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10.23 금 16:38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사회 곳곳에 퍼진 IDS홀딩스의 '검은손'언론인·기업인 등 유명인사까지 사기·유사수신행위 가담
전혁수 기자 | 승인2016.09.08 08:58
  • 사기꾼박멸 2017-08-12 13:35:08

    이번기회에 사기꾼 돕는 악당들까지 모조리 뿌리 뽑자
    그래야 더이상 사기꾼 주변에 얼쩡거리는 파리떼들이 없어진다
    사기꾼 모두 강력처벌!!!!   삭제

    • 어둠을 이기는 빛 2017-08-12 00:02:10

      어디하나 안걸리는데가 없네.. 이 거미줄같은 사기꾼들의 검은 손..
      알면 알수록 더러운 사기꾼들의 정체들.. 모조리 잡아 폰지 유사수신
      행위를 척결시켜야한다!!   삭제

      • 김성훈무기징역 2017-08-11 17:56:22

        관련자들 모두 철저히 조사해서 엄벌에 처해야 합니다
        다신 이런사건이생기지 않도록 유사수신사기 뿌리를 뽑아야 합니다..   삭제

        • 아이디에스디저스 2017-08-11 17:38:54

          IDS홀딩스 사건과 연루된 법조인, 언론인 모두 조사해주십시오.
          피해자는 하루하루 힘들게 버티고 있습니다!!
          하루속히 피해금 돌려받고, 다시는 대한민국에 이런 사기사건이 생기지 않도록
          제대로 수사하여, 제대로 벌을 주시길 바랍니다!!   삭제

          • 사기꾼없는 세상 2017-08-11 16:18:00

            제발 피해자를 두번세번 울리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Ids홀딩스 사기꾼의 연결고리가 어디까지인지 모르겠으나 모두 죄값을 치뤘으면 합니다!!   삭제

            • 벨라 2017-08-11 16:08:49

              평범하고 잘 믿는 사람들은 속고 당할수 밖에 없는 ids홀딩스
              이 악의 고리를 끊어야 더이상 같은 피해가 없습니다
              엄중처벌을 원합니다   삭제

              • 백절불굴 2017-08-11 15:34:39

                어떻게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있는지...
                선량한 대한민국 국민은 사기꾼들의 세치혀에 모두 속아넘어가고 언론도 그에 동조하고 있으니 한심하기 짝이 없다.
                하루빨리 금융다단계 사기가 뿌리뽑히길...   삭제

                • Ids엘림유새* 2017-08-11 14:22:59

                  잘짜여진 그물속에 갇힌 물고기신세의 피해자들...
                  Ids 비호세력 그 끝은 어디까지냐
                  철저하게수사해서 응징해야 한다!!!   삭제

                  • 아이디에스의몰락 2017-08-11 13:38:44

                    IDS홀딩스는 사회 유명인사들과 정치인들의 인맥과 권위를 이용해
                    유사수신행위 불법행위를하였고!!

                    범죄조직단체를 배후에서 봐준 모든 관련자들을
                    모조리 구속시켜 엄벌을 내릴것을 강력요구한다!!   삭제

                    • 가든 2017-08-11 12:56:39

                      사기꾼들은 무기징역으로 다스릴 수 밖에 없다
                      배운게 도둑질이라 계속 사기를 친다
                      따라서 무기징역만이 사기를 멈추게 할 수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