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6.4 목 20:04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탁발의 티비 읽기
탁발 | 승인2011.02.25 10:02
  • 알렉스 2011-03-15 11:22:10

    PD들이 기획사들에 동조한다? 혹은 압력을 받는다?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 뭐 찌질하게 시청률 개망인 3류 케이블 정도면 몰라도 최소한 공중파급은 PD 들이 S*엔터건 Y*건 J**건 상관 없이 휘두를 파워가 있어요. PD 들 뭔 집안 행사에도 매니저이 자발적으로 가서 잡부로 부려지는게 현실인데...솔직히 기획사가 피디들한테 휘둘리면 휘둘렸지 휘두르진 못합니다   삭제

    • 알렉스 2011-03-15 11:20:52

      PD들이 기획사들에 동조한다? 혹은 압력을 받는다?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 뭐 찌질하게 시청률 개방인 3류 케이블 정도면 몰라도 최소한 공중파급은 PD 들이 S*엔터건 Y*건 J**건 상관 없이 휘두를 파워가 있어요. PD 들 뭔 집안 행사에도 매니저이 자발적으로 가서 잡부로 부려지는게 현실인데...솔직히 기획사가 피디들한테 휘둘리면 휘둘렸지 휘두르진 못합니다.   삭제

      • 헤니 2011-02-27 23:33:57

        정말 간만에 공정하고 상식적인 글을 읽을 수 있어... 반갑고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좋은 글 공정한 글... 기대하며 관심있게 볼께요~   삭제

        • 웃는날 2011-02-26 12:40:04

          이기사 읽어봤으면 좋겠네요. 신인 가수들 이미지 안좋아진다는데
          고만 jyj 물고 늘어졌으면 합니다.   삭제

          • 온리유우 2011-02-25 20:10:59

            오래간만에 보는 속 뻥뚫리는 기사 감사드립니다.   삭제

            • ㅠㅠ 2011-02-25 18:33:30

              HOT도 못해냈던.. 일을 JYJ가 해내는구나!... 같이 걸어갑시다... JYJ의 청춘을 응원합니다~   삭제

              • 나그네 2011-02-25 18:00:28

                맞습니다. 방송국이 연예기획사에 휘둘리면 공정성에서 문제가 있으니 국민들이 신뢰를 할 수 없죠.   삭제

                • 언제까지 2011-02-25 13:48:36

                  안타깝네요. 승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방송사에선 어떠한 말도 없다니.
                  거대 기획사들 때문에 눈치를 보는 방송사.. 원해도 원할 수가 없겠네요.
                  언제까지 기다려야 할까요. JYJ 훨훨 날아가기를 바랍니다.   삭제

                  • 멜론 2011-02-25 13:45:22

                    가수들과 대중들 모두 좋아하는 음악을 하고 들을 권리가 있습니다.
                    방송국에 누구를 츨연시키고 말고는 그야말로 시청자들의 요구에 따른게 아닐까요? 대중들의 눈과 귀는 막고 싶다고 막아지는게 아닙니다. 에스엠을 비롯한 연예제작자들의 파렴치한 작태는 구시대의 유물로 사라져야 마땅합니다. jyj를 비롯한 젊은 가수들의 자유로운 활동 응원하고싶습니다. 방송국에서 동조한분들도부끄러운줄 아시길.   삭제

                    • 정의사회 2011-02-25 13:18:37

                      시청자들이 계속해서 jyj출연요청을 하고 있으나 묵묵부답 말이 없습니다.
                      각 방송사들은 시청자들이 얼마나 그들이 나오기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스스로가 공영방송임을 깨닭지 못하고 대형 기획사와 방송연예단체의 눈치를 보고 있으니 개탄할 노릇입니다. 아닌것을 아니라고 말 못하는 방송사가 어찌 방송사라고 하겠습니까? pd여러분 용기를 내세요... 그리고 옳은일을 하세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