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10.23 토 00:04
상단여백
기사 (전체 1,09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육룡이 나르샤 45회- 조영규의 죽음이 부른 잔인한 각성, 유아인 피의 정변 시작
이방원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게 되었다. 평생을 곁에서 동고동락해왔던 조영규가 대업을 앞두고 숨지고 말았다. 비밀스럽게 숨겨둔 무기고를...
자이미  |  2016-03-08 11:34
라인
유준상과 신하균 ‘피리 부는 사나이’, tvN 성공시대 이어갈 수 있을까?
tvN의 월화 11시 드라마인 가 3월 7일부터 방송을 시작한다. 이 드라마는 네고시에이터를 전면에 내세운 장르물이라는 점에서 반갑다....
자이미  |  2016-03-07 15:48
라인
‘무한도전’, 시대를 품고 소통과 재미라는 줄타기에 성공했다!
현실을 적시하는 것이 요즘에는 어렵다. 실질적인 생활에서 손쉽게 경험하는 나 그리고 우리의 일이지만, 언론에서는 이런 이야기들을 하지 ...
자이미  |  2016-03-07 11:41
라인
시그널 14화- 인주여고생사건 아닌 이제훈 형 타살 사건, 조진웅 부활로 이어질까?
마지막까지 촘촘함을 유지하고 있는 은 2회를 남긴 상황에서 중요한 반전을 이끌었다. 자살했다고 알려졌던 박선우가 살해당했다는 사실이 밝...
자이미  |  2016-03-06 11:35
라인
시그널 13화- 조진웅 이제훈의 역대급 감동 무전, 김혜수가 흘린 뜨거운 눈물의 의미
지독할 정도로 아름다고 강렬한 눈물이었다. 진짜 남자 이재한과 그를 15년 동안 한 번도 잊은 적 없던 차수현의 아픈 사랑의 결말은 백...
자이미  |  2016-03-05 12:27
라인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3회- 류준열이 감동한 메시지, yolo에 담긴 청춘 여행의 가치
아프리카 나미비아로 떠난 쌍문동 4인방의 여정이 흥미롭다. 여행을 자주 다녔던 준열과 그렇지 못했던 세 명의 쌍문동 친구들은 열심히, ...
자이미  |  2016-03-05 12:25
라인
조진웅과 서강준 ‘안투라지’-전도연의 ‘굿 와이프’, tvN 드라마의 화룡점정 될까?
tvN의 공격적인 드라마 라인업이 연일 화제다. 이미 과 가 큰 성공을 거둔 상황에 지상파를 뛰어넘는 작품들이 연이어 준비를 하고 있다...
자이미  |  2016-03-04 14:47
라인
태양의 후예 4회- 인샬라와 와인, 송중기 송혜교 키스 이건 반칙이지 말입니다
김은숙 마법은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알면서도 빠져들 수밖에 없는 그 능력이 곧 작가의 힘이다. 급박한 상황에서 자연스럽게 피어나...
자이미  |  2016-03-04 11:20
라인
태양의 후예 3회- 송중기 매력 폭발, 김은숙 마법 이번에도 통했다!
김은숙 작가가 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을 수밖에 없는지 는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 막장들이 지배하던 상황에서 필력을 갖춘 작가들이 복...
자이미  |  2016-03-03 12:00
라인
‘치즈인더트랩’ 종영, 그들은 무엇을 남겼나?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이 16화로 종영되었다. 마지막 2회를 남긴 상황, 원작자로부터 시작된 분노 퍼레이드는 그동안 침묵하고 있던 시...
자이미  |  2016-03-02 13:26
라인
육룡이 나르샤 44화- 이방원과 정도전 운명 가른 요동 정벌, 시위는 당겨졌다
이방원과 정도전의 운명을 완벽하게 갈라놓은 것은 다시 요동 정벌이다. 고려가 멸망하고 조선이 건국될 수밖에 없게 만든 것도 요동정벌 추...
자이미  |  2016-03-02 11:28
라인
육룡이 나르샤 43화- 산발한 이방원이 흘린 악어의 눈물, 폭풍전야 예고
명나라 사신으로 떠났던 이방원이 금의환향했다. 돌아오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을 한 이들이 대부분일 정도로 불안한 정국, 명 사신으로 가는...
자이미  |  2016-03-01 12:33
라인
tvN ‘응답하라 1988’과 ‘치즈인더트랩’, 같은 흐름 너무 다른 결과
새로운 드라마 왕국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tvN이 큰 암초에 걸리고 말았다. 웹툰 원작의 이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되며 끝나도 끝난 것이...
자이미  |  2016-02-29 15:14
라인
무한도전 나쁜 기억 지우개, 윤태호와 유재석이 보여준 공감과 소통의 힘
무한도전은 왜 나쁜 기억을 지우라고 말할까? 만약 그런 나쁜 기억을 지울 수 있는 지우개가 있다면 정말 지우고 싶은 기억들이 누구에게나...
자이미  |  2016-02-29 12:4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