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2.19 수 11:40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들까마귀의 통로
들까마귀 | 승인2010.06.09 15:20
  • 돌대가리기자야 2010-06-10 08:54:35

    동이는 숙빈최씨의 일대기를 다루는 작품이다. 그동안 이소연의 연기를 지나치게 과대포장으로 호평하고 동이 캐릭터에 대한 관심보다 장희빈 캐릭터에 지나치게 애착을 느끼는 어이없고 황당한 이 시츄에이션은 뭐냐... 개나소나 미실 캐릭터에 맛들려서는 사리분별 못하고 아무나 미실이 될수 있는양 나대는 꼬락서니하고는........ 장희빈이 아무리 높은 자리에 올라도 숙종의 결단 한마디면 모두 다 물거품이 되고 개죽음을 당한다는 사실을 모르느냐.... 미실은 임금도 어찌하지 못할정도의 막강한 군사력과 권력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장희빈 따위가 어떻게 미실처럼 될수 있겠느냐 말이다.... 아이큐가 50은 되냐.........   삭제

    • 엄청한기자야 2010-06-10 07:00:25

      동이는 숙빈최씨의 일대기를 다루는 작품이다. 그동안 이소연의 연기를 지나치게 과대포장으로 호평하고 동이 캐릭터에 대한 관심보다 장희빈 캐릭터에 지나치게 애착을 느끼는 어이없고 황당한 이 시츄에이션은 뭐냐... 개나소나 미실 캐릭터에 맛들려서는 사리분별 못하고 아무나 미실이 될수 있는양 나대는 꼬락서니하고는............. 장희빈이 아무리 높은 자리에 올라도 숙종의 결단 한마디면 모두 다 물거품이 되고 개죽음을 당한다는 사실을 모르느냐...... 미실은 막강한 군사력과 권력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어떻게 장희빈이 미실처럼 될수 있겠느냐 말이다...... 아이큐가 50은 되냐.................   삭제

      • 돌냄새 2010-06-10 06:54:35

        동이는 숙빈최씨의 일대기를 다루는 작품이다. 그동안 이소연의 연기를 지나치게 과대포장으로 호평하고 동이 캐릭터에 대한 관심보다 장희빈 캐릭터에 지나치게 애착을 느끼는 어이없고 황당한 이 시츄에이션은 뭐냐... 개나소나 미실 캐릭터에 맛들려서는 사리분별 못하고 아무나 미실이 될수 있는양 나대는 꼬락서니하고는............. 장희빈이 아무리 높은 자리에 올라도 숙종의 결단 한마디면 모두 다 물거품이 되고 개죽음을 당한다는 사실을 모르느냐...... 미실은 막강한 군사력과 권력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어떻게 장희빈이 미실처럼 될수 있겠느냐 말이다.... 아이큐가 50은 되냐.................   삭제

        • ㅇㅇ 2010-06-10 01:11:51
        • 지나가던사람 2010-06-09 22:11:20

          나도 그렇게 생각해요. 솔직히 악역치고 너무 당한다는 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그러다 보니 너무 매력도 없었구요. 악역이 강해야 그것을 헤쳐나가는 주인공의 모습도 더욱 멋있어 진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으로서 장옥정이 지금보다 더욱 힘을 좀 발휘해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되네요.   삭제

          • rsfsf 2010-06-09 21:26:52

            -_-이기사뭐임   삭제

            • 정다솜 2010-06-09 20:02:18

              미리 사과 드립니다. 기분이 나쁘셨다면 죄송하고요.
              동이 광 팬입니다.
              저기..그런거라고 쳐요. 그래도 제작진이 그냥 맘대로 하는게 아니라
              하다보니까 그렇게 된거라고 생각해요.
              동이 욕하지 말아주세요. 그래도 동이는 위대합니다><   삭제

              • 박창우 2010-06-09 17:50:32

                FHML;KMFLKMGLCVKBFM;CV;N,V;L,G;,N;LNF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