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8.8.14 화 15:56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자이미의 베드스토리
자이미 | 승인2018.02.09 11:45
  • 어처구니가 없지요 2018-02-10 11:02:37

    이런 엄청난 내용이 이슈화가 되지 않는다?
    네이버라는 슈퍼미디어가 여론형성을 막고 있는게 아닐까요?
    사람들이 이 방송을 보지 않고서는 알 수가 없으니...
    SNS등 다양한 수단을 통해서 국민들끼리 서로 알려주는 수 밖에 없겠네요.   삭제

    • 제발좀 2018-02-09 17:58:05

      우리나라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모든 부문이 달라져야 하는데, 그 지향점 2가지는 투명함과 참신함이다. 정치, 사법부, 경제, 교육, 언론, 과학, 예술, 스포츠 등의 부문도 마찬가지지만, 언론 기능을 하는 네이버는 불투명하고 진부하다. 이 나라의 총체적 혁명과 전환이 필요하다.   삭제

      • 뉴스쟁이 2018-02-09 16:31:31

        네이버의 관련 내용이 가장 충격적이구만... 네이버도 썩었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8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