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10.17 목 07:51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IDS홀딩스 '1조 사기'에 징역 12년유사사건 처벌수위보다 낮아 '솜방망이 처벌' 지적 쏟아져…지방지점은 수사 안하나
전혁수 기자 | 승인2017.02.03 17:48
  • 정진모 2017-08-29 16:26:02

    판사님~~
    9월13일(수) 14시30분 선고시
    김성훈 쓰레기 한데 꼭~~ 무기징역을 선고해주시기 바랍니다.

    판사님~~
    9월13일(수) 14시30분 선고시
    인간쓰레기 보다 못한 김성훈 사기꾼놈에게 "무기징역"선고해주세요

    판사님~~
    9월13일(수) 14시30분 선고시
    김성훈 사기꾼놈 "무기징역" 선고해주시면 피해자들께서 얼마나 좋아할까요
    판사님~부탁드립니다.   삭제

    • 정순옥 2017-08-29 16:06:41

      판사님께서는 김성훈사기꾼에게 꼭 무기징역을 선고 해야 되는 이유
      선량한 국민들에게 사기치고, 가정을 파괴하고, 국민들의 앞날에 희망도없이 살아가는 하는 이유,
      그리고 관련자들도 철저히 조사하여 처벌하시기 바랍니다.   삭제

      • ids엘림유세* 2017-08-03 14:39:14

        사기공화국다운 판결이네요
        젠장!!
        변의원처럼 돈받으신게 아니라면
        2심에서는 무기징역!!!
        피눈물흘리는 피해자들이 지켜보고 있습니다!!   삭제

        • 아이디에스디저스 2017-08-03 01:10:19

          솜방망이 처벌!! 이런식이면 사기를 옹호하는 것 아닙니까??!!
          IDS홀딩스 관계된 모든 언론인, 법조인, 대표 및 모집책 싹 다 조사 철저히
          다시 해야합니다!!!!   삭제

          • IDS홀딩스 박살내자!!! 2017-08-02 19:22:12

            피해자 입니다
            재판에도 참석했습니다

            1조 968억 사기의 주범에게 징역 12년
            선고라니!!!!

            이런 처벌로는 이런 금융다단계는
            근절되지 않습니다!!

            2심에는 무기징역!!!!!!   삭제

            • ids청산 2017-08-02 18:22:39

              이러한 말도안되는 판결로 인해 우리나라가 사기꾼들의 왕국이 된겁니다
              제발 제대로된 형량을 때려주세요!!!   삭제

              • 홍콩봉이김선달 2017-08-02 17:41:27

                우리나라 유사수신다단계 사기는 적폐청산 되어야합니다
                김성훈 무기징역!! 모집책전원 구속하라!!!!   삭제

                • 사기치고.또치고 2017-08-02 17:38:21

                  사기는 살인입니다
                  김성훈 무기징역!!!!!!!   삭제

                  • 가든 2017-08-02 16:29:36

                    1조 사기치고 12년이라면 나도 해볼만 하네
                    까짓거 12년이면 백억만 해도 되것네
                    이렇게 관대하니 사기꾼들이 많지
                    무기징역이 정답같어   삭제

                    • 성공! 성공!성공! 2017-08-02 16:24:42

                      무기징역만이 답이다!
                      전원 공범이다!
                      범죄단체조직죄~~~엄벌합시다!
                      1조사기 사건에 12년 구형이면 1천억사기에 1년구형인것인가? !
                      지나가는 개가 웃겟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