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12.2 목 21:19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skagns의 제3의 시각
겉만 번지르한 MAMA, 허세 좀 그만 부려라[블로그와] skagns의 제 3의 시각
skagns | 승인 2010.11.29 09:42

18억 아시아인이 함께 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음악 시상식, 국내 최초 해외에서 개최되는 연말 음악 시상식, K-POP의 미래를 제시하는 진취적인 음악 시상식, 이것이 Mnet이 MAMA를 홍보하며 제시하는 거창한 타이틀입니다.

하지만 글쎄요. 매년 공정하지 못한 시상식이라는 오명에 불참 가수들은 늘어만 가고, 이에 맞는 소속사 참여 가수들에게만 상 나눠주기 등 실질적으로 한 해 동안 가장 사랑받은 가수들에게 주는 상이 아닌 단지 참여하는 가수들에게 나눠주는 상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또한 말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음악 시상식이라 거창하게 이야기 하지만, 결국 국내 가수들이 서로 나눠먹고 일본, 중국 등 해외 가수들은 그저 명목상 아시안 아티스트라는 이름으로 상 하나씩 던져주는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결국 그들도 출연료 주고 상준다니까 들러리로 참석한 것이죠.


MAMA, 인기가요보다 못한 시상식  

이번 MAMA는 국내가 아닌 마카오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아시아 최고의 음악 시상식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해외에서 시상식을 개최하면서 그 규모의 방대함을 과시하고 싶었나 본데요. 결국 시상식의 주인공은 국내 가수임을 망각한 채, 아시아 타령에 허세만 부리다가 자멸해 버린 듯합니다.

아무튼 MAMA는 그렇게 5시부터 시작해서 2시간 가량을 레드카펫까지 동원해 시상식의 규모성을 강조했건만, 정작 참여 가수들은 소박하고 수상자 발표를 위해 참석한 배우 등의 연예인들만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주객이 전도된 상황까지 발생했는데요.

소녀시대, 샤이니, 슈퍼주니어, F(x) 등 한류스타들이 대거 소속된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일찌감치 불참을 선언했고, 포미닛, 비스트, 카라, 엠블랙, 이효리, 씨엔블루, 시크릿, 티아라, 다비치, 씨스타, 케이윌, 나인뮤지스, 제국의아이들, 브아걸 가인 등 후보에 올라와 있는 가수 대부분이 불참을 선언했습니다. 그나마 비 정도만 드라마 촬영 때문에 영상으로 수상소감을 대신해,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솔로가수상을 수상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만약 국내에서 개최가 되었다면, 그래도 SBS 인기가요를 마치고 몇몇 가수들은 뒤늦게나마 참석을 할 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괜히 Mnet은 해외에서 개최를 한다고 거창하게 나가다가, 시간관계상 둘 다 소화할 수 없는 가수들에 대하여 SBS 인기가요와 가수 섭외에 대한 다툼이 벌어졌는데요. 결국 가수들은 둘 중 하나만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서, 당연히 말 많고 들러리가 될 것이 뻔한 MAMA보다는 공중파인 SBS 인기가요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렇게 MAMA에 참석한 가수들의 명단들은 SBS 인기가요에 참석한 가수들을 비교해보면 그 결과가 참담합니다. MAMA 각 부문에 후보로 올라와 있는 소녀시대, 카라, 2AM, 비스트, 싸이, 나인뮤지스, 슈프림팀 등이 SBS 인기가요에 출연하면서 MAMA로서는 굴욕만 당한 것이죠. 뿐만 아니라 상주기 위해 섭외된 연예인들보다 참석한 가수가 더 작은 웃지못할 상황까지 발생했는데요. 화려한 무대로 겉만 번지르하게 꾸며놓았다 뿐이지, 전혀 실속과 시상식에 대한 의미는 찾아볼 수 없는 안타까운 시상식이었습니다.

