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8.9 일 22:41
상단여백
기사 (전체 42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서울시에서 독립한 TBS, 미디어로서 기틀 마련됐다" 송창한 기자 2020-05-26 09:16
"'윤석열 때리기' 프레임, 사건 본질 뒤집을 수 없어" 송창한 기자 2020-04-08 08:48
“정부광고 수수료 인하 주장, 인정할 수 없다” 윤수현 기자 2020-04-06 07:22
"언론, 뉴스 탐닉자와 회피자 사이에서 자문자답해야" 김혜인 기자 2020-04-03 15:33
"텔레그램 협조 있어야 n번방 재발 막을 수 있다" 윤수현 기자 2020-03-31 08:45
라인
이창현 교수, '언론 개혁 몫' 더불어시민당 비례후보에 송창한 기자 2020-03-23 21:32
"TY홀딩스 체제에서 SBS 매각 가능성 높아" 김혜인 기자 2020-02-28 09:11
12년차 방송작가 계약해지에 표준계약서가 있었다 송창한 기자 2020-02-26 08:49
"조선·동아일보가 변하려면 시민이 함께 변해야" 윤수현 기자 2020-02-13 08:12
'반동성애단체 줄소송' 뉴스앤조이 “그래도 싸움 이어간다” 윤수현 기자 2020-02-05 08:36
라인
"조선·동아일보 기자들, 스스로 부끄러움 느껴야 한다" 윤수현 기자 2020-02-04 14:08
"북한 사이트에 선동당할 국민 없어" 윤수현 기자 2020-01-30 09:47
"한국 언론, 이주민 차별·배제 조장하고 있다" 윤수현 기자 2019-12-16 08:39
"지역 변화 만드는 최적의 미디어는 라디오" 윤수현 기자 2019-12-03 11:26
"진짜 문제는 언론 신뢰 사라지는 것" 윤수현 기자 2019-11-26 08:11
라인
도널드 트럼프-힐러리 클린턴 지지자들이 만났더니? 김혜인 기자 2019-11-04 10:55
"조국 사태 보도는 기존 언론의 몰락이다" 김혜인 기자 2019-10-22 09:05
"'동아일보 백지광고 사태' 격려 광고 시민 찾아 나설 것" 윤수현 기자 2019-09-24 08:29
“계도지 없애야 지역이 산다” 윤수현 기자 2019-08-06 08:48
"진보보다 신뢰 앞세우는 언론 되어야" 윤수현 기자 2019-06-11 08:4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