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9.26 일 22:07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스포츠에 대한 또 다른 시선
기아 NC에 4-2승, 양현종 호투로 만든 17승, 1위 굳히기 나섰다[블로그와] 스포츠에 대한 또 다른 시선
스포토리 | 승인 2017.08.16 11:45

양현종이 호투하며 기아의 1위 굳히기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두산이 치고 올라오고 있기는 하지만 7경기 차로 벌어진 상황에서 기아를 넘어서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물론 야구는 어떻게 될지 알 수는 없지만, 기아의 우승에 대한 갈증이 선수 모두를 뭉치게 한다는 점에서 기아의 가을은 행복해질 듯하다. 

김주찬 홈런과 양현종의 호투, NC 4연패로 몰아넣고 독주 시작했다

우천으로 취소된 경기가 늘어난 상황에서 양현종은 역시 에이스다웠다. 헥터가 흔들리고 잘 던지던 팻딘이 지난 경기에서 초반 무너지며 다시 선발이 불안해졌다. 임기영과 정용운이 후반기 들어 좀처럼 힘을 내지 못하고 무기력하게 무너지고 있는 상황이다. 

5선발 체제에서 다수가 제 역할을 해주지 못하면 경기를 지배하기는 쉽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 양현종까지 무너진다면 기아의 우승 전선은 어려워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에이스는 이런 상황에서 강하다. 쌍끌이하듯 기아 승리를 책임지던 헥터가 흔들린 상황에서 양현종은 강력한 NC를 만나 완벽한 투구로 존재감을 완벽하게 보여주었다.

15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KIA 선발 양현종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경기는 1회 모든 것을 보여줬다. 양현종은 1회 NC 타자를 완벽하게 제압했다. 단 7개의 공으로 NC 타선을 막아낸 모습은 강렬했다. 낮게 양쪽 코너를 공략하는 양현종의 공은 쉽게 공략하기 어려웠다. 양현종의 공이 완벽한 상황에서 기아 타선은 1회 1사 상황에서 김주찬이 구창모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치면서 분위기를 이끌었다. 

흐린 날씨는 투수에게 유리한 경우가 많다. 양현종이 NC 타선을 완벽하게 압도하듯, NC 선발 구창모 역시 강력한 기아 타선을 잘 막아냈다. 구창모가 호투를 하자 3회 NC 타선은 동점을 만들어냈다. 3회 선두 타자로 나선 이호준이 양현종을 상대로 동점 홈런을 때려냈다. 

동점을 만들었지만 기아 타선은 응집력이 여전히 좋았다. 타선이 폭발적이지는 않았지만 역전에 대한 집중력은 강렬했다. 3회 한승택이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타선을 강력하게 하기 위해 스크럭스를 우익수로 처음 출전시켰지만 이게 독이 되어버렸다. 

전문 외야수라면 충분히 잡을 수도 있는 타구를 장타로 만들어주었으니 말이다. 이번 경기에서 스크럭스는 9회 안타 하나를 쳐내기는 했지만 NC 벤치가 원한 공격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말았다.

15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 6회말 NC 선발 구창모가 추가실점을 내주고 강판당하며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승택의 2루타에 이명기의 희생 플라이로 2-1로 역전에 성공한 기아는 더는 NC에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물론 이번 기아의 공격은 그리 만족스럽지 않았다. 작전 실수가 많았고, 타자들의 공격력 역시 그리 좋지 않았다. 평소 기아의 타선을 생각해보면 무척이나 답답한 공격력이었다. 

그럼에도 기아가 승리할 수 있었던 결정적인 이유는 초반 실점을 하지 않고 경기를 지배했기 때문이다. 최근 기아의 패배한 경기를 보면 초반 대량 실점을 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임기영, 정용운, 팻딘 그리고 헥터의 패배 경기는 모두 초반 대량 실점을 하며 무너진 경기들이다. 

초반 대량 실점을 하면 어떤 팀이라도 경기를 뒤집기 어렵다. 한두 번 극적인 경기를 보이며 역전을 할 수는 있지만 매번 그렇게 경기를 지배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야구는 흐름의 경기다. 그 흐름을 어떻게 가져가느냐는 결국 선발이 얼마나 자신의 역할을 잘해주느냐에 달려있다. 

