태였던 그가 운전석 옆 팔 받침대에 발을 올려놓았고, 이를 택시기사가 치우라고 하자 폭언을 하며 택시기사의 오른쪽 어깨를 발로 두 번 찼다고 하는데요. 게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두 명에게도 택시에서 내리라는 요구에 욕설을 하며 경찰의 배를 차고 손으로 밀쳤다고 합니다.

   
   
아무리 만취상태였다고는 하나 발로 자신보다도 나이가 훨씬 많은 택시기사에게 어깨를 차고, 경찰에게까지 행패를 부리며 폭행을 가했다는 것이 정말 충격적인데요. 더군다나 이미지로 먹고사는 연예인이 그런 행동을 했다는 것이 더욱 황당하게만 느껴집니다.

아무튼 그렇게 전태수는 사건 직후 마포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되고, 오후 불구속 입건이 되어 귀가 조치되었다고 하는데요. 30일 오후 전태수는 보도자료를 통해 직접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사죄를 하며 공식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연기자 전태수입니다.

29일 오랜만에 지인들과 술자리를 가졌습니다. 그리고 택시를 타고 귀가하던 중 술이 과한 탓에 절대로 하지 말았어야 할 행동을 하고 말았습니다.

택시기사분과 언성이 오갔고, 그 와중에 마찰이 있었습니다. 그 순간 택시기사분께 잘못을 정식으로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어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습니다.

경찰이 출동했을 때도 정신을 차리지 못한 상태였습니다. 술에 취해 발생한 행동이었다고 변명하고 싶지 않습니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만큼 지금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택시기사분과 경찰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또 데뷔 후 저를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머리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저를 응원해 준 분들이 없으면 연기자 전태수도 없다는 사실을 망각하고 성숙하지 못한 행동을 했습니다.

저를 위해 애써주신 가족과 소속사 식구들에게도 미안한 마음 금할 길 없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얼굴을 알리고 이름을 알리고 사는 직업을 택한 배우로서 책임감과 진정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닫고 성숙하고 진실한 삶을 살겠습니다"

전태수의 이런 소식을 접한 '몽땅 내 사랑' 제작진은 정확한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전태수의 하차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하였는데요. 전태수의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몽땅 내 사랑'의 스토리 수정까지 불가피해짐에 따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술이 웬수, 한방에 훅 간 이미지  

전태수는 하지원 동생이라는 점 때문에 대중들로 관심을 받았지만, 그런 하지원 동생으로서의 유명세보다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연기자 전태수로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아왔는데요. 그래서 주로 '성균관 스캔들'과 '괜찮아, 아빠 딸'에서도 악역을 맡았지만, 그의 연기만큼은 참 호감으로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몽땅 내 사랑'에서는 진지하지만 빈틈도 많은 전실장 역으로 그의 러브라인에 많은 시청자들이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는데요. 이번 일로 하여금 하차논의까지 이루어지게 됨에 따라 참 아쉽기도 합니다.

   
   
그렇게 전태수는 이번 만취 폭행사건으로 정말 이미지가 한방에 훅 갔는데요. 신인으로서 인상적인 연기와 돋보이는 캐릭터로 주목을 받고, 이제 좀 뜨려는 찰나 이런 사건으로 물의를 빚게 되어 정말 유감입니다. 정말 술이 웬수라는 말이 그냥 나온 말이 아닌데요.

옛말에 상대방의 진짜 모습을 보기 위해서는 술을 잔뜩 먹여 술버릇을 보라는 말도 있습니다. 그래서 보통 남자가 결혼 승낙을 받으러 여자 측 부모님을 만날 때면, 여자 측 아버지가 시험 삼아 술을 만취할 때까지 먹여보며 술버릇을 테스트 해보기도 합니다. 아무튼 권상우, 최철호에 이어 전태수까지 술 때문에 자신의 이미지를 날려버리는 것을 보면서, 술버릇이란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번 느끼게 됩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전태수의 경우 권상우나 최철호와는 달리, 발 빠르게 보도자료를 통해 본인이 직접 공식적으로 변명 없이 사죄를 하고 자신의 죄를 인정했다는 것인데요. 하지만 속된 말로 '술 먹으면 개 된다'는 이중적인 이미지가 덧씌워지면서, 이에 실망한 대중들로부터 전태수를 향한 비난의 화살은 쉽게 가라앉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아무튼 전태수는 직접 보도자료를 통해 사죄를 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힌 만큼, 이제 자숙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할 텐데요. 그리고 스스로가 컨트롤 할 수 없다면 아예 술은 입에도 대지도 않는 것이 좋아 보입니다. 그렇게 또 다시 한명의 연예인이 술 때문에 망가지는 것을 보니 참 안타깝기만 하네요.


"문화평론가, 블로그http://skagns.tistory.com 을 운영하고 있다. 3차원적인 시선으로 문화연예 전반에 담긴 그 의미를 분석하고 숨겨진 진의를 파악한다."

 

skagns  1pr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