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7.6.23 금 15:44
상단여백
HOME 블로그와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레이디 맥베스', 살기 위해 악녀가 되어버린 여자의 비극적인 운명[블로그와]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너돌양 | 승인 2017.06.01 13:52

올해 열린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한국 관객과 처음으로 만난 <레이디 맥베스>(2016, 윌리엄 올드로이드 연출)의 시작은 단조롭지만 강렬하다. 이제 막 레스터 가문의 안사람으로 발을 디딛기 시작한 캐서린(플로렌스 퓨 분)은 자신의 남편이 될 사람의 얼굴을 유심히 쳐다본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캐서린 남편의 얼굴은 비춰주지 않는다. 

이윽고 결혼식을 올린 교회에서 캐서린과 남편이 살게 될 방으로 공간이 이동하는데 그제야 남편의 얼굴이 나온다. 하지만 캐서린의 남편은 그녀에게 도통 관심이 없다. 집밖으로 나가게 하지도 못하게 할 뿐더러, 오직 자신을 향한 복종만 강요한다.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땅 몇 마지기에 아내로 팔려온 캐서린은 말이 좋아 레스터 부인이지 꼼짝없이 집에 갇혀 있어야 하는 고급 노예다.

영화 <레이디 맥베스> 스틸 이미지

연일 자신을 억누르는 일상에 지칠 대로 지친 캐서린은 남편과 시아버지가 집을 비운 틈을 타, 그들과는 달리 남성적인 매력이 물씬 풍기는 하인 세바스찬(코스모 자비스 분)과 눈이 맞는다. 고삐 풀린 망아지 마냥 꾹꾹 눌러 왔던 욕정을 세바스찬을 통해 해소한 캐서린은 더 큰 욕망과 자유에 눈 뜨게 되고, 자신의 행복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는 시아버지와 남편을 연이어 살해한다. 캐서린을 괴롭히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은 이후에도 캐서린의 살인 본능은 지칠 줄 모른다. 천진난만했던 소녀 캐서린은 어느새 자신의 행복을 위해서 사람도 죽이는 괴물이 되어 있었다. 

니콜라이 레스코프의 소설 <러시아의 맥베스 부인>을 원작으로 한 <레이디 맥베스>는 원작에서 기본적인 설정을 따왔을 뿐, 이야기는 전혀 다른 흐름으로 전개된다. 원작의 주인공 카테리나 리보브나 부인은 시아버지, 남편, 남편 조카를 살해한 혐의로 그녀의 정부 세르게이와 시베리아로 유형생활을 하던 중 비극적인 최후를 맞는다. 반면, <레이디 맥베스>은 원작과는 다른 결말을 보여준다. 그래서 원작보다 더 소름 끼치게 다가오면서도, 한편으로는 원작에서 한 발 더 나아간 <레이디 맥베스>만의 주제 의식을 확고히 한다.

영화 <레이디 맥베스> 스틸 이미지

<러시아의 맥베스 부인>이 자신의 욕망에 무너져 시아버지, 남편, 남편의 조카까지 살인하는 카테리나의 엽기적인 살인 행각을 중점으로 이야기를 펼쳐나갔다면, <레이디 맥베스>는 캐서린이 시아버지, 남편에게 받았던 억압과 고통이 고스란히 치정과 악행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비교적 설득력 있게 보여 준다. 그렇다고 캐서린이 저지른 잔혹 범죄가 이해받고 용서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시종일관 캐서린을 둘러싼 음습하면서도 답답한 공기는 스크린 밖 관객들의 숨까지 탁 막혀버리게 한다. 미치거나 죽지 않고는 도무지 버틸 수 없었던 캐서린의 삶이었다. 어쩌면 캐서린 스스로가 벌인 악행들은 그녀를 위한 일종의 ‘최선’이었다. 

카메라의 움직임이 많지 않은 <레이디 맥베스>는 픽스(고정) 샷을 통해 카메라에 잡히는 인물들의 움직임을 세심히 관찰한다. 그래서 <레이디 맥베스>는 18세기 잉글랜드의 외딴 시골 성이라는 고풍적인 배경 하에 그려진 그로테스크한 회화 작품을 보는 것 같은 인상을 안겨 준다. 감독의 철저한 계산 하에 완성된 미장센은 캐서린의 억눌린 상황을 더욱 극대화 시킨다. 자연스레, 캐서린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서사와 연출은 캐서린의 시선에서 영화 내에서 벌어지는 모든 사건과 행동들을 바라보게 만든다.

영화 <레이디 맥베스> 스틸 이미지

캐서린은 여성에게 복종과 헌신을 강요하는 가부장제의 모순에 의해 인권이 유린된 희생양이다. 캐서린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하녀 또한 철저히 그녀의 원래 주인인 캐서린의 시아버지와 남편을 따를 뿐, 캐서린의 편이 되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자연스레 캐서린은 삐뚤어지기 시작했고 타인에게 위해를 가하는 행동을 해도 아무런 죄책감을 느끼지 못하는 냉혈한이 되었다. 

그릇된 욕망을 이기지 못하고 살인까지 저지른 캐서린의 행동을 옹호하고 싶지 않다. 그러나 캐서린을 악녀로 만든 것은 그녀를 둘러싼 억압된 환경이었다. 자신에게 끊임없이 위해와 억압을 강요하는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 살인도 서슴지 않고 저지르는 여자의 잔인한 운명을 극적으로 담아낸 <레이디 맥베스>는 7월 국내 개봉 예정이다. 

연예계와 대중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보고자합니다.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http://neodol.tistory.com

너돌양  knudol@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너돌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7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