<SBS 인기가요 참석 가수>
소녀시대, 카라, 2AM, 비스트, SM 더 발라드, 싸이, 오렌지카라멜, 아웃사이더, 유키스, 나인뮤지스, 남녀공학, 슈프림팀, 오원빈, 숙희, 별, VNT, 디셈버, 가비앤제이, NS윤지, 포커즈

<MAMA 참석 가수>
- 국내 : 2PM, 2NE1, 태양, 지드래곤, 탑, 미쓰에이, DJ DOC, 허각, 존박, 장재인, 강승윤, 타이거JK, 거미, 이하늬, UV, 뜨거운 감자, 원더걸스
- 해외 : 퍼퓸, 캐미스트리, Far East Movement, 장지에, I me

<MAMA 시상식 수상자 발표 연예인>
유진, 김정은, 송중기, 오지호, 황정민, 소유진, 미스코리아 정소라, 장윤진, 하현정, 오만석, 손호영, 김정민, 김성주, 조윤희, 조여정, 윤종신, 서효림, 김동욱, 손정민, 김강우, 천정명, 김민정, 주진모, 윤은혜

실질적으로 시상식에 참여하기 위해 참석한 가수는 해외 가수들을 제외하고는 2PM, 2NE1, 태양, 미쓰에이, DJ DOC, 거미, UV, 뜨거운 감자까지 8팀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나마 그 8팀들 중에서도 UV는 베스트 랩 퍼포먼스 후보에는 올랐지만 그저 카메오 형식의 참여 성격이 강하고, 뜨거운 감자 역시 정작 김C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불참하는 등 실질적으로 참여한 가수는 DJ DOC를 제외하고 JYP와 YG 소속 가수들 5팀이 돌아가며 수상한 그들만의 리그라고 봐야 하겠지요.

   
   
결국 결과는 2NE1 4관왕, 2PM 3관왕, 미쓰에이 3관왕 고루 나눠 가지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참석하지 않아 방송에 나오지 않은 상으로 남자 신인상에 씨앤블루, 여자 가수상에 보아, 베스트 보컬 퍼포먼스 그룹상에 2AM 등이 있습니다.

▲ 여자신인상 - 미쓰에이
▲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남자그룹상 - 2PM
▲ 베스트 디지털 싱글상 - 박봄
▲ 아시아 뉴 아티스트상 - 아이미(중국)
▲ 베스트 인터내셔널 아티스트상 - 퍼퓸(일본)
▲ 남자가수상 - 태양
▲ 베스트 보컬 퍼포먼스 솔로가수상 - 거미
▲ 베스트 랩 퍼포먼스 - DJ DOC
▲ 베스트 아시아 아티스트상 - 장지에(중국)
▲ 남자그룹상 - 2PM
▲ 여자그룹상 - 2NE1
▲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솔로가수상 - 비
▲ 베스트 밴드 퍼포먼스 - 뜨거운감자
▲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여자그룹상 - 미쓰에이
▲ 베스트 인터내셔널 프로듀서상 - Far east movement
▲ 베스트 아시아 남자 그룹상 - 캐미스트리(일본)
▲ 신라면세점 아시안웨이브상 - 2PM
▲ 베스트 뮤직비디오 작품상 - 2NE1
▲ 올해의 가수상 - 2NE1
▲ 올해의 앨범상 - 2NE1
▲ 올해의 노래상 - 미쓰에이 배드걸 굿걸


자신의 노래도 못 부른 허각, 슈퍼스타 K 우승자 MAMA 출연은 구색맞추기?  

슈퍼스타 K는 Mnet에서 가장 자랑스럽게 내세울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슈퍼스타 K 우승자 혜택으로 2010 MAMA 무대에 설 수 있는 특전을 부여하기도 했는데요. 그런데 실제로 우승자인 허각이 MAMA에 나온 것을 보니 정말 안타깝기만 합니다.