양현종은 7이닝 동안 90개의 투구수로 2피안타, 1피홈런, 6탈삼진, 1사사구, 1실점을 하며 시즌 17승 투수가 되었다. 투구수를 보면 완투도 가능한 경기였다. 하지만 7회 마지막 타자를 잡는 과정에서 타구에 맞으며 위험한 순간을 맞이하기도 했다. 

타선이 6, 7회 연속 득점을 하며 4-1로 앞선 것도 투수 교체를 결정한 이유로 보인다. 2이닝을 막을 수 있다는 나름의 확신도 기아 벤치에 있었다는 의미가 되겠다. 양현종의 완벽한 투구는 그렇게 NC 타선 흐름을 막았다.

15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KIA가 4대 2로 승리해 최근 넥센에서 이적한 KIA 김세현(오른쪽)이 첫 세이브를 기록하고 있다. Ⓒ연합뉴스

6회 기아는 대승을 거둘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최형우, 나지완의 연속 안타에 안치홍의 적시타가 터지며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기아 벤치는 승부수를 던졌다. 서동욱을 대타로 내세워 추가 득점을 노렸지만 최근 타격감이 무척이나 떨어져 있던 서동욱은 1루 파울 플라이로 물러나고 말았다. 

한 방이 있는 최원준까지 대타로 내보냈지만 작전 실수가 나오고 말았다. 페이크 번트로 더블 스틸을 만들어 득점을 이끌겠다는 작전이었다. 하지만 최원준이 번트에 능한 선수도 아니고 신인이다. 이런 상황에서 NC는 기아의 작전에 속지 않았고, 대주자 고장혁을 3루에서 손쉽게 잡고 최원준을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대량 실점 상황을 막아냈다. 

대타로 나와 삼진으로 물러난 최원준은 수비에서 양현종을 도왔다. 7회 마운드에 오른 양현종의 실점 위기를 막아냈다. 1사 후 나성범의 2루타에 이어 스크럭스의 잘 맞은 타구를 최원준은 완벽한 타이밍에 날아올라 2루타성 타구를 잡으며 실점 위기를 막았다. 

기아 타선이 잘 터지지 않았지만 완벽한 수비로 승리를 가져갈 수 있었다. 작은 거인 김선빈은 타격만이 아니라 수비에서도 완벽한 모습으로 기아 승리의 일등공신이 되었다. 트레이드 후 첫 세이브 기회에 나선 김세현은 확실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안정적인 마무리 역할을 원한 벤치와 달리, 9회 세이브 상황에서 3개의 안타를 내주며 1실점 하며 겨우 이닝을 마무리할 수 있었으니 말이다. 

임창용이 불안해 마무리 투수로 트레이드를 했지만 김세현이 과연 얼마나 효과적인 피칭을 할 수 있을지는 아직 의문이다. 올 시즌 제대로 된 피칭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기아의 마무리는 여전히 누가 그 역할을 할지 명확하지 않아 보인다.

15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KIA가 4대 2로 승리해 17승을 달성한 양현종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헥터가 선발로 나서는 수요일 경기는 기아로서는 무척이나 중요하다. NC 역시 연패를 막기 위해서는 무조건 이겨야 한다. 더욱 1위 팀인 기아라는 점에서 경기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맞대결에서 승리를 해야 하니 말이다. 하지만 이재학 역시 그리 뛰어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기아 타선이 다시 폭발할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 

절대 강자가 되었던 헥터가 패했다. 의외의 모습을 보이며 무너진 헥터는 긴 시간 휴식을 취했다. 헥터가 승패를 떠나 모두가 알고 있는 그 모습으로 돌아와야 한다. 최소한 양현종과 함께 기아의 확실한 투톱이 되어야 기아의 리그 우승과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확신할 수 있으니 말이다. 과연 헥터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하다.

야구와 축구, 그리고 격투기를 오가며 스포츠 본연의 즐거움과 의미를 찾아보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스포츠 전반에 관한 이미 있는 분석보다는 그 내면에 드러나 있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포츠에 관한 색다른 시선으로 함께 즐길 수 있는 글쓰기를 지향합니다. http://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jhjang1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토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