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4.15 목 13:50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동방신기 팬이 정말 80만이라면…”[토론회] 탁현민 한양대 교수 “ 아시아 최고 스타로서 산업 시스템에서 새 길 찾길”
나난 기자 | 승인2009.08.15 00:33
  • 또봉이 2012-01-31 13:12:51

    이런글을왜이제야봣을까영ㅠㅠㅠㅠㅠ출처밝히고블로그에담아갑니다!!   삭제

    • lilyrp 2010-11-11 16:28:30

      연예인, 아이돌의 문제라고 치부해버리긴 가진자 즉 거대기획사의 횡포가 극에
      달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문화사업을 한다는 이들의 사고가 이리 포학하고 돈만 아는
      저질수준이라니.. 이번일을 통해 건전하고 바람직한 방향으로 나가는 전환점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삭제

      • S 2010-11-11 11:20:12

        팬들이 조금씩 움직이면.. 정말 팬이 80만이면 동방신기가 SM을 나와서 소속사를 따로 차렸으면 하는 생각도 했어요~ 그들이 내는 수익은 천문학적이니까.. 벌어들인만큼 받지 못해서 현재 기획사 차릴 자금이 없을수도 있지만. 팬들이 조금씩 도와주면 가능하리라 생각ㅎㅐ봤었는데 ~ 근데 이것도.. 다섯이여야만 가능한거겠죠..   삭제

        • 과객 2010-11-11 03:08:42

          동방신기에 관심도 없었던 사람들이 이젠 jyj때문에 많은 것을 알아갑니다   삭제

          • 소름.. 2010-11-09 20:31:12

            암울한 기운을 떨쳐내고 다시 힘차게 흐르면서 온몸에 소름이 돋네요..^^ 우리사회에 희망을 주셔서 너무 고맙습니다..   삭제

            • 늦은팬 2010-11-09 20:29:29

              그동안 잘 몰라 관심없이 무심히 연애기사하나쯤으로 여겼던 동방신기와 그소속사의 문제를 뒤늦게 알게되었다.마음아프고 또 화가난다..팬이 할수 있는 모든일을 하고싶다..기사를 보면서 이문제의 올바른 해석이 더욱요구됨을 확실히 알수있었다.언론마저 철저히 3인을 배척하는 지금의 상황이 안타깝다..   삭제

              • 고무적.. 2010-11-09 20:20:35

                성스이후 유천을 주목해 보면서 처음 알게된 이상하게 돌아가는 모양에 한국사회에 다시한번 좌절을 느끼고 있던차에.. 이런 빛나는 기사.. 정말 감사합니다..   삭제

                • 동방짱 2010-11-06 13:30:46

                  진짜 이런기사 나오길 얼마나 ㅠㅠㅠㅠ 네이트기사 쓰레기임   삭제

                  • 미안해.. 2010-10-14 23:50:14

                    두명 세명 활동 따로한다고 관심끊었던거 정말 미안해

                    팬이라고 떠들고는 등보인거 미안해.

                    우리다시 합치자 빨리 활동해 응원할께

                    화이팅!   삭제

                    • 카시오페아 2010-05-05 11:32:05

                      이런기사 정말 이런기사, 기다리던 기사입니다.
                      조금 늦게 보았지만, 정말 마음을 뜨겁게하네요.
                      조금만 조금만 쉬고 돌아오세요.
                      사랑해요 동방신기.
                      기다릴게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