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7.12.16 토 12:26
상단여백
HOME 미디어뉴스 뉴스
문무일과 보수언론, 몸통도 못건드린 '적폐 수사'에 지친 듯"사회가 지쳤다", "피로감 누적"...국민 3분의 2 "불법 행위 수사 처벌 당연"
송창한 기자 | 승인2017.12.06 11:35
  • 민도 2017-12-06 11:54:25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의 안정성 차원에서 문무일을 선택했다

    검찰총장 문무일은 무엇을 겁내는지 모르겠구나
    문무일은 보수적인 인사다
    대체 무엇을 두려워하는지 모르겠다
    차후 보수권에서 당신이 선택받을 일은 없다

    뒤에 국민을 믿고 직진하라
    적폐청산에 목말라 있는 국민은 있어도 피로한 국민은 없다

    드러나는 거악의 국가적차원의 범죄를 그냥 덮는것이 더 우습다

    이 정권은 그간의 적폐청산의 염원으로 태어난 정부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7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