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7.12.11 월 12:04
상단여백
HOME 미디어뉴스 뉴스
사익 추구에 스스럼 없었던 언론인들언론인이 장충기에게 보낸 문자, 아들 취업에 한 자리 청탁까지 민낯 드러내
전혁수 기자 | 승인2017.08.10 07:59
  • 청수 2017-08-10 10:19:16

    민주주의를 망하게 하는 인간들은 쓰레기 언론인들이다.광주민주화 때도 폭동이라고 국민들 눈과 귀를 멀게 한것도 쓰레기언론이고 일정시대때도 일본을 찬양했던 미친넘들도 쓰레기 언론였고.이제는 재벌에 빌붙어 양아치 짖들 하는거보니청수 한심할 뿐이다 꼭 이런 쓰레기들이 언론에 한마디하면 언론 탄압 한다고 입에 게거품 물고 지랄들 한다 종편에선 jtbc빼고 제식구감싸기로 보도 하는곳 한군데도 안보이는듯하고 니네는 언론이 아니고 매국노보다도 더나쁜 x들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7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