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8.10.17 수 10:40
상단여백
HOME 미디어뉴스 비평
‘꽃뱀’의 존재론[도우리의 미러볼] 유튜버 양예원 씨 진실공방 논란에 대하여
도우리 객원기자 | 승인2018.06.01 18:15
  • sld;g 2018-10-16 16:47:53

    '꽃뱀의 증명까지 해 내야 한다' -> 마찬가지로 물적증거없이 피고소자는 모든 무고증명을 본인이 해야하는데 장난하냐? 결국 자살로 증명해냈지. 왜 고소자가 아니라 피고소자가 입증해야 하는거냐?
    '사진 유출이나 수위에 대한 합의가 없었다는 점은 거의 묻히고 있다' -> 사진유출이 안타까운 피해인걸 누가 인정안하냐? 수위에 대한 합의는 지금까지 나온 카톡대화에서 이미 전제로 깔렸음을 인정할 수 밖에 없다.
    '피해 폭로 때의 울음은 가짜' -> 본인의 주장과 전혀다른 증거가 속속들이 나오기 때문에 그것을 근거로 가짜라고 하는것이다ㅉ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8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