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12.7 토 13:17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박원순 시장이 '인권헌장 뭐하러 하는가' 압박했었다”인권헌장 제정 참여자들 증언 "나를 곤경에 빠뜨리려 작정했냐" 질책도
한윤형 기자 | 승인2014.12.02 17:10
  • ㄹㅇㄴㄹㄴㅇ 2014-12-06 10:04:54

    그냥 민주당은 북유럽 스타일 극우정당 롤모델로 해서 하면 백퍼 집권이다... 복지+민족주의+소수인종혐오+외국인혐오 이렇게 가면 딱 일듯   삭제

    • ㄹㄴㅇㄹㄴㅇㄹ 2014-12-06 10:03:34

      애초에 교육부터가 19세기 수준에서 멈춰있어서 이런건지... 한국 진짜 미래 없어보인다... 진보진영 차기대권 후보로 평가받는 정치인이 저 지랄인거부터 시작해서   삭제

      • ㄹㄴㅇㄹㄴㅇㄹ 2014-12-06 10:02:25

        어휴 병신들... 아이돌이 노출하는 건 괜찮고... LGBT퍼레이드가 좀 노출하는 게 그렇게 불편하니? 시대가 어느 떈대 노출갖고 지랄인지... 니들이랑 같은 공기 마시는 게 부끄럽다.   삭제

        • 싸우려는게아니라 2014-12-04 20:57:14

          이성애가 옳아, 동성애 너희는 시기상조야. ㄴㄴ 이렇게 가르치려드는게 아니라, 진짜 이해가 안되서 댓글남깁니다. 댓글들덕분에 동성애에 대해 좀 더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나 도저히 난 메시지 전달을 꼭 그렇게 밖에 할 수 없나? 라는 점에대해서는 이해가 되지 않고, 더이상 글 안남기겠습니다. 여러 동성애옹호하시는 분들하고 싸우려고 하는건 아니니 기분 나쁘셨다면 죄송합니다.   삭제

          • 이해가안됨 2014-12-04 20:55:06

            이 운동들은 ‘우리들을 사랑해 주세요.’가 아닙니다. ‘우리들을 차별하고 욕하지 말아달라’는 운동입니다. 그러니까 바꾸어 말하면 누군가에게 ‘호의’를 받기 위한 운동이 아니라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운동입니다. -퀴어페레이드에 대해서-
            다 좋은데, 왜 그런식으로 옷을 벗어서 자신들을 알리려냐는 거죠. 이성애 동성애를 떠나서 길거리에서 옷벗고 뭔가 메시지를 전달하면 대중들한테 먹힐까요?   삭제

            • 아랫댓글분 2014-12-04 19:40:36

              퀴어퍼레이드는 말 그대로 퍼레이드이고 그들의 인권신장을 위해 열리는 것이지 동정표 받으려고 열리는게 아닙니다.
              님은 본인이 성소수자들 위에 있는 것처럼 댓글 다시네요. 그렇지않으면 연민이니 동정심이니 이런 단어 못쓰죠
              많은 분들이 착각하시는게 있는데 이성애자는 성소수자보다 나아서 다수 인게 아닙니다. 말그대로 그냥 그 수가 많은 것 뿐이죠   삭제

              • 아게웬 2014-12-04 19:28:19

                많은 분들이 착각하시는게 있는데 이성애자들은 동성애자보다 나은 사람이 아닙니다
                무슨 뭐라도 되는 것 마냥 판단하고 나누지 마세요
                누구에게도 그럴 권리 없습니다   삭제

                • 이게웬 2014-12-04 19:26:19

                  아예 성소수자 위에 이성애자가 있다라는 것을 전제로 하고 댓글 다는 것 같네요 그렇지 않으면 동정이니 연민이니 그런 댓글 못달죠   삭제

                  • 이게웬 2014-12-04 19:22:35

                    밑 댓글 참; 퀴어퍼레이드는 말그대로 퍼레이드이고 그들의 인권 신장을 위해 열리는 것이지 다른 사람들에게 동정표를 얻으려는 취지가 아닙니다.   삭제

                    • 아래나치얘기웃기네요 2014-12-03 16:14:36

                      나치 같은게 과연 누굴까요? 나치는 동성애자들을 유태인과 함께 수용소 가스실에 몰아넣고 죽여댔는데?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