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2.20 목 10:36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타블로 형,데이브의 허위학력은 범죄행위[블로그] 아이엠피터의 소시어컬쳐
블로거 '아이엠피터' | 승인2010.07.19 14:47
  • 모노폴리 2010-10-25 03:42:34

    저건 완전 사기 행각이네. 언론조작으로 시민들이 속아넘어가는 시대는 지났다. mbc kbs sbs 니네들이 대한민국을 언제까지 계속 주무를수 있을거라 생각하나?
    타블로 일가의 사기행각에 치가 떨린다. 거짓말 사기만 잘치면 잘먹고 잘산다는 마인드면 대한민국의 대다수가 무었때문에 그토록 땀흘려 일하고 고생하겠냐?   삭제

    • mkpopovic 2010-10-25 00:18:35

      공정한 기사 감사합니다. 기자님을 국회로 보내드리고 싶군요~^^   삭제

      • 하루빨리 2010-07-20 15:09:54

        민주주의의 종주국인 미국놈들이 그리 싫으면 하루빨리 인민촛불부대가 좌지우지 하는 사회주의 중국의 속국이 되자.
        민주당과 그이 꼴통들이 꿈꾸는 사회...
        한반도를 자신의 영역하에 넣고자 미개한 중국의 속국이라고 그게 낫지 않은가?   삭제

        • 한국병이지 2010-07-20 15:07:56

          한국에서는 적당한 허세를 인정하는 분위기지.
          그나마 정직하고 그것을 부끄러움으로 아는 사람들은 묵고살기가 힘든 나라지.
          실력이 검증되도 자기들이 정한 일정수준에 미달하면 왕따 당하는게 한국사회지.
          중졸로 고졸로 1등을 하면 손가락질 하는게 한국이지.
          미국에서는 인간이 노력해서 그 차이를 극복한 사람을 존경하지만, 한국에서는 떨어지는 학력으로 극복한 사람을 열등감에 쩐 저능하 취급을 하지.
          그러니 주댕이는 민주주의를 부르짖으면서 하는짓은 공산주의 중국의 속국이 못되어 안달하고 있지.   삭제

          • ㅁㄴㅇㄹ 2010-07-20 13:20:17

            같은말로 씁니다

            보통 법전에서는 기망으로 나옴   삭제

            • 까도까도또나와 2010-07-19 17:45:54

              오랜만에 좋은 글 읽은 듯 합니다. 용기를 내줘서 진실을 밝히는 데 앞장서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지만 이선민의 브라운대 학사 또한 의심스러운데요. 그 점도 더 파헤쳐지면 좋겠습니다.   삭제

              • 보노보노 2010-07-19 16:52:15

                타블로 형은 대학도 나온적이 없습니다...   삭제

                • 양파깡 2010-07-19 16:18:13

                  공정한 기사 정말 감사 드립니다..
                  의혹을 가진 일반인들에게 악플러,안티라고 말하는 언론..
                  다른 분들도 제대로 알고 기사 쓰셨으면 좋겠네요..
                  오늘 날씨가 너무 덥습니다..
                  건강 유의하시고 앞으로도 투명하고 공정한 기사 부탁드립니다^^   삭제

                  • 개지라 2010-07-19 16:12:38

                    만두 할때 만   삭제

                    • 대박기사 2010-07-19 16:09:07

                      이런 공정한 기자분이 계셔서 세상을 아직 살기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광고주에게 돈쳐먹고 시키는대로 써대는 홍보 개찌라시 기사 보다 이런 기사보니 정말 안구가 정화되네요! 감사합니다 기자님 앞으로도 뒷돈에 신의를 져버리지 않는 멋진 모습 기대하겠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