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8.9.24 월 15:59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탁발의 티비 읽기
탁발 | 승인2017.12.16 11:51
  • 가인 2017-12-18 16:45:44

    저런 XX는 폴더에 넣어 접어 버려야 한다!!!   삭제

    • 자유한국 2017-12-18 09:25:46

      아베 쪽바리한테가서 위안부할머니들 상관없다는 식으로 얘기하고 대통령 까는 세끼가 한국인이냐?? 쪽바리 혼준삐요 세끼야. 니뽄방송에서 너 목부러지게 알현하는거 대서특필하더라. 매국노 세끼   삭제

      • 김재홍 2017-12-17 03:47:17

        아베에게 허리숙여 절하는 저양반이 대한민국의 대통령 에 출마했던 그 영감,
        이게 우리나라 보수의 진면목인가, 이순신장군 안중근의사, 그분들께서 보시고 하늘에서 피토하시며 대성통곡을 하실 정말 분통터지는 처참한 심정입니다.
        대한민국 제1야당의 우두머리가 일본의 그것도 망언을 일삼는
        아베에게 절을 하다니... 아예 일본으로 귀화 해서 아베 시중이나 들면서
        아베에게 칭찬 받으며 사시요.   삭제

        • 박종익 2017-12-17 01:04:04

          보수는 전부 친일파구나! 아베한테 알현하는 걸보니
          보수가 친일파후손인걸 이제 알았네. 이 장연을 역사책에 꼭 넣어서
          꼭 후손들이 보게 합시다   삭제

          • 굴욕 2017-12-16 23:30:46

            내려다 보는 아베도 죽도록 보기 싫은데 고개 숙인 저사람은 어느 나라 사람인가요 ?? ??   삭제

            • 우리사는세상 2017-12-16 23:28:59

              이완용을 능가 하는 역적이 맞읍니다...이글을 전부 퍼서 날려 주세요 대한민국에 저런 버러지 같은 사람이 아직 존재 한다는것이 무섭기까지 합니다   삭제

              • 유재권 2017-12-16 23:27:05

                저런사람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었다면 대한민국 을 통채로 들고 가서 아베에게 상남할 분입니다...통탄할일입니다....   삭제

                • 애국자 2017-12-16 23:22:54

                  워메 ***** 저놈이 진정 대한민국 야당의 총수란 말인가 ??? 이래서 일본이 진정 대한민국을 졸로 보는거 아니란 말입니까 ???? 저치졸하고 불쌍한 사람 그리고 그윽하게 내려다보는 아베의 표정좀 보세요 정말 할복하고 싶을만큼 자괴감 듭니다....저런 쳐죽일놈   삭제

                  • 준표 2017-12-16 17:32:15
                  • 민도 2017-12-16 17:09:02

                    "시간이 아무리 흘러도 일제강점 36년은 잊을 수도, 용서할 수도 없다. 그것은 역사의 기억을 넘어 현재로 이어지는 또 다른 투쟁이다. 역사교육이 후퇴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아니 영원히 한국민이라면 일본에 대해서는 경계심을 갖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전형적인 국뽕 + 꼴통스러운 헛소리다. 뭐가 반일이 당연해? 그럼 혐한도 당연하겠네? 조선이 망한게 일본탓이냐 조선이 미개하고 부패했기 때문에 망한것이냐? 역사란 끊임없이 검증하고 진실을 볼때 역사가 있지 남탓하고 책임회피 하는게 아니다. 이런 나라에 무슨 미래가 있나?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8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