Mnet에서 대단하게 밀어줄 것처럼 그렇게 포장을 해 놓구선, 정작 MAMA 무대에서는 자신의 노래인 '언제나'를 부르지도 못하고 지킬 앤 하이드 OST 'This is the moment'(지금 이 순간) 한 곡만을 불렀을 뿐인데요. 물론 연말 시상식에 국내외 스타들이 즐비한(?) 터라, 너무 눈에 띄는 혜택을 주기는 부담스러웠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허각은 그런 슈퍼스타 K를 통해서 발굴되고 실제 가수로 데뷔한 신인인데요. 오디션 때야 자신의 곡이 없기 때문에 다른 유명한 곡들을 부른다 하지만, MAMA 같은 가수로서 서는 정식 무대에서는 자신의 곡이 최우선이 되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더군다나 신인으로서 자신의 노래를 알리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한데, 그런 큰 무대에서 자신의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기회를 박탈당한 것은 좀 이해하기가 힘듭니다.

말로는 특전이라고 하지만, 단순히 슈퍼스타 K의 우승자 혜택을 더 있어보이게 하기 위한 구색맞추기로 전락해버린 듯하여 참 안타까운데요. 더군다나 정작 우승자인 허각이 가지는 혜택보다 나머지 Top 4인 존박과 장재인, 강승윤을 더 밀어주는 듯한 느낌에 씁쓸하기도 합니다.

   
   
존박은 레드카펫에서부터 MC를 보며 참석자들을 맞이하기도 했고, 베스트 디지털 싱글상 수상에 앞서서는 존박, 장재인, 강승윤이 나와 후보곡인 '죽을 만큼 아파서', '그땐 그땐 그땐', 'Without you', '흩어져', 'You & I'를 열창하기도 하였습니다. 존박이 아무리 인기가 있다지만 MC에 후보곡 열창까지, 우승자인 허각보다 더 밀어주는 듯한 모습은 참 보기가 안 좋은데요.

물론 가수로서 그런 MC나 후보곡 열창보다, 독무대로 한곡을 완창하는 것이 휠씬 더 의미가 있는 것은 틀림이 없습니다. 하지만 가득이나 뮤직뱅크에서 1위 후보에 올랐지만 출연도 하지 못하는 불이익을 받고 있는 허각인데, Mnet 마저도 허각 본인의 노래를 부르지 못한 이런 대우는 참 너무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MAMA가 인정받기 위해 가져야할 마인드는?  

아무튼 2010 MAMA는 그렇게 겉만 번지르르하게 허세만 부리다 빛바랜 시상식도 그러하고, 국내 가수들로부터도 외면받는 현실도 참 안타깝습니다. 2011년에는 허세 그만 부리고, 외국 가수 몇 명 끼워 넣고 해외에서 개최하면 아시아 최대 규모의 시상식이 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으면 좋겠습니다.

아시아 각국의 유통 채널을 보유하고 있는 것은 분명 큰 장점입니다. 하지만 외국 가수 몇 명 불러다 상 던져준다고 아시아를 상대로 한 시상식은 아닙니다. 결국 시상식의 주인공은 국내 가수일 뿐이고, 그렇다면 국내 시상식이라는 것을 인정하여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국내 시상식이 Mnet이 보유한 아시아 각국의 유통채널을 통해 보여질 수 있고, 대한민국의 음악을 아시아에 널리 알린다는 것에 의의를 두고 K-POP 전도사 역할을 담당하는 것이 MAMA가 가져야할 마인드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그런 18억 아시아인이 함께 하고 아시아 최대 시상식이라며 아시아 운운하기에 앞서, 실질적인 주인공인 국내 가수들이 참여할 여건을 조성하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시상식의 공정성이 가장 요구되고, 한류 스타를 대거 보유하고 있는 SM과의 관계 개선도 신경을 써야겠지요.


"문화평론가, 블로그 http://skagns.tistory.com 을 운영하고 있다. 3차원적인 시선으로 문화연예 전반에 담긴 그 의미를 분석하고 숨겨진 진의를 파악한다."

