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7.30 금 09:25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방송계 전체는 지금 ‘극우’로 물들고 있다[극우세력의 방송장악 ①] 공영방송 방통심의위 국회에 뿌리내린 극우들
권순택 기자 | 승인2015.11.11 17:22
  • 대한민국 2016-08-17 17:08:24

    좌 클릭 이 아니면??? 전부 극우??? 거 얘기가 참 희한하네요???   삭제

    • 황당하네 2016-02-04 11:10:17

      문창극 전 총리 후보자의 발언 중 극히 일부분만 가지고 왈가왈부하는 건 무엇이며, <북한인권법> 제정 촉구하는게 왜 극우인가요? 어이가 없습니다~ 말도 안되는 기사문구는 삭제 부탁드립니다.   삭제

      • 박혜연 2015-11-12 12:21:30

        극우 유명인인사들 그럴려면 당장 자폭이나 해라~!!!! 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