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9.16 목 20:10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하재근의 TV이야기
싸이 신드롬은 국가적 사건, 강제공인 싸이 강제출국이 맞다[블로그와]하재근의 TV이야기
하재근 | 승인 2012.09.28 09:22

한땐 싸이가 빌보드 1위를 하는 게 이상하게 느껴졌었다. 이젠 1위를 안 하면 이상하게 느껴진다. 왜냐하면, 빌보드 차트에서 올라가는 탄력이 그만큼 무섭기 때문이다. 2위까지 워낙 힘 있게 치고 올라갔기 때문에, 이런 탄력이라면 다음 주에 1위를 못할 경우 이변이다.

그러니까, 1위 자체는 쉬울 수 있는데 그 다음이 문제다. 이젠 몇 주 연속 1위를 할 것인가가 문제란 얘기다. 이왕 1위를 한다면 단발보다는 여러 주 이상 가는 게 좋다. 그 다음엔 미국의 주요 시상식에서 상을 받도록 해야 하고, 그 다음엔 팝 역사에서 2012년이 싸이 신드롬의 해로 기록될 정도까지 가면 가장 좋을 것이다.

   
▲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35)의 `강남스타일'이 한국 가수의 노래로는 처음으로 빌보드 메인 차트 중 하나인 '핫 100'에서 2위에 올랐다. 사진은 빌보드 홈페이지 첫화면 장식한 싸이의 모습. << 빌보드 홈페이지 캡처 >>
그러려면 지금 탄력을 더 받아야 한다. 그런데 싸이는 국내에서 대학축제와 기업행사를 돌고 있다. 이건 너무나 이상한 일이다. 박지성이 다음 주에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앞두고 있는데, 과거에 했던 약속 때문에 국내에 들어와 조기축구를 뛰고 있다면 황당한 일 아닌가?

한때 미국 음원차트에서 강남스타일의 순위가 떨어졌었다. 그 시점에 싸이가 미국 활동을 개시하면서 다시 1위로 치고 올라갔고, 그 탄력으로 지금까지 온 것이다. 이것만 봐도 본바닥에서 활동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 수 있다. 한국에서 행사 다니고 있을 때가 아닌 것이다.

싸이는 지금 미국과 영국을 다니면서 계속 화제를 만들어내야 한다. 그래야 그쪽 세계에서 스타로 자리 잡을 수 있다. 싸이가 완전히 스타로 자리잡으면 후속곡 활동도 훨씬 쉬워질 것이다.

원래 연예인은 공인이 아니지만 지금 싸이는 임시 공인이다. 싸이가 서양의 일반 대중에게 인기를 얻는 사태가 워낙 특별한 일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한국인이 이런 적이 없었다. 과거의 한류인기나 영화제 수상하고는 차원이 다른 일이다. 이건 국가적인 사건이다. 조금 과장하면 88올림픽이나 2002년 월드컵에 비견될 정도다. 국가이미지가 바뀐다.

그렇기 때문에 과거에 싸이하고 약속했던 국내의 이해당사자들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싸이를 풀어줘야 한다. 싸이가 빌보드 탑텐에 올라간 건 천재지변에 준하는 비상사태다. 평상시를 전제하고 했던 약속들을 지금 시점에 꼭 지키라고 요구하는 건 너무 융통성이 없는 일이다. 한국 행사는 미국에서의 열기가 끝난 다음에 와서 해도 전혀 늦지 않다.

따라서 국내 행사 다 물리고 싸이를 빨리 ‘강제출국’시켜야 한다. 모든 일엔 때가 있는 법이다. 박명수옹의 명언을 상기하자.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한다.’

문화평론가, 블로그 http://ooljiana.tistory.com/를 운영하고 있다. 성룡과 퀸을 좋아했었고 영화감독을 잠시 꿈꿨었던 날라리다. 애국심이 과해서 가끔 불끈하다 욕을 바가지로 먹는 아픔이 있다.

하재근  webmaster@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앤드류 2012-10-09 16:59:20

    정말 저급한 애국의식. 싸이=대한민국, 세상 어느나라 문화평론가의 수준이 이럴까요. 2012년에 본 글이 맞나 싶을 정도네요.   삭제

    • ㅋㅋㅋㅋㅋㅋㅋ 2012-10-09 09:34:38

      골떼리는 글이네 ㅋㅋㅋㅋ 진짜 무슨 정신병자같다 ㅋㅋ   삭제

      • 휴우.. 2012-10-05 09:09:21

        이런 집단의식 정말 위험하다.. 사회주의도 아니고 강제출국이라는 아이디어는 도대체 어디서 튀어나온건지..   삭제

        • dsf 2012-09-29 10:34:38

          만약 싸이가 대학축제 오기로 약속 했는데 그 약속 안 지키고 지금 계속 미국에서 활동했다면 한쿡인간들 또 싸이 기회주의자라고 욕했을께 뻔하다..이래도 욕하고 저래도 욕하고 뻔하다..한번한 약속은 끝까지 지키는 싸이는 정말 의리남이다.   삭제

          • 나그네 2012-09-28 11:25:39

            어디 정부나 기업에서 길게 보고 사람을 키우거나 돌본적이 있나 어떻게 하면 최대한 짧은 시간내에 최대한의 이익만을 뽑아먹으려고만 했지. 싸이의 인기에 힘입어 아무 생각없이 CF 찍고 독도스타일 만들어달라고 하려고 있고... 결국 싸이 본인과 소속사 YG가 잘 판단해서 결정할 문제인것이다 싸이도 이번 귀국을 통해 반짝 돈벌생각하지말고 하루빨리 미국에 돌아가 홍보에 열을 올려야 한다. 인생에 이런기회다시안온다   삭제

            • 한류 2012-09-28 10:27:26

              싸이를 꼭 출국시키자고 여론 조성이 필요하다. 속좁게 자신들의 이익만 생각하여 대학축제, cf업계 등이 싸이의 발목을 잡는 것을 반대하는 여론 조성이 필요하다.   삭제

              • 한류 2012-09-28 10:22:28

                옳다. 어리석게 싸이의 발목을 잡는 것인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