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10.16 토 15:30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자이미의 베드스토리
이승기 SBS 연예대상 후보가 중요한 이유[블로그와] 자이미의 베드스토리
자이미 | 승인 2010.12.16 11:03

이승기가 SBS 연예대상 후보에 오른 것은 신선한 충격입니다. 유재석과 강호동, 그리고 이경규라는 막강 3인 체제에 다른 누구도 아닌 이승기가 함께 하게 되었다는 것은 파란을 예고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이승기의 연예대상 후보로 인해 2010 연예대상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주목됩니다.

막강한 트윈체제에 균열을 가져올 수 있을까?

강호동과 유재석, 유재석과 강호동이라는 절대 강자가 여전히 대단한 능력을 발휘하고 있는 지금, 연예계 MC를 이어갈 차세대 주자가 누가 될지에 대한 기대감도 높은 상황입니다. 언제나 새로운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들은 나오고 있지만 두 국민 MC의 여전한 강세는 올 해도 다름없어 보입니다.

   
   
새로운 예능 MC에 대한 갈증은 시청자 뿐 아니라 현장의 피디들에게도 많겠지만, 이를 해소해줄 만한 인재를 찾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진행능력 뿐 아니라 시청률까지 담보해낼 수 있는 존재감이란 쉽게 얻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지요.

방송 3사를 넘나들며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들에 출연하고 있는 선배 3인방과는 달리 예능 MC는 <강심장> 하나가 전부인 이승기가 연예대상 후보에 올랐다는 것은 의미하는 것이 많습니다. 단순히 현재의 능력보다는 이후 그가 보여줄 능력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고 봐야 하기 때문이지요.

국민 예능 <1박2일>을 통해 예능인으로서의 존재감을 확인시켜주었던 이승기는 올 해 방송된 드라마 <내 여자 친구는 구미호>에서 연기자로서의 가치도 증명해주었습니다. 강호동과 함께 1년을 진행해 온 <강심장>에서 청출어람을 보이며 강호동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MC로 성장했다는 것은 무척 고무적인 일입니다.

현재까지의 성과나 모습을 보면 이승기가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할 가능성은 무척 낮습니다. SBS에서 두 개의 프로그램을 책임지며 꾸준한 능력을 보여주고 있는 강호동과 일요 버라이어티의 구세주가 된 유재석의 능력은 그가 쉽게 넘볼 수 없는 존재임이 분명하기 때문이지요.

다시 돌아온 전성기를 알차게 보내고 있는 이경규 역시 <스타 쥬니어쇼 붕어빵>에서 안정적인 진행 솜씨를 선보이고 있으며, 타방송이기는 하지만 <남자의 자격>을 통해 그의 다양한 능력과 인간적인 부분들까지 시청자들에게 소개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올 해도 큰 이변 없는 강호동과 유재석의 연예대상 수상 릴레이가 재현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경규가 가장 강력한 대항마로 거론되었지만 김성민의 마약 혐의로 인해 <남자의 자격> 자체에 커다란 흠결이 생기며 이경규의 연예대상 수상마저도 힘겹게 만들고 말았습니다.

   
   
이경규보다는 오히려 이수근의 가능성이 더욱 높게 점쳐지고는 있지만 강호동이나 유재석을 누르고 이수근이 수상을 하기에는 2% 부족한 것이 분명하지요. 대상 후보에 누가 올라설지는 모르지만 KBS 역시 유재석과 강호동이라는 전통적인 수상 후보들은 여전히 강세를 보일 것으로 보입니다.

