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6.13 일 10:19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skagns의 제3의 시각
무한도전, 막장 기자들을 향한 일침[블로그와] skagns의 제 3의 시각
skagns | 승인 2010.11.28 10:58

무한도전 달력모델 11월 주제는 바로 파파라치였습니다. 무한도전은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탈락자 정형돈, 노홍철, 길이 파파라치로 둔갑하여, 무한도전 대기실을 급습했는데요. 오버스러운 그들의 막장 행동들이 오버스러운 막장 기자들을 연상시키며 통쾌한 파파라치 풍자를 보여주었습니다.

   
   
 
정형돈의 오버스러움, 속시원했던 파파라치 풍자  

막장 기사를 내보내는 기자들의 경우 언론사 내부에서는 클릭률이 높다고 대접을 받을지는 몰라도, 그런 기사를 보는 대중에게 있어서는 낙오된 기자일 뿐입니다. 그래서인지 이번 무한도전에서도 달력모델에서 탈락한 세 멤버들이 파파라치로 둔갑하여 막장 기사를 쏟아내는 기자들을 풍자했는데요. 정말 막장 기사를 쓰는 기자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어 속시원했던 풍자였던 것 같습니다.

일단 대기실로 급습한 파파라치들은 마침 옷을 갈아입고 있던 하하에게 다짜고짜 카메라를 들이대는데요. 미처 바지를 다 입지 못한 하하를 두고 '노출증 환자'라며 몰아세웁니다. 그리고 옆에 있던 하하의 코디를 두고 여자친구냐며 그 둘을 열애설로 엮어버립니다. 이어 열애설이 나오면 항상 똑같은 패턴인, 당사자가 열애사실을 강하게 부인하는 모습까지 보이며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역시 요즘 대세는 정형돈입니다. 정형돈은 막장 기자들의 포인트를 정확하게 짚어서 오버스럽게 표현했는데요. "헤드라인 자극적으로 뽑아"를 외치는 그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또한 소파에 앉아있는 정준하와 유재석에게 "그들만의 소파"라며 무한도전의 마니아성을 비판한 언론을 다시 한번 비꼬는 센스를 보여주기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눈곱 떼던 정준하에게 "연예인이 코파?"라며 몰아세우기도 하고, 그것을 보고 웃기다며 웃고 있는 유재석에게 "웃겨, 우리가 웃겨"라며 기자를 비하했다고 사실을 왜곡시키기도 했습니다.

   
   
예전에는 기자라고 하면 지성적이고 비판의식이 투철한 국민의 눈과 귀와 같은 존재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요즘에 일부 기자들을 보면 선정적인 제목에 성의없는 내용으로 조회수만 올리기에 혈안이 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국민을 위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보도를 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눈과 귀를 속이기 위해 말장난을 하거나, 기자가 무슨 권력인 것 마냥 자기 맘에 안 들면 비난하고 깎아내리기 일쑤입니다. 뿐만 아니라 기자들의 설레발과 오버스러운 기사에 의해 항상 논란이 발생하고, 네티즌은 무슨 물고기 마냥 맨날 낚여서 휘둘리고 있습니다.

특히 파파라치 기자들의 경우에는 연예인들의 치부를 들추고 열애 사실을 밝혀내기 위해, 스토킹에 가까운 사생활 침해를 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국민의 알 권리라는 명분으로 정당화 시키곤 하는데요. 과연 그렇게까지 해서 국민이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알아야만 하는 것인지는 의문입니다.

파파라치 풍자에 뿔난 기자, 찔렸나?  

그런데 이런 무한도전의 파파라치 풍자에 기자가 뿔이 났나봅니다. 무한도전이 끝나기도 전에 기사를 송고하며 분노(?)를 표출했는데요. 무한도전의 파파라치 콘셉트가 과도한 기자 설정으로 시청자들에게 기자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고 비난을 하였습니다.

[스포츠투데이 *** 기자] MBC '무한도전'에서 '도전, 달력모델' 특집을 꾸미던 도중, 과도한 파파라치 콘셉트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27일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사진 기자들에 파파라치를 당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하지만 다소 과도한 설정으로 현실과 전혀 다른 기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는 정준하에게 막무가내로 카메라 셔터를 누른다거나, 가만히 있는 유재석에게 "정색했다" "표정이 안 좋다" 등 시비조의 말을 건네기도 했다.

