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5.28 목 17:48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투표 조작, 아이즈원이 아닌 엠넷이 저질렀다[culture critic] <프로듀스> 투표 조작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윤광은 | 승인2019.11.08 14:26
  • 스카이오 2019-11-11 15:28:54

    어린 소녀들의 마음에 더 이상 상처주지 마시고 책임감있는 어른으로 이 사태를 현명히 해결해주시길 바랍니다. 아이즈원멤버나 탈락지원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약은 수법은 통하지 않을겁니다. 팬들은 바보가 아닙니다. 그리고 이 사태에 대해 그녀들은 피해자일뿐입니다. 더이상 상처주지 말기를 바랍니다. 아이즈원 멤버전원과 그리고 탈락 지원자분 모두 힘내세요.   삭제

    • lechriodus 2019-11-11 12:28:38

      오로지 흥미 본위의 기사들 가운데서 흔치않은 제대로 된 기사 읽고 갑니다. 맞습니다. 어른들의 죄에 대한 책임을 아이들에게 지워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삭제

      • ㅇㅇ 2019-11-10 21:59:08

        기자님말이 옳으니 아무소리 못하고 비추만 박는 분들은 애초에 이일과 무관하게 아이즈원을 까고 싶은 분들인가요? 전 이글이 상당히 객관적인 글이라고 봅니다. 남들을 비난하는 삶을 살지 맙시다. 결국 나쁜말 하는건 님들 뇌고 손이에요. 자신에게 미안한짓 하지맙시다   삭제

        • ㅇㅇ 2019-11-10 21:32:37

          지금 최신순 기사 위주로 반대가 많은데 이건 다 기자님이 오른 말을 하셔서 그렇습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 a 2019-11-10 19:43:53

            기사가 굉장히 객관적인 기사네. 뭐든 이렇게 기사를 낼줄 알아야지   삭제

            • 0000 2019-11-10 16:23:30

              이것이 정답입니다. 아이즈원은 아무 잘못이 없습니다. 모든 죄는 안준영 이하 엠넷측에 있으므로 안준영 및 그 일당을 모두 민주주의를 유린한 국가반역죄로 전재산 몰수하고 전원 즉시 총살하여야 합니다.   삭제

              • wiz*one 2019-11-09 00:48:49

                윤광은 기자님,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__)>   삭제

                • DRK 2019-11-09 00:03:02

                  왜 대부분의 기자들이 그토록 증오에 차 있으며, 정의를 논하는 글에 정의롭지 못한 방법으로 왜곡해가며 자극적인 글을 올릴까요. 이렇게 한걸음 뒤에서 객관적인 기사를 쓰는게 참 언론인 자세가 아닌가요. 자신이 말하고 싶은 것과 대중이 듣고 싶어하는게 일치하지 않는다고 해도 객관적 자세를 유지해줬으면 좋겠습니다. 그저 자극적인 단어와 입맛에 맞는 자료들만 골라서 낙서하듯 감정적으로 써내려가지 말기를.   삭제

                  • ㅇㅇ 2019-11-08 22:32:53

                    연예, 정치, 기타 다른 모든 섹션을 통틀어서 오랜만에 언론인다운 글을 봤습니다. 사건의 본질을 꿰뚫어보고 사실에 기반한 내용을 쓰는 직업이 기자라는 직업인데, 우리 한국 사회에는 그 자질이 결여된 채 명찰만 달고 있는 사람들이 너무 많지요. 잘못을 저지른 사람들은 합당한 처벌을 받고, 비난의 화살이 그저 힘 없는 자들을 향한 혐오로 변질되어 날아가서는 안 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삭제

                    • 김동화 2019-11-08 21:49:57

                      진짜 실검에 아이즈원 갤러리 어쩌고 뜬거보고 기사 쓰는 기레기들 보고
                      혀를 찼습니다
                      거기는 정말 온갖 안티들이 상주하는곳인데
                      거기서 누가 쓴지도 모를 말을 고대로 기사로 내보내다니
                      정말 한심하더군요
                      정말 아이즈원 팬 갤러리까지 제대로 말씀해주신 기자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