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8.5 목 09:32
상단여백
기사 (전체 1,6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춥고 뜨거웠던 우리, 봄이 봄이어라
올해 2월은 좀 억울할 수도 있겠다. JTBC 의 앵커브리핑은 그렇게 2월의 마지막에 말을 걸었다. 그런 이유는 다른 달보다 며칠 짧아...
탁발  |  2017-03-01 11:41
라인
‘완벽한 아내’, 우리가 알던 고소영과 몰랐던 고소영을 모두 만날 수 있을까?
KBS2 새 월화드라마 로 고소영이 돌아왔다. 그 사실만으로 왠지 흥분되며 기대감에 부푼다. 고소영이라는 빛나는 이름을 기억한다면 누구...
탁발  |  2017-02-28 10:41
라인
‘김제동의 톡투유’, 돌아보니 잘 지켜지고 있는 처음의 약속
를 보다보면 세상은 이미 낙원이 된 것만 같은 착각에 빠질 때가 있다. 모두가 다른 누군가의 말을 조용히, 끝까지 들을 준비가 되었고,...
탁발  |  2017-02-27 11:54
라인
‘내 집이 나타났다’, 오만한 선행이 되지 않으려면
JTBC의 는 최근 모든 예능 중에서 창의성이 가장 떨어지는 프로그램일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예능은 과거 일밤의 러브하우스를 거...
탁발  |  2017-02-25 11:15
라인
선의와 통섭 그리고 합리적 의심, 도마도 그랬다, 하물며 사람이라면!
시점을 초월한 인류의 죄를 구하러 이 땅에 왔다는 예수. 그에게는 열둘의 제자가 있었다. 그들 중에는 신약의 한 부분을 담당할 정도로 ...
탁발  |  2017-02-22 10:44
라인
‘뉴스룸’에서 만난 손석희와 안희정, 어려운 말 쓰지 맙시다
지난해 11월 앵커브리핑의 제목은 ‘여리박빙...어려운 말 쓰지 맙시다’였다. 그렇게 어려운 말이라고 하기 어려운 ‘여리박빙’이라는 ...
탁발  |  2017-02-21 10:11
라인
‘그것이 알고 싶다’, 위험한 충성과 집단지성
“국내부서를 그렇게 없애려고 했는데(중략) 청와대가 요구하는 자료에 70%는 국내에 관한 사항이고, 20%가 북한” 와 인터뷰를 한 전...
탁발  |  2017-02-19 10:35
라인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혼밥, 겸상 그리고 집밥
내가 어디에 있든, 무엇을 하든 세상의 뉴스는 여전히 차고 넘친다. 보통이라도 그럴 것인데 탄핵의 시대, 그 막바지에 이른 때의 뉴스는...
탁발  |  2017-02-17 10:41
라인
‘한끼줍쇼’, 철거 앞둔 소금길에서도 다큐 같은 예능은 피어나고
염리동 소금길이라는 곳이 있다. 그 근처 살아도 잘 모르고, 그나마 안다면 사진찍기를 즐기는 출사족 정도가 될 것이다. 여기서 이 소금...
탁발  |  2017-02-16 11:49
라인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잿빛 의도와 집단지성의 싸움
며칠간의 연휴를 지나는 동안에도 뉴스거리는 전혀 줄지 않았다. 거기에는 이 몇 차례 보도한 가짜뉴스도 있었다. 아니 기승을 부렸다. 바...
탁발  |  2017-02-01 10:42
라인
‘엄마의 소개팅’, 실버예능 그 가능성의 문을 두드리다
딱 봐도 신선하지는 않았다. 작년 후반기 SBS의 소소한 히트상품이 됐던 와 이 겹쳐서 떠오르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그렇지만 뭔가 ...
탁발  |  2017-01-30 11:23
라인
‘팬텀싱어’- 반전은 없었다, 음향 스트레스는 괴로웠다!
포르테 디 콰트로. 결국 사중창의 힘이 초대 팬텀싱어의 자리에 올랐다. 27일 경희대 평화의 전당을 꽉 채운 관객들과 두 시간 넘게 진...
탁발  |  2017-01-28 16:25
라인
‘김과장’, 의외의 미친 존재감 광숙이 임화영의 발견
남규만과 김과장은 캐릭터 차이가 엄청나다. 사실 배우 남궁민에게 아직도 남규만의 이미지가 많이 남아 있다. 그래서 김과장을 보기에 앞서...
탁발  |  2017-01-26 09:34
라인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언론에게, 다시 기자들에게 전하는 말
JTBC의 뉴스룸은 최순실 게이트를 통해서 일약 한국 최고의 뉴스가 되었다. 그 뉴스룸. 적지 않은 사람들의 기대가 현실이 되었다. 그...
탁발  |  2017-01-24 10:43
라인
‘김제동의 톡투유’, 세상에서 가장 잘한 일
는 세상에서 없는 토크 프로그램이다. 비슷하게 시도됐던 가 견디지 못했던 것을 보면 결코 쉽지만은 않은 포맷이라는 것도 알 수 있다. ...
탁발  |  2017-01-23 10:42
라인
‘팬텀싱어’- 선곡과 편곡이 가른 결과, 반전은 가능할까?
결승 1라운드의 결과가 나왔다. 압도적 점수차로 포르테 디 콰트로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인기현상과 흉스프레소의 순위였다. 순위...
탁발  |  2017-01-21 10:44
라인
손석희의 앵커브리핑은 때로 윤동주다, 또 김수영이다
너무도 당연해 보였던 것이었다. 그래서 새벽부터 혹은 새벽까지 기다린 사람들은, 그 많은 사람들은 기대한 것이 아니라 확인하고 싶었을 ...
탁발  |  2017-01-20 08:57
라인
황교익 KBS 출연금지, 또 하나의 블랙리스트?
아직 구속이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특검은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현 조윤선 문화체육부 장관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오랜 공방 끝에 ...
탁발  |  2017-01-19 09:58
라인
‘외부자들’, 한일 위안부에 대한 전여옥의 놀라운 발언들
살다보니 별 일이 다 생긴다. 전여옥에게 감동을 받은 것이다. 그것도 한순간 온몸에 전기가 통하는 느낌에 화들짝 놀랄 정도의 감동이었다...
탁발  |  2017-01-18 09:57
라인
손석희 앵커브리핑, 언론이여 ‘민생행보’라고 포장하지 마라
시쳇말로 깊은 ‘빡침’이 절절히 전해졌다. “아니면 평소에도 잘 들르든가” 반말인 듯 반말 아닌 듯 애매한 말로 1월 16일의 앵커브리...
탁발  |  2017-01-17 08:5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