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8.12.18 화 17:45
상단여백
HOME 미디어뉴스 뉴스
KBS 새 사장 시민자문단에 우려의 목소리[토론회] "대표성 높아 의의 있지만 시간 촉박"....인상 평가에 그칠 우려도
송창한 기자 | 승인2018.02.08 16:56
  • 평화 2018-02-08 23:40:49

    KBS는 국민꺼다. 니들이 뭔데, 전문성을 따지냐. 더럽자 KBS 기자들아. 파업할 때는 국민이고, 이제는 니들 이익만 취하냐? 언론인으로써 수치스러운지 알아라. 우병우, 김기춘이 법을 몰라서 부패했냐? 에휴 한심한 기자들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8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