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5.28 목 17:48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skagns의 제3의 시각
skagns | 승인2010.10.10 09:41
기사 댓글 271
  • ㅇㅇ 2013-12-24 09:56:12

    가정이 무너지고 사회가 무너지고 단순히 유행어로 남을 게 아니지 얼마나 살기 힘들면 그런 말을 육성으로 외쳤겠어?   삭제

    • ㅇㅇ 2013-12-24 09:51:16

      나 장난아니다 이딴식으로 흘러가면 너죽고 나죽고 지구가 빨리 망한다고. 지금 사건은 사소해보이지만 세계에 널린 이런 관종기사들 땜시 무고한 인류가 초점을 놓쳐 뇌의 5%도 안 쓰게 되는 수가 있다고.. 으휴; 닭아 꼭 이래야겠니.. 죽이는 것만이 살아나갈 유일한 길은 아니란다...   삭제

      • ㅇㅇ 2013-12-24 09:44:09

        기자야, 니가 무슨 집안이라서 기자라는 밥줄이 생긴건지 모르겠지만 이딴 논리 딸리는 글로 시간낭비할 바에 지구온난화나 환경오염 기사나 쓰면서 연습해봐라. 인류가 연예계 따위에 관심이 쏠리면 안된단 말이다. 이딴 식으로 거지같은 지뢰파놔서 수험생 계획 망치고 나부리면 너죽고 나살고가 아니고 너죽고 나죽는 꼴된다. 인류는 공정한 경쟁을 하되 서로 도와야만 한다는 거 잊지마라. 너도 나도 인간이잖냐.   삭제

        • ㅇㅇ 2013-12-24 09:34:34

          안티가 왜 안티겠습니까. 할 짓 없으니까 안티짓이라도하면서 부모한데 덜 시달리려고 하는짓거리요,아니면 집앞마당에 돈 굴러들어오는거 보고싶어서하는 관종짓거리다. 연예인이 맘에안들면 그냥 취향대로 좋아할사람 찾으면되지 왜 굳이 안티가 되나 싶었는데 관심받고싶어서 저러는겁니다.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몰라서 안티가 득실거리는거지,한방 먹이고싶다면 왠만한 꼬투리로 소송걸어서 언제든지 콩밥 매길 수 있슴다.   삭제

          • 무개념 네티즌들 굳. 2013-01-17 20:42:28

            해상도에 따라 브라우져가 달라보이니 저건 정확한 조작 증거가 안된다고?
            "지연이 더워서 벗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즉각 소문 진화에 나서고 있다]"
            즉각 소문진화에 나선다는 말이 이어지건 뭐로 설명할래?
            한심한 것은 조작된게 맞는데 아니라고 우긴다 ㅋㅋㅋ 에휴...
            기사랑 똑같은 제목, 똑같은 시간에 작성된 기사글에도 저렇게 안나와있다.   삭제

            • 기자님 댓글 좀 읽어봐요~^^ 2012-08-25 16:45:07

              ㅋ나 참 어이없어서ㅋ기자님~~기자가 아니라 코어소속에서 돈받고 이딴 글 쓰시는 것 같네요~~아님 김광수사장인가?ㅋ글솜씨가 굉~장히 딸려요!^^당신 어떻게 기자됨?ㅋ겁나 신기하다!!ㅋㅋ   삭제

              • 어떻게 하면 2012-08-24 01:03:49

                그 몸켐이 지연이 아닐수가 있냐? 바보도 아니고. --;   삭제

                • alwn 2012-07-30 19:30:59

                  해상도 따라 브라우저 따라 얼마든지 바뀔수 있는걸가지고 조작이다 아니다를 판단하고 있네....
                  기자님 수준이 보이네요 ^_^   삭제

                  • ㅋㅋㅋ 2012-07-30 17:08:41

                    완전 어이 없네 ㅋㅋㅋ
                    안티들 뭐함?? 진짜 도를 넘어선다 ㅡㅡ   삭제

                    • 어이없음 2012-07-30 08:47:37

                      어떻게 분석했다는것 그런것 안보여줌? 장난함? 지금 대중이 멍충이로 보이십니까?
                      ㅋㅋㅋㅋㅋㅋ그럼 수많은 증인들은 무조건 다 지연안티들이겠네. 그 증언또한 다 서로 횡설수설하는게 아니라 서로 맞아떨어지기까지 하는데 다 짠거네? ㅋㅋㅋㅋㅋ 진심 어이없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