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8.7 금 20:31
상단여백
HOME 뉴스 비평
보편적 인권 이해 없는 그들은 통속적 답에 안도감을 느낀다[기자수첩]그들이 '성소수자'에 몰상식한 이유
김민하 기자 | 승인2014.11.28 17:08
  • 지나가다 2014-12-08 18:05:52

    성도착증 환자들이 정상이라고 울부짖는 꼴. 최소한 커밍아웃하면 봐주기까진 하겠다. 커밍아웃하지 않은 것들은 똥꼬충이란 이름이 적절함.   삭제

    • 예수가 말했지 2014-12-04 03:24:22

      "너희가 여기 있는 형제들 중에서 가장 낮은 자에게 해준 것이 나에게 해준 것이다."라고. 예수가 재림해도 너희 개신교도들이 앞장서서 다시금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을 테니, 저번에 인류 원죄 대속하고 나서 쌓인 인류의 추악한 죄를 어떻게 씻을지 염려할 필요는 없겠구나.   삭제

      • 다름 2014-11-30 12:13:17

        잘 읽었습니다.   삭제

        • ㅇㅇ 2014-11-30 11:48:29

          남의 지적 수준 논하시는 아랫분에게 바칩니다. '너 자신을 알라'   삭제

          • shin 2014-11-29 04:02:15

            윤리적 도덕적 규범인가요? 너무 먹고살기 힘든 전쟁고아가 도둑질하면 그에게 선처를 바라지 도둑질이 옳고 마땅히 보호받을 일이라고 생각한다면 사회가 쓰레기되죠. 이런 상황까지 모두 법속에 넣어 보호할 이유가 없는거죠. 성소수자도 마찬가지로 인간이 지켜야할 규범속 약속과같은 상식이 통하는게 아닙니다. 상식이 뭔줄알고는 계신가요? 기자님 글의 지적수준으로는 누구도 바뀌지 않고 오히려 긁어부스럼만 만듭니다   삭제

            • shin 2014-11-29 03:54:45

              기자님은 기자라기보다.. 개인블러그 운영자의 식견보다도 못하니 ....ㅉㅉㅉ. 일반상식자? 교묘한표현써서 편짖고 구분하면 요즘같은 지적수준 갖은자들이 기자님글에 넘어가겠습니까?두 대립되는 의견이 존재할땐 도덕적.윤리적 기준이 판단기준이 됩니다.거짓말에 선의의 거짓말이 포함된다고 해서 거짓말하는것을 옳다 말하지 않고 자기 자식에게 거짓말하는 법을 가르치지 않죠. 동성애가 인권을 떠나 인간이 반드시 지켜야할   삭제

              • 아흐 2014-11-29 02:48:06

                왤케 남의 항문 걱정을 그렇게들 하시는지. 서정학씨 잘 씻고 주무세요~ 샬롬~~   삭제

                • 서정학 2014-11-29 00:01:16

                  시고 기사를 올리시는 것 보다는 왜 인권을 말씀하시는 분들이 차별금지법에 굳이 동성애자 차별금지법을 포함하려는 것인지 반대하는 사람들이 왜 목숨을 걸다시피하며 이 법이나 조항들을 반대하는 것인지 좀더 조사해 보시고 이러한 법이나 조례, 헌장들이 제정되었을때의 문제점과 폐해는 어떻게 될것인지? 결과에 대해서도 양쪽의 의견을 상세히 기술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단어사용등에서 너무 왜곡된 점이 많습니다.   삭제

                  • 서정학 2014-11-28 23:54:47

                    마감하는 저들인데 이러한 사람들을 치료해주지는 못할망정 국가인권위원회라는 곳에서는 분별력없는 어린이 청소년들에게 동성애의 환상을 심어주기 위해 교과서에 동성애를 집어넣고 동성애자들의 행복한 모습만을 보여주는 영화를 만들어 유포하고 군대내에서 동성애자 차별금지조항을 넣으라고 압력을 넣고 이것이 동성애자들의 인권을 위한다고 하고 있으니, 이 기사를 쓰신 분에 대해서 저는 잘 모르지만 문제의 단면만을 보   삭제

                    • 서정학 2014-11-28 23:48:49

                      별하고 결국 겉으로는 행복한듯 보이고, 자신들의 불행이 차별받기 때문이며, 차별하는 사람들이 있어서라고 주장하지만 동성애자인 자신이 자신을 볼때 비참하기 때문이라는겁니다. 그들의 한결같은 주장은 TV에 나오는 돈만고 인기있는 동성애자들의 모습이 아닌 대부분의 가난하고 병들어 있는 동성애자들, 밤이면 성상대를 찾아 다니며 수많은 상대자를 만나고, 그리고 몸도 마음도 병들고 결국 우울과 자살과 단명으로 삶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