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2.5.22 일 14:14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들까마귀의 통로
1박2일 리얼버라이어티의 한계, 조작보다 심각한 문제[블로그와] 들까마귀의 통로
들까마귀 | 승인 2011.01.27 13:28

방송에서,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리얼이란 과연 무엇일까요? 모두가 자신들이 ‘리얼’ 버라이어티라고 이야기하지만 그들의 생생한 촬영 현장 그대로를 전달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출연자 개인의 성향을 일부분 반영하는 캐릭터라는 옷을 입고 예측하지 못한 변수들이 난무하고, 자연스러움이 지배하는 방식으로 촬영을 진행한다고 해도 이 역시 통제 가능한 상황 하에서 편집이라는 재가공 이후에 시청자들에게 전달되기 때문이죠. 그들에게 ‘리얼’이란 결국 시청자에게 보여주고 싶은 ‘리얼’, 그들이 웃음을 만들기 위해 제공하는 가상현실일 뿐입니다. 여러 교묘한 장치와 사전 협의, 그리고 똑똑한 움직임들 사이사이를 진짜 리얼한 몇 가지가 그 공백을 메우는 것이죠. 본 대로 믿고, 그들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는 것만큼 순진한 것은 없어요.

   
   
리얼 버라이어티를 표방하는 1박2일이 또 한번 방송 조작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홍천으로 겨울 산장 여행을 떠났던 이들 5멤버들이 수행한 미션 과정에서 현실과는 다른 모습을 담아내며 비난을 자초한 것이죠. 각자가 소지한 물품을 배달하는 레이스의 중간 기점이었던 가평 휴게소에서 이승기가 은지원과의 연합 전선을 펴기 위해 자신이 받은 용돈으로 구입해서 먹은 닭갈비와 돈까스, 그리고 껌의 가격이 실제보다 절반 값에 불과했다는, 그래서 사전에 가격 조작이 있었다는 지적입니다. 예리하기도 하고 혹은 집요하기도 한 옥의 티를 잡아낸 것이죠.

확실히 문제입니다. 멀쩡히 존재하는 가격을 내용 구성을 위해 무시한 것이니까요. 실제로는 그놈의 연예인 DC가 있었는지, 아니면 사전 협의를 통해 좀 더 저렴한 금액으로 구입할 수 있었는지의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실제로 그랬다면 그 과정 자체도 화면을 통해 전달하는 것이 1박2일의 기본자세. 리얼함을 담아낸다는 의도에 적합했을 테니까요. 웃음과 함께 여행의 정보도 동시에 전달한다는 프로그램의 목적에도 부딪치는 것이구요. 실제 휴게소를 찾아갔을 때 방송과는 다른 가격을 보고 살짝 당황하게 된다면 프로그램에 대한 신뢰도는 떨어질 수밖에 없겠죠.

   
   
하지만 정말로 중요한 문제는 돈까스와 닭갈비, 그리고 껌의 가격 문제가 아닙니다. 방송의 재미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설정과 사전 협의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굳이 조작이란 표현을 쓰지 않더라도) 방송 환경과 점점 더 디테일한 리얼함을 요구하는 시청자들의 인식 사이의 갈등이 점점 더 심해지고 있다는 사실이죠. 그냥 사소한 부분일 수도 있고 방송 흐름의 무난한 진행을 위해 눈을 감고 넘어갈 수 있는 단계의 범위가 사라지고 있다는 거예요. 무엇을 해도 사실 그대로의, 예능이 아닌 다큐를, 재미보다는 진정성을 찍으라는 요구가 심해지는 경향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문제는 이런 흐름을 만든 주역 중 한 사람이 나영석 PD를 비롯한 예능 프로그램 제작진들이라는 사실이죠. 일전에 1박2일을 둘러싼 여러 조작 의혹에도 그를 비롯한 제작 책임자들은 어떤 조작도 없는 리얼한 상황임을 강조하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물론 그런 의심과 의혹 제기가 억울한 부분이 있었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좀 더 현명하게 앞으로의 운신의 폭을 생각했다면 다른 자리에서라도 방송 촬영상의 애로사항이나 불가피함, 그리고 버라이어티의 리얼함과 진정성이 무엇인지도 동시에 이야기하는 명민함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어요. 오로지 현실 그대로의 전달, 100% 야생 버라이어티만을 주장하는 것은 시청자들에겐 믿고 즐길 수 있게 해주는 배려일 수도 있지만 동시에 자신과 시청자들에게 잔혹한 자기 규제를 강요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굳이 그럴 필요가 있을까요? 가뜩이나 대중들은 리얼과 진정성에 목말라하고 있는데 말이죠.

   
   
누차에 걸쳐 이 공간을 통해 이야기했지만 전 방송에서의 리얼함이 미덕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적당히 속이고 적당히 모른 척하더라도 보다 큰 웃음과 감동, 재미를 줄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프로그램의 역할은 다 했다고 생각해요. 돈까스와 닭갈비의 가격이 이승기와 은지원의 속고 속이는 연합작전을 보여주는 데 큰 문제였다고 생각하지는 않아요. 하지만 제작진의 리얼에 대한 무모한 욕심, 그리고 시청자들의 날카로운 지적 때문에 이런 너그러운 시선은 이젠 시청자들에게 통용되지 않는 한가한 이야기가 되어 버렸습니다.

보다 리얼하고 보다 진정성 있게. 지도자들이 말 바꾸기와 아닌 척 하기를 밥 먹듯이 해도 ‘다 그런 거지’ 하며 넘어가는 현실 세상에서도 바라지 못하는 정직함의 화살은, 엉뚱하게도 웃고 즐기는 예능 프로그램을 향하고 있어요. 조작보다 위험한 사실은 바로 이런 TV속 세상만큼은 정직했으면 하는 엉뚱한 대리만족 요구의 짐을 바보상자라고 놀리며 폄하하는 TV 프로그램들이 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어찌 보면 방송이 끝날 때마다 심심하면 터지는 조작 논란은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이 삐뚤어졌다는 가장 확실한 증거일지도 몰라요.


'사람들의 마음, 시간과 공간을 공부하는 인문학도. 그런 사람이 운영하는 민심이 제일 직접적이고 빠르게 전달되는 장소인 TV속 세상을 말하는 공간, 그리고 그 안에서 또 다른 사람들의 마음을 확인하고 소통하는 통로' - '들까마귀의 통로' raven13.tistory.com

 

들까마귀  raven13@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2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