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9.22 수 14:08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한겨레 ‘섹션 서울’ 발간 계획, ‘기자 광고영업’ 우려전략기획실장 “수도권 공공정보 전달 목적, 광고영업은 광고국만 해”…내년 2월 발간 목표
박장준 기자 | 승인 2015.12.11 11:56

한겨레가 서울지역 독자들에게 공공정보, 생활정보 등을 제공할 목적의 별지를 발간할 계획이다. 가칭 ‘섹션 서울’이다. 한겨레는 일주일에 한 번 16면짜리 별지를 통해 서울과 수도권의 생활정보, 공공정보 등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내년 2월 발간이 목표다.

박창식 한겨레 경영기획실장 11일 미디어스와 통화에서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에는 생활정보, 공공정보, 사회적 기업, 협동조합, 지역디자인 등 정보가 많이 있는데 시민들에게 충분히 전달되지 않고 있는데 이 같은 정보를 서울지역 독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발간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겨레는 가판 등에서는 ‘유료’로 판매할 계획이나, 기존 독자들에게는 ‘무료’로 배포한다.

한겨레는 디지털미디어사업국 내 담당 부서를 신설하고, 기자 9명과 사업기획위원 1명 등 10명을 발령했다. 책임자는 윤승일 디지털미디어사업국 부국장이 맡는다. 박창식 실장은 “우선 10명으로 시작해 약간명이 더 합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광고영업과 판매는 한겨레 광고국과 독자서비스국이 담당한다.

   
▲ (사진=미디어스)

신문 부수가 줄고 있는 상황에서 별지 발행은 ‘수익 다각화’의 일환이라는 게 한겨레 설명이다. 박창식 실장은 “신문사도 기업이다. 수익을 낼 수 있다는 생각에 추진했다. 소상공인, 지방자치단체, 지역경제 등에서 수익을 다각화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협찬을 받기 위한 콘텐츠가 생길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박창식 실장은 “외국의 신문사들도 새로운 형태의 저널리즘을 모색하고 있다”며 “시민단체와 공동으로 공공문제로 포럼을 열거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활성화를 위한 콘텐츠를 고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겨레 내부에서는 ‘한정된 편집국 인력을 별지에 배치하는 것은 전체 역량을 저하시킨다’ ‘콘텐츠 특성 상 결국 기자들이 직접 광고영업을 하게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그러나 박창식 실장은 “광고영업은 한겨레 광고국에서 한다. (‘섹션 서울’ 팀에) 사업기획위원이 있지만 광고와 판매를 코디네이션하는 역할이다. 기자들은 기사를 쓴다. 광고영업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장준 기자  weshe@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장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