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6.4 목 20:0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아이즈원 해체는 CJ를 돕는 길이다[culture critic] <프로듀스> 투표 조작 사태 해결책은 무엇일까
윤광은 | 승인2019.11.11 14:45
  • ㅇㅇ 2019-11-16 00:09:35

    아이즈원 아이들을 위하는척 해체를 주장하는 인간의 탈을 쓴 악마들을 보면 정말 치가 떨린다.   삭제

    • ㅇㅇ 2019-11-16 00:03:23

      해체를 하던 안하던.. 아이즈원 멤버들의 꼬리표는 없어지지 않는다... 해체를 하면 모든게 해결될거하고 주장하는 무지한 사람들을 보면 참 한심한거 같다... 시즌 1234 모두 조작이 있었는데 아이즈원을 향한 공격이 유독 심한이유를 개인적으로는 이해 할 수가 없다. 조작은 엠넷이 했는데.. 모든 비난은 아이즈원 멤버들이 보는거 같다.
      아이즈원 멤버들이 해체를 원하지 않고.. 팬들도 떠나지않고 지지를 해준다면.. 해체를 해야 할 이유를 못찾겠다.   삭제

      • ㅇㅇ 2019-11-15 23:55:36

        해체는 그 누구도.. 이익 보지 않으면서 가장 해결하기편한 방법이며, 죄질에 비해 어린아이들이 받아야하는 사회적비난은 그 정도를 심하게 넘어선다고 할 수 있다.... 연습생은 조작을 공모할 정도로 .. 깜도 안되는 신분이다... 여러 선택중에 해체는 가장 편한선택이면서 가장 최악의 선택이다... 아이즈원 혹은 아이돌에 관심없는 대중들은 해체라는 주장을 하지않는다... 오히려 안타깝다고들 하지.. 해체를 주장하는 악의적인 사람들은 아이즈원에 돈1원도 쓴적이 없는 사람들 또는.. 타그룹팬들이 대부분이다.   삭제

        • ㅇㅇ 2019-11-12 15:21:18

          수사가 길어질 것 같은데 조작 관계자가 제대로 숙청되기 까지 아이즈원 프로젝트의 마감 카운트를 멈추고 멤버들의 개인활동을 허락해라. 다중계약은 물론이고 개인의 수익에 관해 일체 개입하지 못하는 조건은 필수다. 정말 책임 지겠다면 CJ 소속된 아래서 멤버들 개인이 목소리를 낼 수 있게끔 도와라. 또 피해연습생들의 입장을 확인하고 요구에 적극적으로 응답해라.   삭제

          • ㅇㅇ 2019-11-12 13:01:40

            해체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죄다 걸그룹자체를 범죄집단으로 몰아가는 느낌이에요
            말로는 선의의 피해자도 잇을거다 그래도 탈락한애들 안억울하게 해체해야한다
            무슨 살짝 맛보기식으로 애들이 독박쓴다 방패막이다 하면서도 해체는 해야한다는
            논리들만을 펼치시는데 왜 해체를 해야하는지 다른 이유는 없어요??

            애초에 알고있엇다면 범죄다라고 하시던데 저는 이건 소속사 역량이라고 봐요
            소속사가 능력이 되니까 자기 연습생위해서 뭐라도 하겟죠 설마 구경만 하겟어요?   삭제

            • ㅇㅇ 2019-11-11 23:24:18

              칼럼 반박

              이 사건은 결코 가벼운 사건이 아니다. 명백히 수많은 피해자가 존재하는 사건으로 복잡한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사건인만큼, 먼저 부당하게 탈락한 연습생과 그 가족, 그리고 조작으로 인해 금전적, 정신적 피해를 입은 국민들이 가장 큰 피해자이며 가장 우선되어야 한다는 점을 확실히 하고자 한다.
              일단 해당 칼럼에서 CJ의 입장보다 멤버들의 심경이 먼저 언론에 공개되고있는 상황에 대한 지적과 CJ가 엑스원과 아이즈원을 자신들의 범죄행위에 대한 방패막이로 세우고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백번 공감한다.   삭제

              • ㅇㄷ 2019-11-11 23:17:08

                http://m.dcinside.com/board/akb48/2444120
                이 글에 대한 반박글이 올라왔는데 여기저기 퍼지고 있습니다.   삭제

                • mmm 2019-11-11 19:58:01

                  윤광은 기자님, 진짜 똑똑하시네요

                  이름 기억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기사 많이 써주세요 !   삭제

                  • ㅇㅇ 2019-11-11 19:29:40

                    윤광은님 사랑해요 힘이 됩니다   삭제

                    • BLOOMwithIZONE 2019-11-11 18:47:09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그리고 가담여부니 뭐니 하는 것들도 있는데 말도 안되는 소리죠.
                      시험부정이니 채용비리니 떠드는데 마지막 안준영의 주작질 말고는
                      연습생들의 의미있는 가담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답을 알면 필승인 시험부정이나 이미 내정된 채용비리랑은 비교할 수 없다는거죠
                      기껏해야 대학생 시험족보 정도급을 가지고 어디까지 오버하는지..
                      심지어 경연의 영향력 조차 없었고 합격생들 다수가 분량조차도 많지 않았습니다
                      즉, 모든 책임은 cj 안준영, 소속사정도에게나 있지 연습생에게
                      뭔가 잘못을 묻는다는 것 자체가 우스운겁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