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7.8.19 토 12:26
상단여백
HOME 미디어뉴스 뉴스
진보언론·문재인 지지자의 대립, 해법은핵심은 언론의 본령...적대감보다는 합리적인 토론으로 나아가야
이준상 기자 | 승인2017.05.17 09:30
  • jkpyun 2017-05-20 21:16:31

    참 이 사람들 초딩적 수준으로 기사를 쓰네. 편을 안 들어줘서 비난한다고? 왜 이렇게 시민들이 분노하는지 전혀 이해하려는 노력조차 안 하네... '편파보도' 하지 말라고. '왜곡보도' 하지 말라고. 인터넷 상에 한겨레가 경향이 오마이뉴스가 편파보도 왜곡보고 하는 증거들 있으니 잘 찾아보세요. 교수고 기자들이고 수준들이 왜 이래... 시민들 의식수준은 높아만 가는데 교수나 기자 나부랭이들 의식이 왜 이리 천박해...   삭제

    • 기레기박멸 2017-05-17 19:35:15

      어디서 공정하고 일관되며 비판적인 언론 코스프레? 한경오가 이재명, 안희정, 안철수로 옮겨가며 펌프질 해댄 거는 뭔데? 문재인에 일관적으로 부정적, 안철수에 일관적으로 중립 혹은 긍정적이던 니들 꼬라지 민언련도 지적했는데 어디서 모른 척이야? 그리고 불과 며칠 전에 경향이 문재인이 김관진 안보실장 보고도 안 받고 얼굴 굳었네 하며 소설 쓴 허위 날도 선동은 왜 쏙 배놓남? 어디 정보원한테 들은 걸 기사로 썼다가 청와대가 분 단위로 일정 공개하니까 슬그머니 고친 거 왜 모르쇠야? 한경 트위터 관리 개판인 건 왜 말 안 해?   삭제

      • 후니아빠 2017-05-17 14:31:02

        솔직하게 글 쓰시오.
        대선 기간중 한경오가 안철수빠 했기 때문이오.
        종이 신문 보지도 않고 폐지로 바로가지만 오랜시간 진보신문 돕기위해 억지로 구독한 사람, 오마이후원 한 사람들은 기가 차지요.
        한, 경 지국에 전화해 보시오.
        몇군데 받는가. 절독 겁나서 그런지 전화 안받는데 많다고 함.
        저도 아직 한달째 통화 안되어 절독 못하고 있슴   삭제

        • 거짓과 왜곡 2017-05-17 13:46:19

          한경오가 공정한 비판을 했다면 지지자로 비난 안합니다. 그런데 대선 여론조사 팔사오입 며칠전 경향이 김관진관련 거짓소설 트윗 등등 왜곡과 거짓 기사가 많았는데 한번도 해명이 없더군요. 그러면서 정당한 언론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나요? 전혀 공정해 보이지 않은 거짓과 왜곡의 행태가 조중동과 똑같아서 소름끼칩니다. 진보언론이라는 타이틀도 떼버리십시오. 차라리 누구 지지한다고 밝히고 기사를 쓰던지. 눈에 빤히 보이는데 아닌척 공정한척 하는 꼬라지가 구역질나게 위선적이니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7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