   
   
그런데 정말 이 반박문 같은 느낌의 기사대로, 무한도전의 파파라치 풍자가 과연 과도한 설정으로 현실과는 전혀 다른 기자들의 모습이 그려진 것일까요? 물론 웃음을 유발하기 위해 오버스러운 면은 당연히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각각의 포인트만큼은 막장 기사를 쏟아내는 기자들의 현실을 정확하게 꼬집었다고 볼 수 있는데요.

그런 기자들 중에는 '하하의 노출증 의혹'과 '정준하 코판 휴지 구설수'처럼 전후 사정 따져보지 않고 단편적인 사실이나 오해들로 확대해석 한다거나, '송지효 두고 코디와 열애?'처럼 이성 간에 같이 있거나 밥만 먹으면 무조건 열애로 의심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유재석 카메라 기자 비하'처럼 연예인의 치부를 들추려는 기자와 연예인 간의 충돌이 있을 경우 악의적인 기사들로 언론의 힘을 자신의 권력처럼 남용하는 기자들도 분명 있습니다. 또 정형돈이 말하는 "헤드라인 자극적으로 뽑아"라는 말은 별다른 이견이 없을 정도로, 요즘 짜증을 유발하는 낚시 기사들이 넘쳐나고 있구요.

무한도전이 이런 파파라치 풍자를 한 것은 모든 기자들이 다 그렇다고 한 것이 아닙니다. 단지 막장 기사를 남발하는 기자들에 대해서 일침을 날린 것이지요. 과도한 파파라치 콘셉트로 눈살찌푸리게 한 것은 시청자가 아니라, 그런 풍자에 스스로 뭔가가 찔리는 기자들입니다. 평소 무한도전을 악의적으로 까내리기 바쁘던 최모 기자가 있는 스포츠투데이에서, 시청자들이 기자들에 대해서 잘못된 인식을 가질까 두려워하는 것도 참 아이러니하군요.


"문화평론가, 블로그http://skagns.tistory.com 을 운영하고 있다. 3차원적인 시선으로 문화연예 전반에 담긴 그 의미를 분석하고 숨겨진 진의를 파악한다."

 

skagns  1pro@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ㅋㅋㅋ 2010-12-01 10:29:08

    기사한번 속 시원하게 써주시네~   삭제

    • 와우 2010-11-29 11:19:34

      이런게 제대로된 기사지!   삭제

      • 뚫어뻥 2010-11-29 10:15:43

        저도 저 스포츠투데이 모기자가 쓴 기사 봤는데.. 저도 보면서 프로 끝나기 무섭게
        기다렸다는듯이 기사 쓰네 란 생각했었는데 ㅎㅎ
        암튼..오늘 기자님 기사~~ 좀 속시원함 !!!!!   삭제

        • 이열 ~_~ 2010-11-29 00:52:33

          보기힘든기사 하나떳네요 굳   삭제

          • 오우오우 2010-11-28 22:48:44

            통쾌하네요 ㅎㅎ

            아직 이런 기자분들이 계시니, 아직은 기사를 볼만한겁니다!!

            스X투X이 누구씨처럼 더러운사람말고요 ㅎㅎ   삭제

            • dasdf 2010-11-28 22:38:54

              뭘 아시네 ㅋㅋ   삭제

              • ㅋㅋㅋㅋ 2010-11-28 19:49:05

                통쾌합니다~!!
                일반 기자가 그냥 커피라면 이 분은 티오피고 퇴준용은 누가 먹다 코로 뱉은 커피야.   삭제

                • 222 2010-11-28 19:03:49

                  정말 이분처럼 모든 기자들이 올바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으면 좋겠네요
                  기사는 국민들이 정보를 알기 위해 보는 것이지
                  자신의 개인적인 감정과 무조건적인 않좋은 일로 몰고 가기 위해 쓰는 것이 아닙니다.
                  그렇지만 많은 기자들이 낙시성 글과 안 좋은 면을 강조하는 글을 많이 씁니다.
                  가장 흔한 예로는 그 스포츠 투데이의 최모 기자도 있구요.
                  저는 그저 무한도전이 문제가 아니라 모든 일에도
                  기자분들이 사실만을 가지고 글을 썼으면 좋겠습니다.
                  뭐 자신의 의견을 쓰고 싶으시다면 사설기사도 있는데
                  굳이 사설기사도 아닌데 지나친 몰고가기 식의 글은
                  오히려 기자들의 신뢰도롤 떨어뜨리는 행위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삭제

                  • jgffhh 2010-11-28 18:40:05
                  • 김미금 2010-11-28 17:04:46

                    이분은 개념기자신듯....완전 동감입니다.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