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2.5.18 수 10:07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스포츠에 대한 또 다른 시선
기아 두산에 9-4 승, 팻딘 호투와 김선빈의 역전 적시타, 결정적 승리 얻었다[블로그와] 스포츠에 대한 또 다른 시선
스포토리 | 승인 2017.09.01 12:04

팻딘이 초반 불안을 이겨내고 안정적인 투구로 후반기 가장 중요한 경기인 두산과의 홈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기아는 최근 3연승을 달리며 2위 두산과 경기 차를 내기 시작했다. 타선은 완만하게 다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고, 기아 마운드 역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팻딘의 호투, 가장 중요한 경기 잡는 일등공신이 되었다

기아와 두산의 2연전은 양 팀 모두에게 중요했다. 시즌 1위가 굳건해지느냐 아니면 바뀔 수도 있느냐가 달린 경기, 그만큼 중요한 경기였다. 2연전 중 기아가 먼저 승리를 이끌어냈다. 니퍼트와 팻딘의 선발 맞대결에서 팻딘이 웃었다.

경기 초반 우위는 두산의 몫이었다. 팻딘은 1회 완벽한 모습으로 출발했지만 2회 위기에 빠졌다. 2회 시작과 함께 김재환에게 볼넷을 내준 것은 화근이 되었다. 양의지의 안타에 이어 에반스의 적시타가 나오며 선취점은 두산이 먼저 올렸다. 오재원의 희생번트에 이어 오재일이 적시타를 치며 2-0까지 두산이 앞서나갔다.

31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KIA 선발투수 팻딘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계속된 위기 속에서 팻딘은 허경민을 투수 땅볼로 잡아내며 병살 처리해 위기에서 벗어났다. 2회 말 이범호의 솔로 홈런은 중요했다. 만약 이 홈런이 나오지 않았다면 경기는 니퍼트에 끌려갈 수도 있었다. 그런 점에서 실점 후 곧바로 이범호가 홈런을 치며 추격을 했다는 점은 이번 경기에서 흐름 상 중요했다. 

3회 초 두산 공격 상황은 이번 경기의 승패를 가르는 분수령이었다. 2회 2실점을 한 팻딘은 3회에도 불안했다. 선두 타자인 민병헌을 시작으로 연속 안타를 내주고 박건우에게 사구를 내주며 무사 만루라는 최악의 상황을 초래했다. 만루에 타석에는 두산의 4번 타자 김재환이다. 큰 것 한 방이면 경기는 완전히 끝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무사 만루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첫 타자다. 점수를 뽑으면 대량 득점이 가능하고, 그렇지 못할 경우 점수를 뽑지 못하고 끝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팻딘은 집중력을 보이며 김재환과 양의지를 상대로 연속 삼진을 잡아내며 무사 만루에서 2사 만루로 상황을 바꿔 놓았다.

31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 4회말 2사 2, 3루 상황에서 KIA 김선빈이 2타점 역전 안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에반스와 승부는 아쉬웠다. 마지막 공이 약간 빠지며 밀어내기 볼넷이 주어지기는 했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연속 삼진으로 위기 탈출도 가능했다. 밀어내기로 실점을 하기는 했지만, 오재원을 뜬공으로 유도해 이닝을 마무리했다. 이 과정에서 안치홍과 김선빈이 부딪치는 상황이 벌어지기는 했지만 부상은 없었던 것이 다행이었다. 

무사 만루 상황에서 1실점을 하며 마무리하자 기아 타자들이 폭발하기 시작했다. 1-3 상황에서 기아는 3회 말 즉시 반격에 나섰다. 이명기가 안타를 치고 나가자 리딩히터 김선빈은 철저하게 밀어 쳐 주자를 2루로 보냈다. 팀 타격이 무엇인지 잘 보여준 대목이었다. 1사 2루에서 버나디나는 적시타로 3-2로 추격을 한 기아. 니퍼트의 1루 송구가 빠지며 다시 2루에 주자를 내보낸 니퍼트는 최형우에게 큼지막한 적시 2루타를 맞으며 동점을 내주었다. 

동점을 내준 니퍼트는 흔들렸고, 팻딘은 안정을 찾았다. 동점 상황에서 기아는 흔들리는 니퍼트를 놓치지 않고 집중력을 보였다. 타자들이 볼넷으로 나간 상황에서 김선빈이 적시 역전 2타점으로 승부의 추를 완전히 뒤집었다. 5회 선두타자 최형우가 다시 2루타를 치고 낮게 깔리는 공을 절묘하게 때려낸 나지완의 적시타로 니퍼트는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31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두산 선발투수 니퍼트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니퍼트는 4이닝 동안 102개의 투구수로 8피안타, 1피홈런, 3탈삼진, 3사사구, 7실점, 6자책을 하며 다시 무너졌다. 기아만 만나면 대량 실점을 하는 니퍼트로 인해 두산의 고민은 커질 수밖에 없다. 가을 야구에서 기아와 다시 만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니퍼트가 과연 승기를 잡을 수 있을지 의문이 드니 말이다. 

기아는 3회부터 6회까지 매 이닝 2득점씩 하며 9-3으로 달아났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팻딘은 민병헌을 삼진으로 돌려 세웠다. 하지만 스트라이크 존 문제로 심판과 싸우던 민병헌이 퇴장을 당하며 흐름이 완전히 끊기고 말았다. 자기 패턴을 가지고 투구를 하던 팻딘은 민병헌 퇴장으로 인해 흐름 자체를 놓치며 연속 안타를 내주고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팻딘은 6과 1/3이닝 동안 112개의 공으로 10피안타, 5탈삼진, 3사사구, 4실점을 하며 승리 투수가 되었다. 비록 퀄리티스타트를 하지는 못했지만 팻딘은 자신의 몫을 충분히 해주었다. 잘 던지고도 승수를 쌓지 못하던 팻딘은 가장 중요한 두산과의 대결에서 승리를 하며 시즌 7승을 올렸다.

31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9회초 마무리 투수로 등판한 KIA 고효준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7회 팻딘 뒤를 이은 박진태에 이어 8회부터 고효준이 2이닝을 완벽하게 틀어막으며 승리를 완성했다. 이번 경기에서 불펜 소비를 최소화했다는 것도 기아로서는 큰 득이다. 팻딘이 최대한 오래 마운드를 지켰고, 고효준이 2이닝을 완벽하게 틀어막으며 불펜을 아꼈다는 것 역시 다음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기아는 오늘 유희관과 싸워야 한다. 느린공에 약한 모습을 보였던 기아 타선이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해진다. 2군에 내려가 있던 정용운이 올라오자마자 선발로 나선다. 전반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정용운이 다시 그 모습을 보여준다면 의외의 변수를 만들어낼 수도 있어 보인다. 

가장 중요했던 1, 2위의 맞대결 첫 승자는 기아였다. 타격감이 서서히 올라오고 있는 기아는 마운드 역시 힘을 내기 시작했다. 촘촘한 두산이 그대로 무너질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여전히 두산 공포증이 존재하는 기아가 금요일 경기마저 잡아낸다면 가을 야구에 대한 기대치도 그만큼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결국 기아 타선이 유희관을 어떻게 공략하느냐에 따라 분위기 자체가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야구와 축구, 그리고 격투기를 오가며 스포츠 본연의 즐거움과 의미를 찾아보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스포츠 전반에 관한 이미 있는 분석보다는 그 내면에 드러나 있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포츠에 관한 색다른 시선으로 함께 즐길 수 있는 글쓰기를 지향합니다. http://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jhjang1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토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2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