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2.5.27 금 13:46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폭력에는 사과를 요구하자"문화일보 앞 1인시위 한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현미 활동가
정은경 기자 | 승인 2007.10.11 17:39

11일 낮 12시 문화일보 사옥 앞. 정문을 드나드는 사람들의 표정이 불편해 보인다. 신정아씨 누드사진 게재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는 1인 시위 때문이다. 미디어수용자주권연대는 지난 9일부터 문화일보의 공개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11일 오후 서울 서대문 문화일보 앞에서 1인시위를 하고 있는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현미 활동가. ⓒ정은경  
이날 1인시위에 나선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현미 활동가는 "신정아씨가 어떤 사람인가를 떠나서 한 사람의 인격권을 침해한 데 대한 문화일보의 반성을 받아내기 위해" 나왔다고 했다.

그는 "내 사진이, 그것도 알몸사진이 나도 모르게 돌아다닌다고 생각하면 어떻겠느냐"며 "사회적으로 중요한 문제인데 무엇 때문에 1인 시위를 하는지 사람들이 큰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실제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저 씩 웃고 지나가거나 '또 왔냐'는 식으로 쳐다보기가 일쑤다. 무리 지어 다니는 사람들이나 자기들끼리 1인시위의 이유를 추측해보는 정도다. 손까지 들어보이며 "화이팅"이라고 외치는 남자가 있긴 했지만 응원인지, 비아냥인지는 알 수 없었다.

김현미씨는 "신문윤리위의 사과 명령에도 아무 반응이 없는 것은 독자를 무시하는 것"이라며 "펜을 잡고 있다는 이유로 행해지고 있는 폭력 아니냐"고 문화일보의 '오만방자한' 태도를 비판했다.

정은경 기자  pensidre@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Thomas1 2007-10-22 19:43:23

    http://infinitizz.info/infiniti/2005-fx35-infiniti-sale.html http://infinitizz.info/infiniti/1999-infiniti-i30-fuse-box.html http://infinitizz.info/infiniti/1997-infiniti-q45-owner-manual.html http://infinitizz.info/infiniti/20-inch-infiniti-oem-rims.html http://infinitizz.info/infiniti/1994-infiniti-gas-mpg.html http://infinitizz.info/infiniti/2006-infiniti-coupe.html http://infinitizz.info/infiniti/2007-infiniti-g35-blue-dealer.html http://infinitizz.info/infiniti/2007-infiniti-fx-35-price.html http://infinitizz.info/infiniti/1994-1996-infiniti-q45-door-mirror-right.html http://infinitizz.info/infiniti/2004-infiniti-g35-warranty.html http://infinitizz.info/infiniti/00-infiniti-g20-wood-kit.html
    http://infinitizz.info/infiniti/2005-infiniti-fx35-touring-package.html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2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