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6.22 화 18:49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스포츠에 대한 또 다른 시선
이대호, 시즌 두 번째 멀티 홈런으로 대기록 쓰고 텍사스도 잡았다![블로그와] 스포츠에 대한 또 다른 시선
스포토리 | 승인 2016.06.11 15:59

이대호가 첫 번째와 두 번째 타석에서 선발 홀랜드를 상대로 연타석 홈런을 쳐냈다. 세 번째 타석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삼진을 당하지만 않았다면 세 타석 연속 홈런도 노려볼만한 상황이었다. 홈런으로만 4타점을 뽑아낸 빅보이에 의해 시애틀은 텍사스를 잡아낼 수 있었다.

이대호는 연타석 홈런, 빅보이 이대호에게 아홉수는 존재하지 않았다

양 팀 모두 7개의 홈런이 터진 오늘 경기에서 단연 돋보인 것은 이대호의 순도 높은 두 방이었다. 이대호를 제외하고 모두 솔로 홈런이었다는 점에서 승패를 좌우하기에는 부족함이 있었기 때문이다. 7-5로 경기가 끝난 오늘 경기에서 이대호는 4회 3점 홈런을 치며 경기의 흐름을 완전히 시애틀로 바꿔놓았다.

이와쿠마가 선발로 나선 경기에서, 일본 리그를 평정하고 메이저리그로 온 이대호가 승리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는 사실은 흥미롭게 다가온다. 오늘 출전한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이 강정호 안타를 제외하고는 모두 아쉬운 경기력을 보였다는 점에서 이대호의 연타석 홈런은 큰 즐거움으로 다가온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텍사스 레인저스와 메이저리그 홈경기 2회에 솔로 홈런포를 쏜,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1루로 뛰고 있다. 이대호는 이어 1-1로 맞선 4회 무사 1, 2루에서 홀랜드의 시속 134㎞ 슬라이더를 통타해 좌중월 3점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시애틀 AP=연합뉴스)

텍사스와의 홈경기에서 세 경기 만에 선발로 나선 이대호는 2회 첫 타석에서 자신의 진가를 확실하게 보여주었다. 4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 경기를 보인 좌완 홀랜드를 상대로 풀 카운트까지 가는 승부를 펼친 이대호는 6구째 92마일짜리 싱커를 그대로 받아쳐 127m에 이르는 좌중간 홈런을 만들어냈다.

지난 3일 샌디에이고 전 이후 8일 만에 나온 홈런이라는 점에서 더욱 소중했다. 팀의 첫 타점을 뽑아낸 이대호의 진가는 두 번째 타석인 4회 나왔다. 1-1 동점 무사 1, 2루 상황에서 이대호는 홀랜드를 다시 상대했다. 1B1S에 몸 쪽으로 들어오는 슬라이더를 놓치지 않고 그대로 받아쳐 3점 홈런을 만들어냈다.  

이 홈런 한 방은 치열했던 오늘 경기의 결정적인 한 방이었다. 양 팀 합해 7개의 홈런이 나올 정도로 대등했고, 실책까지 쏟아지며 승패를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이대호의 3점 홈런은 결승 타점이 되었다. 이대호는 이렇게 시즌 2번째 멀티 홈런을 터트리게 되었다. 지난달 5일 오클랜드 전에서 때린 후 올 시즌 두 번째 기록이다.

이대호(가운데)가 11일(한국시간)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홈경기에서 4회 3점 홈런을 친 뒤 로빈슨 카노(왼쪽)의 축하를 받고 있다. (시애틀 AP=연합뉴스)

이대호의 멀티 홈런으로 인해 시애틀은 대단한 팀 기록을 세우게 되었다. 시애틀은 8일부터 11일까지 4경기 연속으로 팀 타자 멀티 홈런을 달성하게 되었다. 크루즈를 시작으로 이아네타, 카노에 이어 이대호까지 4경기 연속으로 시애틀은 4명의 타자가 멀티 홈런으로 메이저리그 최고 기록을 세웠다.

2000년 7월 클리블랜드가 기록했던 4경기 연속 멀티 홈런 기록을 시애틀도 세우게 되었다. 그것도 플래툰으로 나서고 있는 이대호가 만들었다는 점에서 더욱 강렬하게 다가온다. 이대호는 시즌 10호 홈런을 때려냈다. 시애틀 구단 내 최다 홈런은 18개의 카노다. 이어 크루즈의 15개, 시거의 11개가 2, 3위이고 이대호가 4번째 두 자리 홈런을 쳐냈다.

메이저리그 신인 출신으로 이대호는 첫 시즌에 두 자릿수 홈런을 쳐냈다. 그것도 103타수를 기록한 이대호가 벌써 10개의 홈런을 기록했다는 사실이 경이롭게 다가온다. 18홈런을 기록한 카노는 245타수, 15개 홈런의 크루즈는 219타수, 11개 홈런의 시거 역시 226타수에 기록했다. 그들에 비해 절반도 안 되는 타수를 기록한 이대호가 벌써 10개의 홈런을 쳤다는 것은 대단하다.

메이저 신인이 멀티 홈런을 두 차례 기록한 것은 브라일리, 켄 그리피 주니어, 넬슨 크루즈, 조지마 겐지, 프랭클린 구티에레스가 있었다. 그 대열에 이대호도 합류했다는 사실이 반갑다. 여기에 시애틀 신인 타자가 세 차례 멀티 홈런을 기록한 것은 2013년 브래드 밀러가 유일하다는 점에서 그 기록도 이대호는 노릴 수 있게 되었다.

이대호가 11일(한국시간)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홈경기에서 4회 3점 홈런을 친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이대호는 메이저리그 입성 후 두 번째 연타석 아치를 그리며 시즌 9, 10호 홈런을 연거푸 쏘아 올렸다. (시애틀 AP=연합뉴스)

이대호는 오늘 경기에서 4타점을 추가하며 시즌 24 타점을 기록했다. 카노와 크루즈, 시거에 이어 팀 내 4번째 순위를 기록할 정도로 이대호의 기록은 화려하다. 플래툰으로 출전하는 상황에서도 팀 상위권에 모두 이름을 올려놓은 이대호는 분명 최고의 선수다.

100타수를 넘긴 타자 중 이대호는 메이저리그 전체 1위의 홈런 타자다. 규정 타석을 채운 타자 중 타석 대비 홈런을 가장 많이 친 타자는 신시내티 레즈의 애덤 듀발이다. 197타수에서 17 홈런을 치며 11.6타수 당 1개의 홈런을 치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이대호는 103타수에 10 홈런으로 10.3타수 당 1홈런을 치며 듀발보다 속도가 더 빠르다.

최소한 듀발 정도의 타격 기회가 주어졌다면 이대호가 수치상으로만 19 홈런을 기록할 수도 있는 속도다. 메이저 전체 1위인 20 홈런의 트럼보에 견줄 수도 있는 수준이라는 점이다. 물론 가정이기는 하지만 이대호가 홈런을 만들어내는 능력이 메이저리그 최고 타자와 견줘도 뒤쳐지지 않는단 사실이 중요하다. 과연 이대호가 우타자가 나오는 내일 경기에서도 선발 출전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야구와 축구, 그리고 격투기를 오가며 스포츠 본연의 즐거움과 의미를 찾아보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스포츠 전반에 관한 이미 있는 분석보다는 그 내면에 드러나 있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포츠에 관한 색다른 시선으로 함께 즐길 수 있는 글쓰기를 지향합니다. http://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jhjang1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토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