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2.1.18 화 16:00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취재진까지 연행하고 주먹으로 때리다니…"경찰, KBS MBC 한겨레 미디어스 등 취재진 과잉진압
정은경·송선영·곽상아 기자 | 승인2008.06.02 18:09
  • 김정수 2008-06-03 16:31:12

    이번과잉 진압에서 일어난 폭력은 시민들이 법을 어겼기 때문아닌가요?
    정해진 장소 정해진 룰에 의해서만 시위를한건 아닙니다. 민주주의 사회에서 자신이 한 일에는 법과 책임이 따르는것을 왜? 모르시나요 자라나는 청소년여러분 보다더 많은 생각을 하시길 바래요 먼저 경찰들이왜 진압을했는지 연행을했는지 때렸다 안때렸다는 중요한게 아닙니다.   삭제

    • 나다 2008-06-03 00:22:32

      그냥 뺨을 대라, 쳐줄게. 술마셨냐 근무중에. 정신좀 차려봐. 너희들 주위에 둘러싸여 있는시민들을 바라봐.   삭제

      • ... 2008-06-02 22:09:29

        우리나라는 민주주의 입니다.대통령,국회의원 모두다 저희 국민에 의해 일을 하라고 있는 것입니다.자신이 왕이 아닙니다.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정치를 해야하는것이 민주주의 라는것은 초딩때배우는 것입니다.지금 MB의 행동은 매우 공산주의같거든요? 우리나라가 민주주의가 맞다면 국민이 하라는데로 정치해라 국민을 섬기겠다고 하던게 언젠데 ... 제발 국민을 깔보지 마세요   삭제

        • w 2008-06-02 22:02:14

          경찰이란 신분은 국민을 지키라고 있는거에요   삭제

          • 정주호 2008-06-02 21:23:20

            나라의 지팡이가 민중들을 패는 나라의 진정한 양아치가 되버렷다ㅡㅡ 전부 다 미쳐버린것 같다 ㅡㅡ 가장 이성적으로 대처해야 될 존재들이 아주 멋대로 감정적으로 개 처럼 하고 잇다ㅡㅡ 정말 다들 술쳐먹고 근무하는것도 아니고ㅡㅡ::경찰국장은 도대체 뭘 하는지 모르겟다ㅡㅡ지금 과잉진압 수준이 너무 극도로 심한것 같다 위에 높은넘들 다 반성해야된다   삭제

            • 이규찬 2008-06-02 20:29:49

              저는 15살 한 학생입니다 저는 15살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격으로 이러한 의견을 남깁니다 학교에서는 우리 나라가 민주주의라는 말을 수없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아니네요..
              우리 15살이 생각하는 민주주의는 국민이 나라의 주인이고 국민이 중심이다... 하지만 국민은 폭력을 당하고 약하다는 말도안되는 물줄기로 부상을 당하고 쓰러지고 뇌진탕 까지이것은 민주주의가 아닙니다 나라의 지팡이를 흉기로사용하지마시길..   삭제

              • 비공개 2008-06-02 19:39:21

                저는13살임니다.
                경찰이욕하고때리는게말이됌니까? 경찰이사람을사람을죽도록팸니다
                경찰이하는일을시민들을보호하는일인데오히려시민들에게발길질과,주먹질을하느게말이됌니까?
                말로합시다. 할머니,할아버지이분들이왜오겠슴니까? 보는데답답해서오잖어요안그렇습니까?
                광우병!저죽기싫습니다.대한민국화이팅   삭제

                • 비공개 2008-06-02 19:36:21

                  저는13살임니다.
                  경찰이욕하고떄리는게말이됌니까? 경찰이사람을사람을죽도록팸니다
                  경찰이하는일을시민들을보호하는일인데오히려시민들에게발길질과,주먹질을하느게말이됌니까?
                  말로합시다. 할머니,할아버지이분들이왜오겠슴니까? 보는데답답해서오잖어요안그렇습니까?
                  광우병!저죽기싫습니다.대한민국화이팅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2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