 

skagns  1pr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2
전체보기
  • eeee 2010-12-12 01:18:20

    전 마마 매년 하는 거 다 맘에 안들었지말입니다. 전 2005년인가 2004년인가.. 그때 마마가 제일 좋았어요. 가수들도 많이 참여하고... 무대도 좋았었는데, 무대도 점점 이상해지고 상받는 가수들은 뻔하고... 부어들인 돈이 아깝네요. 처음부터 다시 갈아엎든지 해야지.. 이렇게 가다간 망합니다-_-;;   삭제

    • ZZ 2010-12-11 14:08:06

      쩐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삭제

      • jj 2010-12-04 18:15:05

        마마 말고 다른 시상식에서 어떤 반응 나오나 두고봅시다^^ㅎㅎㅎ
        그래야 형평성에 맞는거지...한번 지켜 보겠음^^
        누구팬들인지 딱 답이 나오네...아 유치해...   삭제

        • 유유유 2010-12-04 00:21:59

          별로였음   삭제

          • 허각 불쌍해 2010-11-30 22:32:28

            서인국은 그래도 2009 MAMA에서 자신의 곡인 부른다 불렀는데
            허각은 고작 지킬 앤 하이드 주제곡(뭐....지금 이 순간밖에 생각이 안나지만은....)
            TOP 4(존박, 장재인, 강승윤)만 이러는 거요?!
            솔직히 2009 MAMA 별로 였는데 서인국 기대만큼 잘했어요
            피아노 치고 백지영과 듀엣하고 좋았어요
            근데 저 사실 2010 MAMA 안봤어요
            그다지 보기엔 ㅡㅡ;;   삭제

            • 그건아님 2010-11-30 15:11:51

              대상까진아니잖앜ㅋㅋㅋㅋㅋㅋㅋ
              무슨 제와피 축제임?

              투피엠 이번에 인기도없었는데 상 왜이리많이받았는지...ㅋㅋ;;

              그리고 국민이뽑은 슈스k 허각 무시함요?; 한곡부르고 들어가서
              당황..;   삭제

              • 전범진 2010-11-30 13:01:30

                처음 허각 무대 나왔을 때 나름 흐뭇하게 보고 있었음. "드디어 옷을 맞춰입는구나! 소매가 맞다야~" 근데... 이게 다임? 끝임? 장난함? 이게 특혜임? 이게 특혜면 존박이랑 강승윤이랑 장재인은 뭐임? 특특특혜임? 전에 탑4의 무대는 없다고, 우승자만의 특권이라 했던건 뭐임?
                허각의 팬으로서도 화가 나지만, 공정하지 않은 엠넷의 처사에 슈스케2 시청자로서 화가 나고, 허각 신드롬을 믿었던 88만원세대 2030으로서도 화가 나고, 말 바꾸고 모르쇠로 일관하는 MAMA 관계자에 니말을 믿었던 한 사람으로서 화가난다
                나는, 엠넷에게 해명과 사과를 요구한다!!!!   삭제

                • 이은숙 2010-11-30 09:07:04

                  허각볼려고 댄스가수립씽크하는 것 참고 뫘는데 허각은 달랑 한곡 부르고 다른 탑4는 몇곡이나 부를고 너무 속상하고 엠넷 밉고 싫다   삭제

                  • 이은숙 2010-11-30 09:07:02

                    허각볼려고 댄스가수립씽크하는 것 참고 뫘는데 허각은 달랑 한곡 부르고 다른 탑4는 몇곡이나 부를고 너무 속상하고 엠넷 밉고 싫다   삭제

                    • 그렇네 ^^ 2010-11-30 04:45:49

                      작년 MAMA에 나왔던 슈스케1 우승자 '서인국'씨랑 너무 비교되는거... 안습입니다. 그냥 마마혜택이건 나발인거 모두 재대로 성심성의껏 할꺼아니면 마마시상식 할가치조차없는 거같음.   삭제

                      4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