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1.18 월 22:23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가장 악질적 방법”, 씨앤앰 협력사 동시다발 직장폐쇄74명 해고자 노숙농성 선언 직후 전격 단행…600명 길거리로
박장준 기자 | 승인2014.07.09 12:10
  • 악질기업물러가라 2014-07-17 10:07:45

    정말 썩어빠진 기업입니다
    케이블기사님들 기운내세요
    국민이 지켜보고있습니다   삭제

    • 박세화 2014-07-13 00:54:37

      매각을 위해 노조를 없애고. 준법 투쟁하는 노조원들엔 직장 폐쇠, 완전 무법 천지구만 이런 기업도 살아 남을수 있은까?   삭제

      • 양경민 2014-07-12 12:21:34

        이더운날 길바닥으로 쫏겨나시다니...
        기운내세요
        국민들이 알게되는 날이 곧 올겁니다
        화이팅!!   삭제

        • 김지훈 2014-07-12 12:19:45

          MBK=명바기 는 과연 진정으로 시민과노동자를생각이나하고있는지
          외국투기자본 끌어들여얼마나뱃속채울런지
          어차피뒤지면 못가져가는걸
          과연 대한민국사람인가
          진정 대한민국 사람이면 가족있는.가족을먹여살리는
          노동자를거리로 내몰지
          않을것을.........   삭제

          • 정화민 2014-07-12 11:25:28

            더이상투기자본으로 인하여 열심히 일하는 노동자들이 직장폐쇄를 당하고 길거리로 내몰리는 일은 없어져야합니다.씨앤앰케이블 대주주 mbk.맥쿼리!더이상 한국 국민들 피빨아먹지말고 당장 꺼지라.   삭제

            • 오광석 2014-07-12 08:45:56

              돈있는넘들은 하나같이 하는짖이 똑같애 아주 쓰레기들이야 저들이 당연히 해야할소리 하는데 들어는주지못할망정 이지뢀들을 하고있네/ 그렇게 착취하고 만행을 저지르면서 지자식들한테는 그렇게 안가르칠거 아닌가? 아닌가? 그렇게 가르치나? 쓰레기 자본들   삭제

              • 바보들 2014-07-12 00:44:47

                이 투기자본들을 어찌하리오.. 먹튀자보들.. 배탈도 안나고 잘들 먹도 튀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