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4.15 목 12:17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박정환의 유레카
스트레이키즈와 (여자)아이들 신규 팬 유입에 장벽 만든 JYP와 큐브[미디어비평] 박정환의 유레카
박정환 | 승인 2021.03.07 12:35

[미디어스=박정환] 학폭 논란에 이재영 이다영 자매가 흥국생명으로부터 ‘활동 정지’ 처분을 받은 선례 영향일까. JYP와 큐브 두 기획사가 ‘학폭 의혹’ 당사자인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과 (여자)아이들의 수진에게 ‘활동 중단’이란 조치를 취했다.

이재영 이다영의 ‘활동 정지’ 조치가 영구적인 조치가 아닌 임시적 조치인 것처럼, 현진과 수진의 ‘활동 중단’ 조치 역시 비난 여론이 잦아들면 언제든 스트레이 키즈와 (여자)아이들에 복귀 가능한 조치다.

스트레이키즈 현진 [JYP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하지만 JYP의 이번 조치를 2년 전 상황과 비교하면 의아하다. 2019년 5월, ‘프로듀스 X 101’에 출연 중이던 JYP 소속 연습생 윤서빈도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윤서빈에 대한 당시 학폭 의혹 제기는 24시간이 지나기도 전에 삭제됐다. 그럼에도 JYP는 윤서빈과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의 학폭 피해자는 윤서빈의 폭로자와 달리 첫 폭로 뒤 하루 만에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전자의 폭로자는 하루가 안 돼 폭로 글을 삭제한 반면, 후자의 폭로자는 이틀 동안 두 번의 폭로 글을 남겼음에도 JYP는 현진의 ‘활동 중단’ 결정을 내렸다. 

수진의 학폭 논란에서 의혹이 증폭되는 지점은 수진으로부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가 한둘이 아니란 점이다. 수진에게 처음 학폭 의혹이 제기됐을 때 큐브는 ‘사실 무근’이란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첫 폭로 이후 “와우리 쌍용아파트”와 같은 구체적인 지명을 언급한 학폭 미투가 등장하거나, 친언니가 수진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등 여러 피해자가 등장하면서 큐브가 밝힌 ‘사실 무근’ 입장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이들 중 한 명은 SNS를 통해 “가해 측에서 공식 사과, 인정이 끝까지 없을 경우 피해자들의 동의를 얻은 뒤 PD수첩 제보 또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현진과 수진의 ‘활동 중단’ 결정에 직접 영향을 받는 이는 스테이(스트레이 키즈의 팬덤)와 네버랜드(여자아이들의 팬덤)일 것이다. 네버랜드 중 몇몇 이들은 학폭 피해 폭로자에게 2차 가해를 하는 일부 비뚤어진 팬심을 대신해 사과할 줄 아는 매너를 보여줬고, 큐브엔터테인먼트 사옥에 ‘서수진의 진상규명 촉구’ 및 ‘학폭은 자숙이 아닌 탈퇴’ 문구의 화환을 보낼 만큼 무조건적인 팬심에만 매몰되지 않는 태도를 갖췄다. 

‘District 9’과 ‘승전가’, ‘Question’과 ‘ROCK’을 연이어 부른 것도 모자라 쉬지 않고 ‘부작용’과 ‘Grrr 총량의 법칙’ 등 총 11곡의 곡을 브릿지 영상 없이 연달아 선사하는 콘서트에서의 스트레이 키즈의 열정. ‘퀸덤’에서 증명된 것처럼 다재다능한 프로듀싱 능력과 콘셉트를 무대에서 최상으로 구현할 줄 아는 전소연의 열정이 팀과 하나 될 줄 아는 (여자)아이들. 이들의 매력에 빠지게 될, 스테이와 네버랜드의 예비 팬덤 유입에 진입장벽을 높인 일등 공신자는 다름 아닌 JYP와 큐브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클릭!

박정환  js7keien@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록키월드 2021-03-07 19:38:16

    윤서빈이랑 타연예인들과는 비교도 안될정도로 스트레이키즈 현진은 학폭수준이 매우 낮음...비교불가임;; 타연예인들과 달리 대응이나 변명없이 바로 사과와 반성했던데..... JYP라 유명한애라 그런가 과대보도되어서 너무 불쌍함...어떤 사람이 이에 대해쓴글 참고해보셈
    https://blog.naver.com/iy0ni_/222261032672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