MBC에서는 SBS와는 달리 유재석이 두 개의 프로그램에서 꾸준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평일 시간대 최강의 예능으로 꼽히는 <무릎팍 도사>로 인해 박빙의 대결을 펼칠 것으로 점쳐지고 있습니다. 정형돈의 미친 존재감이 어느 정도 영향을 보일 것으로 여겨지지만 이 역시 힘겨운 도전일 뿐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파격이라 불러도 좋을 이승기의 연예대상 후보는 이후 속속 발표될 다른 방송사들의 연예대상 후보에도 파격이 이어질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SBS의 파격은 그동안 암묵적으로 지켜져 왔던 서열 등이 모두 무너진, 철저히 계산적인 포석이 담겨 있기에 차세대 MC들이 절실한 타 방송에서도 지금보다는 앞으로 대세로 만들 수 있는 존재들을 시청자에게 각인시키는 작업들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기로 인해 이수근이나 정형돈 역시 최고 MC들과의 대결 구도를 현실적으로 만들어 세대교체에 박차를 가하는 계기로 삼을 것으로 여겨집니다. 1년 동안 <강심장> 진행을 통해 순발력과 진행 솜씨를 인정받은 이승기의 사례는 메인 MC로 자리잡기 힘들었던 다른 이들에게도 과감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해줄 것으로 보입니다.

크게 두각을 보이지는 않지만 이미 이수근과 정형돈이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MC로 나서는 프로그램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그들을 통해 세대교체의 가능성을 실험해보기 위함이지요. 한 발 앞섰던 SBS는 이승기라는 보물을 얻어냈고, 이수근과 정형돈이 이승기를 이어 예능 MC로서 두각을 보일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이지만 의미 있는 실험은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절대 강자였던 유재석과 강호동 체제에 균열을 가져올 대항마로 이승기가 선두주자가 되었고 뒤를 이어 이수근과 정형돈 혹은 그 누군가가 이들이 오랜 시간 잠식해왔던 예능 MC에서 새로운 존재감으로 나설 수 있을지 무척 기대하게 합니다.

   
   
이승기의 SBS 예능대상 후보는 단순히 이승기만을 위함이 아닌 세대교체에 목말라 하던 많은 이들에게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수 있기에 무척이나 중요하게 다가옵니다. 수상을 하지 못하더라도 이승기가 막강한 국민 MC들과 함께 자리했다는 상징성은 이후 세대교체의 중심이 이승기로 재편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부여로 봐도 좋을 듯합니다.

여전히 성장 중인 상황에서 이승기를 비롯한 다른 후보군들에게 최고를 논하기는 힘들지만, 가능성을 보고 새로운 MC군들이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면 예상보다 빠른 세대교체가 이뤄질 가능성도 높아 보입니다. 과연 2011년 강호동과 유재석, 유재석과 강호동이라는 절대 지존들을 밀어내고 새로운 대세가 등장할 수 있을지 무척이나 기대됩니다.   

영화를 꿈꾸었던 어린시절의 철없는 흥겨움이 현실에서는 얼마나 힘겨움으로 다가오는지 몸소 체험하며 살아가는 dramastory2.tistory.com를 운영하는 블로거입니다.
늘어진 테이프처럼 재미없게 글을 쓰는 '자이미'라는 이름과는 달리 유쾌한 글쓰기를 통해 다양한 소통이 가능하도록 노력중입니다.

 

자이미  mfmc86@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sdf 2010-12-16 16:33:28

    실제 중학생 커풀이 모탤에서 참놔-_-
    cyworld.com/cnvb2
    미니홈피 게시판 ㄱㄱ
    실제 중학생 커풀(직업여성X 그냥 중학생 커풀실체)
    낚시아니다 광고아니다
    투데이 한번올려준다 생각하고 와바라
    만족 스럽더라도 추천은 하지마라 변X되기싫다   삭제

    • sdf 2010-12-16 15:48:45

      실제 중학생 커풀이 모탤에서 참놔-_-
      cyworld.com/kkgm1
      미니홈피 게시판 ㄱㄱ
      실제 중학생 커풀(직업여성X 그냥 중학생 커풀실체)
      낚시아니다 광고아니다
      투데이 한번올려준다 생각하고 와바라
      만족 스럽더라도 추천은 하지마라 변X되기싫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