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10.19 화 11:31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skagns의 제3의 시각
박진영 58억 빚 발언, 경영자의 눈으로 바라보니[블로그와] skagns의 제 3의 시각
skagns | 승인2010.12.24 09:50
  • 풍운 2010-12-25 02:29:19

    다 맞는말 했는데 혹시 박진영씨 보시면 꼭 참고하셨으면 좋겠군요...경영자의 아집으로 인해 직원 모두가 곤경에 처한다는 말 .... 진짜 자신 마음대로 경영하려면 주식을 다시 사드려서 개인회사로 전환하는 방법이 있군요..   삭제

    • 맞습니다. 2010-12-24 15:41:13

      감추고 부풀리며 근사하게 포장해서 대중으로부터 오직 자신만 인정받으면 되는 폼생폼사 연예인.방송에서 하는 박진영의 지나친 언플을 들을때마다 불편했던 이유가 사업마저도 저런식으로 생각하는 그의 마인드에 있다는걸 글을 읽으며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삭제

      • 나그네 2010-12-24 14:56:32

        그저 의견을 기술하고 있는 거 뿐인데, 그것을 박진영에 대해 나쁘게 말한 거라고 얘기하다니... 게다가 틀린 말도 아니구만. 회사에 생계를 걸고 있는 직원들 생각도 하라는 말이 틀린 말인가.   삭제

        • 아주 좋은글임다. 2010-12-24 14:43:06

          방송에서 포장하는 모습은 이제 그만 보고싶군요.
          밑에 무식한 사람아. 경영이 뭔지나 아니?
          그냥 박진영이 좋아 눈이 멀었구나.   삭제

          • 121 2010-12-24 10:44:33

            에휴 불쌍한 색희 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